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었지만 올해도 추석시즌을 맞이하야 휴가 출발


사상에 내려서



점심식사. 버거킹 신메뉴 맛있더라.



이긴건 좋은데 내일도 지면 어쩌나 걱정이었다.



강알리 광안리 도착




숙소. 좋았다.



먹거리 다양한것도 좋았고





간만에 여유있게 같이 걷는 밤바다.



파도소리 좋다.



보름이라 당연히 달은 밝지요.



사실 해운대에 비해 꽤 시끄러웠는데 물길쪽으론 그나마 낫더라.



하루를 잘 보내고


숙소를 나선다.






밀면. 독특하고 괜찮았다.


마실거리 챙겨서



야구. 두경기 다 이기리라곤 사실 기대를 안했다.



저녁과 간식을 챙겨서


다시 진해로 귀가.


일정은 소박했지만 만족은 대박이었던 짧은 휴가였다.





Day6에 이어


늦은 밤, 호스트와 여행을 되새기며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다 숙소를 나섰다.




프라하 대중교통은 24시간이라 새벽에 공항 오는 길도 문제없다.



한가하디 한가한 공항


돌아가는 길 역시 히드로에서 환승을 한다.




수속을 마치고







면세점...을 둘러보려고 했는데 아직 열지 않은 곳이 많더라.



마뉴팍투라를 한번 더 들리고팠는데..







안녕. 프라하..





저 멀리 런던아이와 웸블리가 보이는것을 보니


런던에 다 왔구나.



오늘은 나름 맑은 런던.









프라하로 갈때도 느꼈지만 참 복잡한 구조의 공항이다.






면세점 적당히 둘러봐주고






포터샵이 있네? 그럼 질러줘야지.



아침식사. 다행히 바테이블에 자리가 있어서 편하게 먹었다.


어느덧 인천으로 가는 비행기를 타러갈 시간









잠깐이지만 즐거웠다. 런던



이런게 나오는군




이번 식사엔 와인도 곁들여봤다.




맛있다.



앉은자리가 맨 뒷자리라 컵라면타임에 냄새가 솔솔 나더라. 잽싸게 두개 획득.


아이스크림을 다 주네. 아이고 감사해라.


주스도 마시면서 잘 쉬었다.




아쉽게 한종류만 남아있었던 마지막 기내식 역시 맛있게 먹었다.


그리고 인천 도착








정말 긴 비행이었다.






공항철도를 타고



서울역에 도착






출출하니 아침을 먹읍시다. 유럽엔 없는 차가운 국수로 ㅋㅋ





출발시간까지 남은 시간동안 멤버쉽 라운지에서





부산행 KTX



얼마나 피곤했던지 진짜 눈감았다 뜨니까 부산이더라.


건물밖으로 나오자마자 습도때문에 숨이 턱턱 막혔다. 이게 한국의 폭염이지.




마지막으로 집으로 가는길. 참으로 긴 귀가과정이었다.


이번이 아니면 당분간 갈 기회가 없을것 같아 여러면에서 무리를 하면서 떠난

여행이지만 다행히 너무나도 즐거운 여정이었다. 또한 이번여행의 호스트이자 

너무나 훌륭한 가이드였던 프라하의 케빈네 가족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전한다.




  • Siri 2018.10.26 04:08

    아직 못가본 곳이 많으니
    꼭 다시 찾아주시기 바랍니다:)


Day5에 이어



프라하에서의 마지막 날이라 우리끼리 자유루트로 다니기로 했다.



일단 마트에 들러서 생명과도 같은 1.5리터 생수 구입.




메트로를 타고





그제 호스트가 알려준 환전소에서 유로>코루나 환전 진행(여기 완전 강추)





여행내내 궁금했던 뜨르들로를 먹었구요.










하벨시장에서 구경겸 선물쇼핑





올드타운 광장 한쪽의 틴 성모 마리아 교회



입구가 숨겨져있어서 찾는데 애먹었다. 내부는 촬영불가.


저 멀리 보이는 화약탑



지름길을 거쳐서



알폰스무하 박물관


굿즈도 구입




다시 메트로를 타고


음수대에서 목도 적당히 축이고




다음루트를 향해 살짝 걸어준다.





프라하의 서점도 꽤 매력적이군.


