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들 감정생활/음식 2020. 9. 1. 00:00

 

부부의 카페인 섭취 히스토리.

 

리버커피스탠드. 세상에 3주씩이나 오다니, 그만큼 맘에 든곳
하하부부카페. 운좋게 마음에 드는 자리에 항상 앉았다.
봄봄. 새로생긴 가격착한 체인점, 텀블러에 커피를 받아오곤 한다.
설빙. 한번은 부부끼리 한번은 모녀끼리, 만족스러웠다.

세상에. 거리두기덕분에 이번시즌엔 사진이 이게 전부야

 

 

세상에 우리 블로그에서 드디어 술안주로 회가 등장하는 날이 오게 될 줄이야

충무동 주민센터 근처에 작년 즈음 오픈한 곳으로 추천을 받아서 들른 곳이며
간단히 한잔하러 들른터라 하이볼과 오차에 교자와 가라아게및 모듬회를 주문
이렇게 여러가지 주문해도 대도시 선술집의 안주 한개정도의 가격밖에 안된다.

음료는 뭐 다들 알고계시는 그 맛이었고, 만두랑 가라아게는 적당히 바삭했고
다른횟감이 떨어져서 광어로만 내어주신 사시미는 숙성이 잘 되어서 괜찮았다.

둘이서 술을 즐기는 편은 아니라 자주는 못오겠지만, 집 근처에서 꽤 괜찮은
레파토리를 새로 하나 발견한 느낌이라 모처럼 아주 만족스러운 방문이었다.

 

 

석동에 새롭게 생긴 베이글 전문점이. 그전에 진해에 있던 베이글 전문점들이
이전을 하거나 문을 닫는 바람에, 현재 시점에선 유일한 베이글 전문점이다.

원래 다른이름의 카페가 있었던 자리라 그런가 내부는 베이글가게 라기보다는
카페에 가까운 화이트톤의 인테리어였고, 음료메뉴도 꽤 많았는데 우린 잠깐
지나는 길이라 그날 준비된 블루베리 양파 플레인 치즈 베이글에 블루베리와 
할라피뇨 크림치즈를 포장해왔다. 음료도 그렇고 가격은 전반적으로 착한 편.

일단 베이글은 속이 아주 꽉 차있었고 종류마다 풍미가 뚜렷하게 구분되는건
마음에 들었고, 겉면이 조금 바삭했으면 좋겠지만 그건 뭐 우리의 취향이니까
넉넉하게 담아주신 크림치즈도 치즈맛과 푸짐한 토핑맛이 어우러져 괜찮았다.

 

 

진해여고 근처에 있는 자그마한 카페로 원래는 평일 10시부터 17시라는 빡센 
영업시간때문에 가질 못했는데 어느샌가 은근슬쩍 휴일도 영업을 하시더라. 

스탠드 라는 가게이름처럼 앉아서 먹고갈수 있는 자리도 있지만 테이크아웃에 
맞춰진 구조였으며 덕분인지 다른카페에 비해 음료값은 대체로 저렴한 편이다. 

두번의 방문인데 첫 방문시엔 우유아이스크림과 꿀레몬에이드. 재방문시에는
아이스아메리카노와 꿀자몽에이드를 주문했다. 일단 아이스크림은 우유맛이
진짜 진한데다 적당히 달아서 어지간하면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만한 맛이고 
에이드는 약간 덜 달지만 꽤 상큼했고, 커피는 청량하고 산미가 도드라지는편.

대체로 모든 메뉴의 가격이 착하지만 맛만큼은 절대 저렴하지 않아서 좋았고
이후에도 휴일에 계속 영업을 하신다면 가벼운 마음으로 자주 들를 것 같다.

카페들 감정생활/음식 2020. 6. 1. 00:00

 

부부의 카페인 충전 히스토리

 

공차. 리티의 직장 근처라 자주 포장해오는 편
이디야. 킬링타임에 아주 유용했다.
어니스트. 코로나때문에 진-짜 오랜만에 찾았던 날
며칠 뒤 낮에 다시.. 근데 이날 사람 너무 많아서 금방 나왔다.
파리바게뜨. 펭수 시리즈 생각보다 괜찮다.
스타벅스. 코코넛콜드브루&자몽허니블랙티, 간만에 괜찮은 시즌메뉴
맥도날드. 반면에 얘네 시즌 칠러는 최악

코로나때문에 몸을 사리다보니 간만에 양이 소박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