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항 1부두에서 열렸으나 공사가 들어가면서 이곳으로 이전한 축제


입구는 이랬고


품바는 여기서도 인기 대 폭발이군.







뭐 이런 행사들이 있었구요.






준비된 작품들은 이랬고





전시관은 이랬습니다.




무섭잖어






특별히 시가부모님과 같이 잘 보고 갑니다.





여름에서 가을 사이의 기간동안 길에서 만난 고양이 친구들.





































































모쪼록 다음 계절에도 별일 없이 잘들 지내기를.





Day1

탁 트인 해운대가 보이는


이비스 버젯이 오늘의 호캉스 룸.


짐 풀고 일단 동백섬 산책.











요래조래 사진도 찍고.


유람선 타러 가기 전 편의점에 들러 따뜻한 차 한잔 사고


오늘 탈 티파니 21호


추위 걱정 없는 내부객실을 지나


계단을 오르면


일단 인증샷 찍고


탁 트인 뷰를 볼 수 있는 야외 객실이 나온다.



탔으니까 셀카.

















배를 타지 않고는 볼 수 없는 풍경이라 좋았는데 너무 추웠다.


따뜻한 국밥 한그릇 먹고.



해운대 백사장 거닐며 사진 사진


선착장 근처 옵스에서 사온 빵 먹으며 마침 하는 특선영화 보고 마무리.



Day2


전망이 진짜 좋은 방이다.


조식도 제법 맛있었다.


이제 안녕.


둘째날의 첫 일정. 해동용궁사


어우 차 왜이렇게 많지.


예전엔 안이랬던것 같은데 입구쪽에 노점이 엄청 많아졌다.






다들 찍는 기념사진. 역시나 우리도



입장






나란히 한컷








사람이 많아서 겨우 찍었다.





이걸 찍으려고 리티는 안올라갔다.


다정한 세식구





약수




비나이다








동전던지기. 딱 한개 남겨놓고 제리가 성공






사람보소


다같이 모여서 셀카











찰칵찰칵








나가기전에 잠깐 휴식



서로를 찍어주는 부부






안녕히 가십시요



다음 일정. 송정 해수욕장






아담하고 사람도 안붐비고 아주 좋았다.


바로 옆에 있던 죽도공원






정상에서 보는 풍경이 아주 괜찮았다.




한쪽에 있던 정자








여기서 보는 풍경도 좋구나.









잘 보고 길을 나선다.





버스를 타고 건너는 광안대교


저 멀리 켄트호텔이 보이네



영도에 하차




맛있게 고기를 먹었구요.



오뎅도 샀구요.



이제 집으로 갈 시간.


모처럼 가족끼리 나선 여행. 주인공께서 좋아하셔서 다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