프라하의 볼록거울도 꽤 매력적이군.



사람 사는데 다 똑같구나...





그 유명한 레넌벽






얽혀있는 사연이 꽤 긴곳. 힙한 사람들이 많았다.




의문의 건물 벽 구멍. 에어컨마냥 시원한 바람이 계속 나왔다.




나 카므프예에서 잠깐 휴식




바로 옆에 있는 지극히 체코스러운 이 곳은



밝은 날의 카를교











정말 열심히도 눈과 카메라에 담았다.



사람보소..



잘 봤다구







다음 루트로 이동


에어컨 없는 곳이 많아서 가게에 에어컨 있는걸 광고한다


국립극장. 두군데가 있는데 이곳에선 해외작품도 공연이 가능하다.








유대교회당. 옛 형태가 보존된 몇 안되는 건물중 하나였다.



....?! 뭐여 저건







잠깐 짬을내서 체코 브랜드인 마뉴팍투라에서 쇼핑





이곳에서의 마지막 저녁식사. 하필 이 타이밍에 실패였다.





리퍼블리카 광장 좀 둘러보다가






마트에서 군것질거리를 사먹으며 멍때렸다. 넘나 여유로운 것


프라하에서의 마지막 일정으로 선택한 것은


한국에서 미리 예약을 하고 왔던 비어스파


비어스파다 보니 맥주가 무료








맥주욕조에 몸을 담근상태에서 맥주 벌컥벌컥





가격이 조금 있다보니 이걸 해야되나 싶었는데 하고보니 정말 최고였다.





진짜 마지막으로 찾은 올드타운 광장














한시간 정도 아무것도 안하고 광장에 마주 앉아서 사람들을 바라보는 우리

장소를 불문하고 여행에서 이런 경험은 처음인데 너무나도 소중한 시간이었다.




프라하성을 잠깐 감상해주고


짐을 챙기러 메트로를 타러 갔다.



동전이 얼마 없었는데 자판기는 동전만 되는 참사가;

멋모르고 줄서있었는데 친절하게 알려준 남자분 고마웠다.



황급히 근처 슈퍼에서 물건을 사고 동전을 구했다.




숙소로 가는 마지막 메트로



숙소로 가는 마지막 버스


이제 짐을 챙겨서 돌아갈 시간이다.


Day7에 계속.




  • Siri 2018.10.26 04:05

    이건뭐여? 그건 비어바이크 ㅋㅋ
    진짜 엄청 알차게 잘 다니셨슝ㅋㅋ


Day4에 이어


아침일찍 단둘이 숙소를 나섰다.




이쯤 되었으니 프라하에서의 대중교통은 알아서 척척



이른 시각의 바츨라프 광장과




이른시각의 프라하 중앙역. 웬 비둘기가;;



역 매점에서 대충 끼니를 때움. 근데 맛있더라 저거





끊임없는 나드라쥐를 들으며 시간 맞춰서 열차에 탑승



비엔나행 열차가 ktx라면 이건 무궁화호쯤 되는듯



체스키 크룸로프에 도착.




검색해둔 루트가 있었는데 그냥 사람들이 우르르 가는대로 따라왔다.





첫코스 부터 힘들다.



고지대로 올라오느라 토할거 같아서 음료수 하나 마셔주고



망토다리


체스키 전경이 한눈에 보인다.


배경으로 찰칵




길따라 계속 이동


체스키 성의 내부


전망대는 시간이 빡빡할 것 같아서 패스




빨간문(Unios Tourist Service). 구글맵에서 검색이 안되서 애먹었다.





나름 번화가? 핫플레이스? 인 라트란 거리



이발사의 다리



이곳에도 얀신부와 예수님 동상이 있다.





스보르노시티 광장



한쪽 구석에 슬러시가 있더라. 아 진짜 개꿀맛.


아 좀 살겠다



천주교 성당.






아담하고 소박했다.


탑과 본당이 한 건물인 구조. 가난한 도시였다는 증거.

(라고 다른팀 가이드가 말하는거 줏어들음)



한쪽에 수돗가가 있었는데 음용이 가능한지는 몰라서 먹진 않았다.





계속 걷다가 외곽으로도 나가봤다.




강가에서 액티비티를 즐기는 사람들. 재밌어보이더라.



