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리가 어떤 물건을 '괜찮은데? > 근데 별로 안쓰겠는ㄷ > 그냥 사지 말자'의
과정으로 훑는걸 리티는 옆에서 고구마 한박스쯤 먹은 표정으로 보고 있다가
어느날 그 물건을 포스 넘치게 구입해서 선물하는것. 그게 우리집의 플렉스다.

이 기계 역시 그런 과정을 거쳤는데 직접 내려서 마셔보니 그 과정이 무색할
만큼 생각보다 맛있어서 조금 놀랬다. 물론 커피캡슐은 제리가 지출하는 걸로

 

 

진해여고 근처에 있는 자그마한 카페로 원래는 평일 10시부터 17시라는 빡센 
영업시간때문에 가질 못했는데 어느샌가 은근슬쩍 휴일도 영업을 하시더라. 

스탠드 라는 가게이름처럼 앉아서 먹고갈수 있는 자리도 있지만 테이크아웃에 
맞춰진 구조였으며 덕분인지 다른카페에 비해 음료값은 대체로 저렴한 편이다. 

두번의 방문인데 첫 방문시엔 우유아이스크림과 꿀레몬에이드. 재방문시에는
아이스아메리카노와 꿀자몽에이드를 주문했다. 일단 아이스크림은 우유맛이
진짜 진한데다 적당히 달아서 어지간하면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만한 맛이고 
에이드는 약간 덜 달지만 꽤 상큼했고, 커피는 청량하고 산미가 도드라지는편.

대체로 모든 메뉴의 가격이 착하지만 맛만큼은 절대 저렴하지 않아서 좋았고
이후에도 휴일에 계속 영업을 하신다면 가벼운 마음으로 자주 들를 것 같다.

 

자은동의 주택가에 있는 카페로 카페 이름의 뜻은 모르지만 어쨌든 부부께서
운영중이신 카페. 근래 크로플에 호기심이 있어 근처에서 식사를 하고 들렀다.

내부는 복층구조고 특이하게 각 층마다 창가에 2인석이 있었는데 방문시마다
운좋게 비어있어서 개방된 공간이지만 나름 프라이빗하게 쉬어갈 수 있었다.

처음 방문시에는 아인슈페너와 레몬사과에이드에 크로플, 두번째 방문시에는
오펜슈페너와 청귤에이드와 요거트를 주문했다. 가격은 나름 적절한 편이었고

음료들을 맨처음 받았을땐 의식을 못했었는데 먹다보니 잔속에 얼음이 없더라
즉 음료들로만 가득찬 덕분에 양이 꽤 넉넉해서 좋았으며 에이드는 하나같이
상큼함과 달콤함과 과일의 향이 잘 조화를 이루었고 슈페너들 역시 커피맛과
크림의 어우러짐이 괜찮았고, 토핑 푸짐한 크로플과 요거트도 역시나 좋았다.

새로운곳을 찾길 좋아하는 제리의 성격상 집근처가 아니면 재방문은 자제하는
성격임에도 2주 연속으로 찾게될 만큼 간만에 모든면에서 마음에 든 카페였다.

 

 

진해 중앙시장 주차장 옆에있는 옛집을 개조한 카페. 겉에서 봤을땐 몰랐는데
막상 가보니 리모델링을 하신건지 카페 내부는 꽤 멋진 개량한옥의 구조더라.

카운터옆 둘이앉기 좋은 방이 있어서 자리를 잡고 옛날팥빙수랑 아인슈페너를
주문했다. 음료는 가져다가 주시는데 콩과자도 서비스로 조금 내어 주시더라.

빙수는 팥이 부드럽게 잘 삶아졌고 너무 달지 않아서 팥을 별로 좋아하지않는
리티도 맛있게 먹을 수 있었고 잘 갈린 얼음이랑도 잘 어울렸고 아인슈페너는
거품이 꽤 부드러웠는데 커피의 산미가 도드라지는 편이라 조화가 괜찮았다.

이상하게 발길이 잘 안닿는 곳이었는데 막상 오고나서는 꽤 편하게 잘 쉬었다.

 

카페인 감정생활/음식 2020. 5. 17. 00:30

 

양덕동의 말그대로 골목 안에 있는 카페. 골목이 꽤 좁아서 이런곳에 카페가
카페가 있나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막상 가보니 내부가 제법 넓은 편이었다.

망고스무디 레몬에이드 카라멜마끼아또 카레라떼에 티라미수까지 주문을 했고
1인 운영이라 그런가 가격이 저렴한 편이라 다양한 주문에도 부담이 없었다.

음료들은 과하게 달지 않아서 괜찮았으며 커피는 쓴맛이 강한 편. 티라미수는
조금 더 꾸덕하면 좋았겠지만, 전반적으로 음료도 그렇고 양이 꽤 넉넉했다.

골목안이라 그런가 카페안에 사람이 적당히 있어서 꽤 편하게 잘 쉬다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