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거의 한 10여년만에 와우를 복귀한것 같은데, 원래 복귀계획은 없었지만

15주년으로 나온 탈것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모처럼 큰마음먹고 복귀를 했다.


막상 복귀를 하려니 레벨이 낮아서 아이템세팅은 둘째치고 렙업이 막막했는데 

다행히 110레벨 부스팅을 이벤트로 뿌려서 새롭게 캐릭터를 만들고 부랴부랴

레벨업을 한다음에 전역퀘스트를 비롯해서 이것저것 하다보니 세팅이 되더라.


이벤트 레이드는 갈사람은 얼추 간 분위기라 매칭에 애를 먹었지만 주말에는

평일보다는 그나마 수월하게 갔고, 알터랙은 옛생각도 나는게 비교적 가볍게

갈수 있어서 며칠동안 재미있게 즐겼다. 어쨌든 둘다 무사히 획득을 완료했다.



정-말 옛날에 캐릭터만 만들어놨다가 할게임이 없어서 시작


캐릭터를 만들었구요


인트로영상


시작 후 화면


첫 퀘스트


첫 퀘스트에도 영상이..


첫 레벨업


초반부엔 집 짓는등의 생활퀘스트가 많다.


시네마틱



탈것. 타래


첫 정예(?) 몬스터




스토리 퀘스트의 시작. 하만의 뒷통수


절벽 아래로 떨어트림 ㄷㄷ..


몇몇 퀘스트는 npc도 대사를 한다.


호랑이 등뼈 산맥


나는 탈것 획득



15레벨에 세가지 능력이 개방이 되어서 직업이 생긴다.


나무도 캐고


텔리포트 개념의 공간의 문


수중 퀘스트


들어있는건 별로 안묵직했다.


첫 던전


마하데비 열대 우림


배 획득


대도시 마하데비



ㅌㅌㅌㅌㅌ


동틀녘 반도







억울하게 쓴 누명을 벗겨주는 퀘스트


오스테라


어디였더라. 하여튼 예쁘지만 동선 구린 도시





하만의 죽음


고대의 숲


대중교통





네가지 약초를 모아 조합하는 퀘스트. 귀찮았다.


퀘스트 NPC가 사다리 위에 있어서 찾느라 애먹음


집수리 퀘스트


불지르기(응?) 퀘스트


어찌어찌 하다보니 탐험업적


기간제 탈것


초반부터 이어진 스토리 퀘스트를 다 완료했다.



아직 자신이 죽은 줄 모르는 아이유령





인간으로 남고팠던 조니와 조나단



공중과 수중을 오가는 퀘스트


30레벨이 지나 본격 분쟁지역으로




탑 뒤에 있는 밧줄을 타고 내려가야 NPC가 있던 퀘스트


오브젝트에서 퀘스트를 수락하는터라.. 이런 현상이


항구도시.. 이름이 뭐였더라



애완동물 획득



포탈을 타고 다른 대륙으로


이 마을 NPC의 이름이 다 축구선수다. 리오넬 제라드 등등..


너의 정체를 드러나게 했지


경치 그래픽은 확실히 좋다.


지옥 늪지대



으아니 어느새 뒤쪽에


뭔 NPC들이 이런데 있는건지 도대체



해골산


텅빈 성 한가운데 홀로있던 소녀


긴 모래톱


비공정 지나간다


아놔 기껏 찾아왔더니


내가 더 빡쳐


비공정 위 메두사


어그로 잘못 끌리면 ㅈ되는 수가...



해변가 마을의 질투


숯속의 요정들


퀘스트 버그.. 완료가 안되다보니 같은 NPC가 세명이나..




대부호의 애완문어


뭐야. 몰라 무서워


다행히 오브젝트로 끔살



로카의 장기말들




우시딘을 잡으라고?


견습 치료사 후으아앙



네네와 비비쿠와 쿱네


진짜 징글징글했던 아카네스 학파



초원의 띠


귀찮기만 했던 나무위 퀘스트



벌레를 소환해서 잡거나



마른 땅을 오아시스로 만들거나


짐을 나르거나


정령을 소환하는 등. 퀘스트는 다양했다.


하리하랄라야의 폐허





갱생


하슬라


네 전하




도시안에 엘레베이터가 있어서 헷갈리는 구조



뼈의 땅



웃기고 있네


엘피스 스토리 퀘스트 완료



왜 뼈의 땅인지 보여주는 장면


마른 땅에 축복을


무슨 정령이었더라.. 하여튼 제일 잡기 힘들었다.


원대륙 입성



바다의 촛대에서 사냥 존버


그리고 55레벨 달성.


중간즈음 살짝 지루했는데 어쨌든 레벨업은 무난했다.





한번쯤 해보려고했지만 미뤘었는데, 마침 무료화&성장루트가 완화된김에 시작

캐릭터 생성



오프닝


예전엔 시작지점이 여기가 아니었는데, 바꼈나..?



첫 레벨업



초반 퀘스트도 많이 간략해지긴 했다.









첫 인던 하라멜














전직. 30분도 안걸린듯?



인테르디카 입성



비행퀘스트는 뭐..




어떠냐?





두번째 인던. 악몽












변신까지 해가면서 통과해야 한다.










아무도 그를 막지 못한다며...





크으.. 오드뽕에 취한다.




