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20년 06월의 이야기

 

역대급 더위라더니 올 6월은 꽤 시원하다.
낯선동네에 와서
원하던 템을 지른 리티. 과연 효과는 굉장했다(군것질들 참고)
..? 여기 상남동 아니잖아여
작품활동중
참으로 진해답다
왠 미친X이 자꾸 우리집으로 택배를 보낸다. 꼬박꼬박 반품중
모처럼 미용실에 온 리티
생각보다 많이 잘린(?) 머리카락은 소아암협회에 기부할 예정 
한껏 가벼워진 헤어로 쇼핑중
니가 왜 거기서 나와
포충기. 지긋지긋한 모기덕분에 리티가 질렀다.
야구를 하네?
주말마다 사람 없는 길로 요리조리 잘도 다니는 부부
너는 또 왜 거기서 나와?
의자 귀엽다.
하수도를 어쩐다구요?
ㅋㅋㅋㅋㅋ아 귀엽닼ㅋㅋㅋㅋㅋㅋ
현관문에 느닷없이 걸린 살구
이달의 펭수
마스크끈. 덕분에 훨씬 편해졌다.
추억의 길
마지막주에 야구장 근처를 지나다보니 고교야구를 하고있더라.
수국. 생각보다 빨리 시드네
뭔 비가 ㅡㅡ

마스크 안하는 사람이 점점 늘어다는 이번달. 조금 더 안전한 다음달이 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20년 05월의 이야기

 

생활속 거리두기 해제 후 모처럼 카페까지 온 부부
부처님 코로나좀 어떻게 해주세요 ㅠㅠ
올해의 어버이날 선물. 다행히 아주 마음에 들어 하셨다.
밤늦에 부엉이공원으로 산책을 간 모녀
재난지원금. 아주 유용하게 잘 쓰는 중이다.
배송때문에 조금 늦게 도착한. 제리가 준 결혼기념일 선물
모처럼 가족티셔츠를 맞춰서
모처럼 가족사진을 찍었다. 다행히 만족하신 눈치
마우스. 바꿀때가 되긴 했지
경기장에 직접 갈순 없어서 착불로 받은 FC서울 이벤트 상품
10원짜리 동전이 있길래 옆에 두개 더 보태고 놀았다
에어컨이랑 건조기 멀티탭이 불안해서 튼튼한걸로 교체
양가에 드릴 면마스크. 아직은 단단히 하고다닐 시기
지난달에 이은 이달의 펭수(?)
감흥없이 지나쳤지만 장미의 계절
그으래?
누비자 터미널. 철수하기도 하는구나
귀찮음 최고조의 날이라 혹시나 그냥 뻗을까 설거지부터 한 날
하하부부카페의 예뻤던 꽃
재난지원금으로 구입한 제리의 새 자전거
집에서 꽤 먼곳에서 산터라 (처음으로)누비자를 빌려서 집까지 타고왔다.

그나마 덜 답답했던 이번달. 꾸준히 나아지는 다음달이 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20년 04월의 이야기

 

재래시장까지 휴장할정도로 아직 코로나는 기승이다.
아니 이젠 마트까지 펭수가..
그래서 와치 배경화면도 변경
버스에서 마주친 준석군. 폰에 정신팔려서 누나도 못알아보냐 ㅡㅡ
애기들. 나누는 이야기가 귀여웠다.
주차를 왜 이렇게 하는걸까.
어쩔수 없이 부산에는 왔는데 중간에 시간이 너무 남아서 공원으로 피신
선거는 선거다.
이달들어 마스크 줄이 꽤 줄었다.
보름달. 밝네.. 
처음으로 사전투표란걸 해봤다.
초기화중인 노트8. 1층에 드렸다.
제리의 자전거. 수명이 다되었는지 군데군데 말썽이다.
이달의 펭수(?)
리티가 준 결혼기념일 선물. 제일 필요했던 거다.
간만에 시장나들이. 여기도 한가하긴 마찬가지
결국엔 진해에도 나타난 확진자. 다행히 실 거주는 창원이다.

코로나 종식은 커녕 더 불안해진 이번달. 나아지는 다음달이 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20년 03월의 이야기

 

3월부터 새로운 곳으로 출근하는 리티
^^ 우리가 돈이 없지, 가오도 없구나..
마트. 한가한거 보소..
리티의 생일케이크랑 선물
야간개장 이후 간만에 본방사수한 라디오
새로 구입한 핸드워시. 순하고 괜찮았다.
달. 꽤 밝았는데 사진을 못찍었네..
덕아웃 특별판. 남궁민규
진해도 공적마스크 줄이 꽤 길다. 다행히 구입은 성공
아직은 겁이나서 사람 없는곳으로만 산책을 다니고 있다.
비상용(?) 구황작물. 감자는 강원도 그 감자
집근처에 이런게 있었네
뭔 촬영이지..?(못 알아냄)
부부의 커플 면마스크
레트로한 감성을 좋아하는 리티
나비보벳따우(?)
집이 점점 펭수로 점령중이다.
정리를 한답시고 묻지도 않고 자전거를 박살내서 딥빡. 그나마 고쳐는 주더라.
세상에. 우리가 만났을때 태어난 애들이 선거를 하다니..
이달의 비매너 시리즈. 왜들 이러는 걸까..

아직은 겁나는 이번달. 얼른 종식되는 다음달이 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20년 02월의 이야기

 

2월 첫날. 멀기가긴 귀찮아서 장옥마을을 갔는데 탁월한 선택이었다.
전체적으로 한적한 가운데 위풍당당한 갓개
펭수의 시대
각종 굿즈까지 지른 리티
코로나건 뭐건 여기 로또는 아직 사람 쩔게 많네
제리 부모님의 첫 가게가 있던 자리. 지금은 왠 동호회가 있네
노브랜드. 처음 와봤는데 꽤 괜찮네
사놓고 날씨가 안맞아서 못입던 옷 드디어 출격
겨울의 여좌천
이런건 언제 설치했지
뭔 택배박스가 이리 정직하지
리티 아버지께서 설치해주신 화재경보기
이번달 리티의 지름. 버즈 플러스
이시국에 눈다래끼 걸려서 일주일넘게 고생한 제리
한적한 식당을 찾다못해 이런동네까지 왔다. 물론 식당은 대만족
불친절하기 짝이없는 창원시의 코로나 안내문자.
할인을 하길래... 어디서 호갱냄새 안나요?
쾌청한 하늘이 무색할만큼. 마스크가 필수인 시기.

코로나때문에 불안하기 짝이 없던 이번달. 조금 나아지는 다음달이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