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에겐 정말 의미가 큰 결혼기념일 세레머니. 작년에 이어 올해도 쉬게 되다니
작년엔 올해만 참자 라는 생각이었지만 올해까지 쉬게되니 마음이 너무 슬프다.

 

 

시국이 시국인지라 올해도 서로가 받고싶은걸 주고 받으려 열심히 서칭을 했고
초콜릿은 아주 만족스러웠고, 정말 오랜만에 먹은 벤스쿠키도 여전히 맛있었다.

 

3003 결혼생활 2020. 7. 3. 23:59

 

1001일과 2002일에 이어서 3003일을 기념하기로 한 우리. 기념일 식사메뉴가
괜찮아서 그나마 다행이었다. 앞으로도 항상 사이좋게. 우리는 무적의 부부

 

 

매년 해오던 우리만의 결혼기념일 세레머니보다는 안전이 더 중요한 시국이다.
부디 내년에는 코로나가 종식되어 다시금 웃으며 항상 갔던곳에 갈 수 있기를

 

 

코로나로 멀리갈 수 없는 시국인지라 택배를 비롯 열심히 서칭을 한 덕분에
서로 주고자 하는걸 줄 수 있어 조금 다행스러웠던 발렌타인&화이트데이였다.

내년에는 마음껏 다닐 수 있어 더욱 마음에 드는 걸 줄수 있는 기념일이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