세번째 인던. 인드라투 요새




돌아온 엘리시움







요새를 방어했다.











잉기스온 입성


네번째 인던. 카스파 내부








보스 오루가. 유일하게 애를 먹었다.









네 형제 퀘스트. 생각보다 까다로웠다.













실렌테라 회랑


가로막은 오브젝트가 보이지 않는 버그가 있어서 고생을 했다.






으앙 로이에 쥬금 ㅠㅠ


시그니아 입성




다섯째 인던. 용제의 안식처



용제와 주신의 대결




는 용제 다이




다른 주신한데 보상 닌자당함..스토리 막장이네 ㅡㅡ





조개도 타고 놀고




네임드 몬스터 사냥 퀘. 오토들땜에 못할뻔



여섯번째 인던. 마나카르나







또다시 용제를 상대해야 된다.








패배하니까 팔하나 내려놓고 튐



칼리오스니뮤ㅠ






그새 엘리시움은 습격당했다.










라크룸 입성



사냥퀘가 대부분인데 오토들땜에 진짜 애먹었다. 쌍욕이 나올지경


어쨌든 80레벨 달성


딱히 기억나는 퀘스트는 없었고 뭐 무난했다. 전쟁을 하면 좀 다르려나.





오래간만에 등장한 국산 대형 MMORPG


LostARK


1차와 2차때는 둘다 테스터에 탈락했지만 3차때 제리가 당첨되었다.


서버선택창.



캐릭터 생성. 커스터마이징은 쿼터뷰라 그런가 쏘쏘.


오프닝.





하드코어하게 감옥에서 시작.














극초반 튜토리얼 볼륨은 조금 긴 편. 살짝 루즈하긴 하다.


하고 나니 첫날 일정 종료.


UI디자인은 대략 이렇고.



인터렉션은 다소 제한적.




후반 튜토리얼. 전설급 검인데 성능이 아주 좋다.












완료.





전직.




전직대상 직업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한건 좋더라.





결국엔 버서커.






전직 후 오프닝.






첫 마을. 동선이 구린 편.



시나리오 던전.


버서커의 특성인 변신.








인던.





깨고나니 마을이 박살. 와우의 위상변화랑 유사한 시스템.




말도 얻었구요.



불을 끄는 퀘스트.



첫 다이.




테스트 겸 찍어본 영상.


필드레이드. 재밌더라.





선택에 따라 퀘스트 내용이 바뀌는건 신선했다.















모이라 유적. 초반 인던치곤 볼륨이 큰편.



마지막 보스 죽이는 방식은 괜찮았다.







초반부터 도와주던놈이 알고보니 악마 혼혈이라는..


그러거나 말거나 아이템 겟.







생활스킬. 중렙즈음 습득한다.


낚시방식 재밌더라.


크래프팅은 의뢰방식.











입벌려. 왕관 들어간다.


왕 노릇을 하려는 게냐.

































볼륨은 꽤 방대함에도 연출이 괜찮았단 영웅의 벽 퀘스트.




정식으로 국왕이 된 실리안에게 이런저런 컨텐츠가 많이 열린다.



적당히 테스트를 마무리하고.







마지막으로 왕궁에 모여 기념샷.


최근에 나온 이런장르의 게임중에선 가장 재밌었다.





디아블로 출시 20주년을 맞아. 디아블로3 내에 1월 한달동안 이벤트 던전이 열렸었다.


모험모드에서 오래된 폐허로 이동하면.



디아블로1을 재현한 트리스트럼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BGM이랑 UI도 디아블로1 스럽게 변경.



미궁(1에서는 카타콤)으로 입장.


2층에 있던 도살자(부처)는 물론 대사도 재현.


미궁 안에 있는 제법 많은 수의 정예 괴물은 다른 점.






















전부 다는 아니지만 꽤 잡았다.



3층의 레오릭도 재현.



중간중간 트리거도 있고.





시야 제한 층도 있는 등 나름 다채롭게 하려고 한 점은 돋보였다.





15층으로 입장하여 트리거를 작동 시키면.


디아블로1 처럼 라자루스가 등장하고.


16층으로 향하는 문이 개방된다.



16층으로 입장해서 역시나 트리거를 작동 시키면.


등장하는 어둠의 군주(디아블로).


세상에나, 돌아오셨군요!



여기서 끝이 아니라 히든 요소를 이렇게 저렇게 하면.



도면을 통해 워트의 다리를 만들 수 있고.



히든 장소로 입장이 가능하다.





히든 장소 안에서 얻을 수 있는 젖소 펫.


이미지가 작아서 잘 보이려나 모르겠다.

캐릭터를 새로 만들어서 어둠의 군주를 잡으면 도살자 펫도 주는데 귀찮아서 쿨하게 패스.


어쨌든, 당초 디아블로1 혹은 2를 HD로 리마스터 한다는 루머가 많았다가,

디아블로3 안에 일시적 이벤트로 개방해서 팬들의 불만이 많은걸로 알고 있다.


이전의 재미에는 추억 미화도 상당 부분 존재할거라고 생각하는 바,

이전 작품의 리마스터가 아닌 점은 큰 불만이 없지만 일시적 이벤트라는 점은 조금 불만스럽다.

되려 카나이의 함을 활용한 아이템 조합으로 상시로 들어가게끔 하는게 좋지 않았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