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 감정생활/음식 2019.11.03 01:30




















합성동 합성옛길 중간즈음에 생긴 카페. 원래 다른이름의 카페였는데 얼마전

지금 이름으로 바뀌며 베이커리 메뉴가 추가된곳. 사장님은 그대로인것 같다.


맛집 불모지인 합성동에 로스터리를 겸하는 베이커리 카페가 있는게 신기해서

반쯤 호기심으로 잠깐 귀국한 라이양 커플과 방문했는데 결과적으론 괜찮았다.


내부가 그렇게 넓진 않았지만 늦은시간이라 그런가 자리가 넉넉했고 무엇보다

의자가 편했다. 음료 주문은 콜드브루와 오렌지 스파이스티. 어떤 원두인지는

못들었으나 산미가 은은하고 바디감이 좋은걸로 봐선 아마 브라질로 추정되고 

오렌지 스파이스는 오렌지의 풍미에 시나몬의 매운듯한 향이 잘 어우러졌다.


베이커리류는 꽤 괜찮았는데 케이크류가 우리입맛엔 꽤나 달아서 아쉬웠지만

크루아상과 스콘 빨미까레는 적당히 달고 빵의 결이 살아있어 식감이 좋았다.




써니셰프의 요리세계.


오뎅버섯 맑은찌개


오뎅배춧국


버섯두부찌개


버섯맑은국


오뎅미역국. 오 의외로 괜찮네


매운소고기국


소고기미역국


김칫국


피클만들어


숙주는 고기랑 볶아


돈까스 튀겨서


경양식집 기분내고


식판 최고 식판 짱짱맨


고기


두툼한 고기


김치랑 볶은 고기


양파랑 볶은 고기


조촐하게 혼자 먹는 고기


굽기 귀찮아서 라면에 넣은 고기




빵이 생겨서 집에있던 재료 다 때려넣은 고기빵들



떡볶


맨두


에어프라이어 감자튀김



에어프라이어 군밤


리티 어머니 생신 축하상을 마지막으로


여전히 잘 해먹고 산다.



















상남동 번화가에서 오래도록 자리를 지키고 있는 제과점. 이 복잡하고 하루가

멀다하고 바뀌는 상남동에서 꾸준히 자리를 지킨다는 점에서 꽤 의미가 있다.


규모가 제법 넓은 편이고 빵 종류를 비롯해서 케이크의 종류도 다양한 편이며

올라가보지는 못했지만 2층에는 먹고가는 공간도 있는듯 하다. 쨌든 히트상품

위주로 호밀빵과 쌀꿀꽈배기 아몬드전병을 주문. 카스테라가 유명한듯 했지만

이날 우리의 목적지가 좀 길다보니 집까지 온전하게 가져가진 못할 것 같았다.


어쨌든 호밀빵은 익히 알고있는 평범한 호밀빵이었고 쌀꿀꽈배기는 특이하긴

했지만 엄청나게 맛있는 느낌은 아니었다. 의외로 아몬드전병이 식감도 좋고

아몬드도 푸짐하게 들었으며 적당히 달콤해서 먹다보면 계속 집어먹게 되더라.


이동네 물가를 고려하면 가격이 괜찮아서 카스테라 사러 한번쯤 더 올것 같다.














사파동 법원단지 건너편 주택가에 있는 쿠키전문점. 진짜 주택가에 있다보니

가면서 이길이 맞나 싶었는데 도착해서 코너를 도니까 있더라. 보물찾기느낌


쿠키종류는 다양한 편이고 가격은 일괄 2500원이다 각자가 좋아하는 취향대로

라즈베리와 뉴욕초코 호두그래놀라 라즈베리피칸을 골라서 주문하니 사장님이

서비스로 곰돌이 쿠키도 주셨는데 귀여워서 어떻게 먹지. 이러고 금방 먹었다.


어쨌든 쿠키는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쫀쫀하다. 좀더 촉촉했으면 좋겠지만 그건

우리의 취향이니까. 크기도 적당하고 가격도 괜찮은 편이라 종종 들를것 같다.
















마산역 근처 석전시장 지하의 칼국수 전문점. 지도앱에서는 석전시장 자체가

검색되지 않아서 찾는데 애를 먹었다. 알고보니 주상복합 아파트의 지하더라.


계단밑의 자투리 공간을 알뜰하게 활용한 구조인데 우리야 정겹게 느껴졌지만

사람에 따라 호불호는 있을듯. 하기사 이곳에 굳이 찾아왔다면 이정도쯤이야.


주문은 칼국수와 수제비에 김밥을 곁들였고 전반적으로 가격은 매우 착한 편

일단 멸치육수맛이 굉장히 진했고 수제비와 칼국수는 적당히 쫄깃쫄깃 했으며

양이 굉장히 많았다. 김밥은 가격도 저렴한데다 들어간 재료도 아주 다양했다.


육수가 같다보니 비빔을 하나 시킬걸 싶었다. 칼제비가 있으면 더 좋았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