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4에 이어

 

대만에서의 마지막 아침
오늘은 느긋하게 조식을 먹고
일찌감시 체크아웃을 했다.
시먼딩 과일노점. 한개만 샀는데 그냥 두개살걸 그랬다..왜 그랬지.
행복당. 너무 달다..
시먼홍러우
시먼에 5일이나 있었으면서 여길 이제야 와본다. 
아침이라 그런가 아직 문을 열진 않았고
원주대훈툰
사실 쫑즈라는 음식을 먹으려고 했는데 가게를 착각해서 훈툰을 샀다 -_-
어이없는 해프닝이라서 둘이서 한참을 웃고 그냥 훈툰을 맛있게 먹었다.
정오가 가까워지니 시먼엔 사람이 바글바글
기념품도 구입해주고
응 우린 오늘이 마지막이야
오 뭔가 되게 대만같아
강하우육면. 비싸지만 맛있었다.
퐁다커피. 아 진짜 너무 마음에 들었다.
현지인 코스프레
과일가게를 한참 해멨는데 이제야 눈에띄네. 근데 시간이 빠듯해 ㅠ
5일내내 고민을 했던 알파카를 지른 리티
호텔에서 짐을 찾은 다음
마지막 목적지로 출발
타이베이 0KM 행정원사거리 
그리고 공항으로 출발
출국수속
무려 BTS 티켓이다.. 캬 주모
면세점 구경
대만에서 먹는 마지막 음료수
공항이 한가해서 시간이 너무 남아버렸다. 괜히 일찍왔나..
시간이 남으면? 쇼핑을 해야지
이제 떠날 시간
안녕. 즐거웠어요.
기내식 맛있게 먹다보니
어느새 부산
잘 갔다왔다. 한국은 춥구나.
공항까지 갔던루트 그대로 돌아왔고
집에 오자마자 짐정리 끝내고 주변사람들 노나줄 선물 정리

걱정이 많았던 여행지였는데 결과적으론 최고의 여행이었다.

가깝다보니 심리적 장벽이 낮아서 어쩌면 가까운 시일안에 또 갈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