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심당 감정생활/음식 2018.07.02 00:30

























지방의 제과점중 전국적으로 유명한 제과점 중 하나인 성심당. 대전에 들르면

거의 필수코스에 가까운 곳이라 비가 내리는 날씨에도 개의치 않고 방문했다. 


제법 넓은 매장에 사람이 빽빽 했는데 내부 동선이 잘 짜여져있는지 복잡하진

않은데, 한줄로 가면서 빵을 고른뒤에 계산을 하는 시스템이라서 대표메뉴인

튀김소보로와 부추빵을 비롯, 내키는대로 이것저것 다양하게 빵을 구매했다.


튀김소보로의 경우 꽉찬 팥 덕분에 부드럽고 적당히 달달한데 튀긴 빵이지만

소보로라 바삭하고 느끼하지 않고, 고구마는 생각보다 풍미가 강하진 않았다.


반면에 부추빵은 그저 그랬는데 구매하자마자 바로 먹질 않아서 그런건가 싶고

내키는대로 고른 찹쌀떡과 밤식빵이 훌륭했는데 특히 밤식빵은 다른제과점과

달리 알밤이 통째로 들어있는 위엄과 더불어서 식감이 케잌같이 고급스러웠고

찹쌀떡은 소에 견과류가 많아 식감이 취향을 저격했다. 흥국쌀빵인 미스터홍과 

버터프레첼은 바로 먹었는데 쫄깃한 식감과 푸짐한 앙금덕분에 맛있게 먹었다.


이후의 재방문에선 올해 가장 잘나가는 빵인 보문산메아리와 캐릭터 제휴를통해

출시한 앙그미별이란 빵을 구입했는데 앙그미별은 제법 맛있는 견과류팥빵이고

보문산메아리는 페스트리식빵인데 맛과 식감 모두 훌륭해서 먹으면서 감탄했다.


모든빵이 만족스럽진 않지만 대체로 훌륭해서 대전 올때마다 들를만한곳이다.





벚꽃역 감정생활/음식 2018.06.12 00:30











약 두달전즈음 진해 육대사거리 근방에 오픈한 신상 과자점. 원래도 오랜기간

영업을 하지않는 제과점 자리였는데 주인이 바뀐것인지 혹은 새로 리모델링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버스 타고 지나가다 발견하고 인스타를 통해 알게된 집.


내부는 꽤 아담했는데 안쪽에는 테이블도 두자리 있고 늦은 시간에 방문해서

남은 빵의 종류가 몇가지 없던터라 옥수수모닝빵과 베이비슈 제누와즈를 구입.


베이비슈는 익숙한 맛인데 크림이 느끼하지 않아 괜찮았고 옥수수 모닝빵과 

제누와즈의 경우 재료의 풍미가 강하게 느껴지는 점과 각각 빵 식감이 아주

뚜렷해서 좋았다. 특히 모닝빵은 평소 거의 먹지않는 리티도 맛있게 먹었다.


가격대가 조금 높긴 하지만 맛있고 집에서 가깝다보니 자주 방문할 것 같다.











진해 SNS의 성지였던 가게가 다른곳으로 이전하고 그 자리에 새로 생긴가게.

생긴지 얼마 안된걸로 알고있는데 빠르게 소문이 퍼진건지, 마감 3시간 전에

방문을 했는데도 남아있는 마카롱이 3개뿐이라서 고민할필요 없이 다 사왔다.


구입한 마카롱은 왼쪽부터 흑임자 딸기다크초코 고구마. 일단 식감이 제대로

쫀득쫀득했고 각각의 맛이 뚜렷하게 느껴져서 좋았다. 의외로 다른 두가지에

비해 고구마가 가장 우리부부 입맛에 맞더라. 시간될때 자주 사먹을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