[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이동 653-6, 한국음식


설날 연휴 마지막날 찾은 집으로 이동다리 근처에 위치하고 있는 국밥집이다.


인터넷에 도는 이야기도 그렇고 진해의 국밥맛집을 언급할때 항상 빠지지않는

곳이다보니 한번쯤 와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다행히 명절에도 영업을 하더라

운좋게 한자리 남아서 바로 들어왔는데 제법 넓은 내부는 꽤 시끌북적했었다.


주문은 고기내장국밥과 고기순대국밥. 메뉴판에 따로국밥이 별도로 적혔길래

기본국밥은 토렴인줄 알았는데 따로국밥의 형태로 나오더라. 살짝 의아했었고


국밥은 뭐 평범한 사골육수 베이스의 국밥이며, 순대가 당면순대라 아쉽지만

가격이 높아서인지 꽤 넉넉하게 들어있는 고기랑 내장은 부드럽게 잘 삶겼다. 


먹는동안 옆자리에서 주문에 대한 헤프닝이 있었는데 옆자리에 앉은 우리도

덩달아 황당해졌고, 연휴라 그런가 홀 분위기가 아주 어수선한게 좀 아쉬웠다.


Impact of the Table

No Sorry




[Info] 김희애 나카무라유코 김소혜 성유빈 주연, 임대형 감독, 로맨스


영화에 대해선 어떠한 사전정보 없이 제목이 끌려서 감상을 했다. 결과적으로

좋은 선택이었고 잔잔한 전개에도 불구하고 상영내내 집중하게끔 만든 영화다.


꼭 그렇지는 않지만 착한 캐릭터만 나온 영화를 본 느낌이랄까, 아마 자극적

이거나 폭력적인 장면이 없는게 그 이유인것 같은데, 민감할 수 있는 상황이

장면이 아닌 대사로만 나옴에도 캐릭터의 무게가 잘 전달되는건 아주 좋았다.










[Info] 경남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81-11, 한국음식


창원역 근처 주택가에 있는 돼지국밥집. 창원에서 단골로 삼을 토렴국밥집을

찾다가 발견한 곳으로, 이날 제리의 이동경로에 맞아 떨어져서 방문을 했다.


내부는 아담한편으로 테이블과 좌식이 나뉘어져 있는데 아쉽게 테이블은 모두

꽉 찬 상태라서 좌식 한쪽에 자리를 잡고 메뉴판에 없는 섞어국밥을 주문했다.


넉넉하게 담아주시는 반찬이 나오고 이어서 나오는 국밥. 일단 파채가 있는게

특이했고 국물을 한숟갈 먹어보니 기본적으로 후추가 꽤 뿌려져 나온듯 했다.


골고루 젓다보니 놀랜건데 언뜻보기에도 고기의 양이 밥보다 더 많이 보였고

먹어보니 실제로도 그러했다. 고기는 얇은편이지만 씹는 식감이 좋은 편이다.


맛 자체는 엄청날정도는 아니지만 반찬도 그렇고 기본적으로 무난했으며 일단

잡내가 크게 없어서 골고루 좋아할 맛이고 후식으로 식혜를 주셔서 참 좋았다.


Impact of the Table

진짜 고기가 반

















[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충무동 25-30, 이탈리아음식


일명 육대앞이라고 불리는 진해 중앙삼거리에서 꽤 오랜기간 자리를 지켜왔던

피자집. 홀 한쪽 벽에 상당한 양의 LP판과 빵빵한 스피커가 있는게 특징이다.


창가쪽 자리에 자리를 잡고 콤비네이션 피자 고구마치즈 크러스트와 치즈오븐

스파게티에 콜라를 한잔 주문했다. 음식에 앞서 피클과 함께 내어주신 콜라가

병이나 캔이 아닌 잔 콜라인게 일단 꽤 반가웠는데 참고로 피쳐사이즈도 있다.


일단 스파게티는 치즈가 꽤 넉넉한 반면 소스는 살짝 모자란 느낌인데 그래도

먹는덴 큰 지장은 없었고 어렸을때 먹었던 클래식한 토마토파스타의 맛이었고

피자역시 클래식한 한국식피자인데 고구마 치즈 크러스트의 맛이 꽤 훌륭했다.


전반적으로 가게가 클래식하면서 느긋한 분위기인데 충분히 홀을 둘러보도록

배려를 해주셨고 서빙도 느긋하신게 이곳의 분위기랑 너무 어울리는 곳이었고

먹는동안 스피커로 나오는 LP 특유의 사운드 덕분에 귀가 너무나 호강을 했다.


Impact of the Table

신청곡 되나요
















[Info] 경남 창원시 성산구 내동 456-21, 한국음식


창원병원 건너편에 있는 탕 전문점으로, 도토리사골탕이라는 메뉴가 유명한곳

평일 점심에는 웨이팅이 제법 있다고 들었는데 주말에 들러서인가 한가했다.


주문은 도토리사골탕과 곰탕. 반찬과 맛있게 익은 김치에 이어 나오는 탕그릇

일단 곰탕은 진한 국물이 마치 집에서 오랜시간 푹 끓인듯한 맛이라 담백하며

고기가 꽤 넉넉하게 들어있는데 두툼하게 썰어있어서 씹는 식감이 꽤 좋았다.


도토리사골탕은 약간 간이된듯한 국물이 취향의 범위를 넘어 확실히 독특했고

곰탕보다 고기는 조금 적긴했지만 도토리면과 만두가 들어있어 양은 충분했다.


둘다 온도감이 적당하게 나와 먹기 편했고, 깍두기 곁들여 맛있게 잘 비웠다.


Impact of the Table

어릴때 먹던 엄마곰국 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