므네스트스키 공원






한적하고 좋았다. 바람이 시원해서 잠깐 누워 쉬고



리티의 워너비였던 에곤 쉴레 아트센터


이예이


내부는 촬영금지. 즐거운 관람.





늑장부리다가 시간이 빡빡해져서 후다닥 걸었다.



부데요비츠카 문




역이 고지대라서 올라오는데 애먹었다. 다음엔 돌아가는건 버스타야지.




다시 열차에 몸을 싣고




프라하에 도착






메트로를 타고 이동


A라인의 동쪽 종점 Depo Hostivar






무료 셔틀로 환승


패션 아레나 아울렛. 여행왔는데 쇼핑을 안할수가 없지. 








시즌이 안맞았는지 한국보다 딱히 저렴하다는 느낌은 안들었다.



대신 한국에선 팔지않는 것 같은 가방을 하나 구입








쇼핑을 마치고 프라하1구역으로 이동



버거를 맛있게 먹었구요.



미니마켓에서도 알아서 척척 삽니다.



What time is it now?



리퍼블리카 광장 옆 빌라 마트




호기심에 들렀다가 음료수 몇개 구입했다.






숙소로 귀환. 빡빡했지만 둘이 열심히 다녔다.


Day6에 계속.





Day3에 이어


쨍한 아침. 원래 선선했는데 우리올때쯤 무더워졌다고 한다. 대체 왜...


아침. 맛있게 후루룹




오늘은 프라하를 둘러볼 차례


매점이 궁금해서 군것질. 구도 무엇




어쩌다보니 프라하에서 지하철 처음 타봤다. 자연바람 짱 시원.



역앞에 있던 개꿀 음수대 라잌 원효대사 해골물






버스로 갈아타고


사연이 길었던 프라하 대통령의 동상. 이나라 정치도 참 다사다난하더라.








시간맞게 도착해서 프라하 성 근위병 교대식 관람


교대식을 재밌게 보고








잠깐 시간이 남아서 호스트가 전망좋은곳을 소개시켜줬다.







스트라호프 수도원


특이하게 카메라 촬영요금을 별도로 받더라.








내부는 이러하고


왔다감





본격적으로 프라하성을 구경하기에 앞서


전망좋기로 소문난 프라하성 스타벅스에 잠깐 들렀다.




아직은 더위에 찌들지 않았어 (정말?)



내부에 한국인들이 정말정말 많았다.






본격적으로 프라하성 입장




일단 비투스 대성당
















내부의 모습은 이러했고











다양한 스테인드글라스로 유명하다.



개중에 백미는 이작품. 카메라에 오롯이 안담기는게 속상할만큼 화려했다.




진짜 멍하니 넋을 잃고 감상









성당을 배경으로 찰칵


꼬맹이 침투력 무엇


나란히 서서 찰칵


옛 왕궁 (내부는 촬영불가)


테라스에서 본 프라하





황금소로








진짜 이 작은집에 어떻게 살았을까 싶다.



2층엔 왠 갑옷들이..


뻣-뻣




한쪽에 있던 고문실



으으







나란히 찰칵



정말 잘보고 간다.







지하철을 타고 이동



서로 찍어주는 다정한 부부






다른데에 비해 비쌌지만 우리입맛에 간이 제일 맞았던 식사







잠깐 생필품도 구입했고




쇼핑몰 들른김에 옆상점도. 주류가격 진짜 말도안되게 싸더라.




바츨라프 광장. 프라하의 봄이 있었던 곳.







올드타운 광장. 설명이 좀 어려운데 진짜 광장이란 이런거구나 라는 느낌.



유명하디 유명한 시계탑은 아쉽게 공사중이었다.






잠깐 상점에 들러서 기념품도 구입해주고




최근에 방송에 나와서 더 유명해진 카를교 잠깐 둘러보고




사람이 좀 빠질때까지 근처 스타벅스에서 시간을 보냈다. 만만한건 스벅


다시 카를교






일단 소원을 빌어주고 (개가 아닌 사람에 손을 대는게 포인트)



동상이 많은 카를교에서도 가장 유명한 얀 신부와 예수님의 동상


밝을때 한번 더 오기로 했다.




멀찍이서 바라본 카를교와 프라하성. 확실히 멋있다.





즐거운 하루였다.


Day5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