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태백동에 새로 오픈한 카페. 다른지역도 그렇겠지만 진해도 요즈음들어

카페가 너무 많이 생기는 바람에 새로운 업장엔 별 관심이 없었던 차였는데

이곳은 가게상호명에 아예 스페셜티를 명시하고 있길래 호기심에 생겨서 방문


원래 목욕탕이 있던 자리를 개조한 내부는 제법 넓은편이지만 절반에 가까운

공간을 로스팅공장(?)이 차지하고 있어 공간에 비해 테이블수는 적은 편이다.


디저트 메뉴는 아직은 없는 것 같아서, 화사블렌드와 홍차커피등 음료만 주문

잠시 뒤에 나온 커피. 일단 화사블랜드는 화사함까진 모르겠지만 잡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을만큼 깔끔했고 마시는 내내 입안에 남는 잔향이 꽤 괜찮았으며

홍차커피는 커피와 홍차가 너무나 절묘하게 어우러져서 리티는 인생커피라고

칭할정도. 스페셜티를 자신있게 내세우는게 이해될정도로 커피는 흠이 없었다.


단점이라엔 애매하지만 홀이 독서실급으로 조용해서 잡담을 나누기에는 조금

부담스러운게 걸린달까. 그럼에도 커피맛이 너무 좋아서 스케쥴이 없는 날엔

자주 올것 같다. 아울러 이벤트로 받은 드립백도 역시나 아주 만족스러웠다.




지나가다 사먹은것들의 모음집.


타코야끼. 언제사먹었더라? 기억안나는걸 보니 쏘쏘인듯


편의점 음료수. 그냥 메론맛 그냥 주스맛



복숭아맛 마키아토맛


아사히 벚꽃에디션. 그냥 아사히맛.



세븐일레븐 젤리. 직원이 구매를 말렸지만 리티는 맛있게 먹었다.

 

테라. 그냥 무난하다.. 요즘엔 참이슬이랑 섞는 테슬라가 유행이라며?


머거본. 와 이거 오랜만이네


중림동 노점 달고나. 간만이라 반가웠다.


GS 떡볶이. 매콤하니 가성비도 좋고 


스파클링 요구르트. 딱 이름그대로의 음료



사직야구장 노점 오징어. 잘 안사먹는데 이날따라 오징어가 땡겼다.



사직야구장 마약옥수수. 생각보다 괜찮더라


맥도날드 썬데. 아직은 가성비가 괜찮다


솔티카라멜은 좀 별로였다.


꼬깔콘. 오랜만에


기억안나는 카스테라. 우유랑 잘 먹었고



시장분식. 아직은 이집이 젤 괜찮은 것 같다.


낙원떡집 쑥&현미인절미. 현미가 되려 우리입맛엔 더 낫던데?


남자친구 샌드위치. 자니?



필라델피아 치즈케이크. 보관만 잘하면 괜찮다.


베스킨. 쿠폰으로 잘 먹었고



해피라면. 가격은 해피하고 맛은 그저그렇다.


커피믹스. 간만에 뜨거운 커피가 땡겨서..



대구역 사과자판기. 아 이거 신기했다.



스위트비. 이정도까지의 뚱카롱은 허용범위다.


선물받은 과일세트.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휴게소 핫바. 매번 들르게 된다.


이번엔 간만에 감자도 먹었다.


크레아. 간만에 먹어도 맛있다.


다이소 외국과자. 나쁘지 않았다.



편의점 딸기케이크. 딱 가격만큼의 맛



오뚜기 냉동피자. 찬양하라 갓뚜기



열무비빔면. 항상 먹던 그맛


자가비. 양이 작은게 불만



수원왕갈비치킨버거. 편의점 버거류 최강



튀김쫄면. 맛있게 먹었다. 꽤 괜찮더라.


이것저것 잘 사먹었당.





애매한 먹거리들의 교집합 시리즈.


드디어 우리집도 버세권이야! 그래서 요즘 얼마나 자주 먹었냐면




볼케이노 칠리와퍼. 악평 쩔던데 완전 리티입맛 저격이었고



와퍼주니어



콰치와주



볼케이노 주니어


칠리프라이



치즈와퍼주니어


통새우와퍼주니어. 아 이거 맛있더라 진작 자주먹을걸



트러플머쉬룸와퍼. 괜찮은데 제리입맛엔 콰치와가 갑


몬스터X. 배달을 시켰음에도 우람한 저 자태



콰치와. 제리 최애 메뉴


여기서부턴 롯데리아. 와규버거. 할인하길래 먹었는데 전보단 괜찮았다.



와규버거 에디션2. 에디션1은 맛이라도 괜찮았지 이건 비싸고 맛도별로고..



더블X2. 차라리 이게 훨 낫다. 겁나 살찌는 맛


불고기버거. ㅇㅇ 그맛



목화냉면. 포장해서 잘 먹음


희정식당. 왜 밑에지방엔 이 메뉴가 없는건지


화목순대국. 늦은 밤 잘 먹었구요






남해식당. 리티의 최애 플레이스. 살짝 올랐지만 여전히 쩌는 가성비


또도닭강정. 잘 먹었구요




경산 영풍식당. 그럭저럭




마산역 역전김밥천국. 어쩌다보니 강제 단골-_- 뭐 나름 괜찮다.



고양의 어느 푸드코트. 비싸고 별로





명륜진사갈비. 무한리필임을 감안하면 괜찮았다.



7번가피자. 다 좋은데 오시다가 파스타 소스를 와장창







수제일면. 뭔가 우리가 알던 라멘의 개념이 파괴되는 집






순천 건봉국밥. 존존맛




GS 편의점 도시락. 적당한 만족


신루원. 영업을 재개해서 다행인 곳



경주 밀면식당. 그냥 밀면


경주 교리김밥. 그냥 계란김밥





장터순대국. 진해에서 늦게까지 영업을 하는 몇안되는 오아시스



맥도날드. 또다시 너프당한 골든에그치즈버거는 매우 별로

 








그냥 해피밀이나 모으라구



차이나타운. 근처 중국집보단 훨씬 높은 만족도



중앙시장 마산집. 미묘...


부전돼지국밥. 뭐 그럭저럭



동전집. 오래 알던 제리의 친한 동생이랑 드디어 처음으로 술한잔 하던날

2차로 간 술집은 정말 별로였다.


오가리. 종종 포장해와서 잘 먹는다.


가끔은 방문해서도 잘 먹는다.



범일동 할매국밥. 갈때마다 순대국밥이 다 떨어져서 뚁땽해


방이동 봉피양. 여전히 비싸군



합천일류돼지국밥. 아직은 우리의 부산 최애국밥집



굽네. 오리지날 할인해서 저렴하게 잘 먹음



탕슈탕슈. 멋모르고 중사이즈 시켰는데 배터질뻔
















빕스. 쿠폰과 행사가 겹쳐서 이번시즌 두번이나 갔네. 뭐 그럭저럭


이번시즌도 잘 먹었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