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근처 속천항 입구에 얼마전 오픈한 제과점. 길 앞이라 가게사진 찍기 어렵다.
1층은 빵들이 진열되어 있고 2층은 카페인 구조인데 코시국이라 빵만 사오는 중

빵 종류는 꽤 다양한 편이며 일반적인 식사빵 외에도 우리가 좋아하는 유럽빵도
있으며 케이크나 디저트류들도 있는데 바게뜨가 없는건 조금 희안했고, 아티장
베이커리라 그런가 가격대가 조금 높긴 한데 다행히 빵들의 양이 넉넉한 편이다.

빵맛은 꽤 만족스럽다. 담백한 빵은 아주 담백하고 버터가 들어가는 빵은 버터의
풍미가 가득 느껴져서 좋고 케이크류는 크림이 느끼하지 않아서 맛있게 먹었다.

예외적으로 아쉬운게 있지만 빵과는 연관이 없는 내용이라 굳이 적지는 않았고
집근처에 괜찮은 빵집이 생겼다는 점에 만족하며 근래 자주 들르고 있는 중이다.

 

 

세상에 우리 블로그에서 드디어 술안주로 회가 등장하는 날이 오게 될 줄이야

충무동 주민센터 근처에 작년 즈음 오픈한 곳으로 추천을 받아서 들른 곳이며
간단히 한잔하러 들른터라 하이볼과 오차에 교자와 가라아게및 모듬회를 주문
이렇게 여러가지 주문해도 대도시 선술집의 안주 한개정도의 가격밖에 안된다.

음료는 뭐 다들 알고계시는 그 맛이었고, 만두랑 가라아게는 적당히 바삭했고
다른횟감이 떨어져서 광어로만 내어주신 사시미는 숙성이 잘 되어서 괜찮았다.

둘이서 술을 즐기는 편은 아니라 자주는 못오겠지만, 집 근처에서 꽤 괜찮은
레파토리를 새로 하나 발견한 느낌이라 모처럼 아주 만족스러운 방문이었다.

 

 

석동에 새롭게 생긴 베이글 전문점이. 그전에 진해에 있던 베이글 전문점들이
이전을 하거나 문을 닫는 바람에, 현재 시점에선 유일한 베이글 전문점이다.

원래 다른이름의 카페가 있었던 자리라 그런가 내부는 베이글가게 라기보다는
카페에 가까운 화이트톤의 인테리어였고, 음료메뉴도 꽤 많았는데 우린 잠깐
지나는 길이라 그날 준비된 블루베리 양파 플레인 치즈 베이글에 블루베리와 
할라피뇨 크림치즈를 포장해왔다. 음료도 그렇고 가격은 전반적으로 착한 편.

일단 베이글은 속이 아주 꽉 차있었고 종류마다 풍미가 뚜렷하게 구분되는건
마음에 들었고, 겉면이 조금 바삭했으면 좋겠지만 그건 뭐 우리의 취향이니까
넉넉하게 담아주신 크림치즈도 치즈맛과 푸짐한 토핑맛이 어우러져 괜찮았다.

 

 

진해여고 근처에 있는 자그마한 카페로 원래는 평일 10시부터 17시라는 빡센 
영업시간때문에 가질 못했는데 어느샌가 은근슬쩍 휴일도 영업을 하시더라. 

스탠드 라는 가게이름처럼 앉아서 먹고갈수 있는 자리도 있지만 테이크아웃에 
맞춰진 구조였으며 덕분인지 다른카페에 비해 음료값은 대체로 저렴한 편이다. 

두번의 방문인데 첫 방문시엔 우유아이스크림과 꿀레몬에이드. 재방문시에는
아이스아메리카노와 꿀자몽에이드를 주문했다. 일단 아이스크림은 우유맛이
진짜 진한데다 적당히 달아서 어지간하면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만한 맛이고 
에이드는 약간 덜 달지만 꽤 상큼했고, 커피는 청량하고 산미가 도드라지는편.

대체로 모든 메뉴의 가격이 착하지만 맛만큼은 절대 저렴하지 않아서 좋았고
이후에도 휴일에 계속 영업을 하신다면 가벼운 마음으로 자주 들를 것 같다.

 

자은동의 주택가에 있는 카페로 카페 이름의 뜻은 모르지만 어쨌든 부부께서
운영중이신 카페. 근래 크로플에 호기심이 있어 근처에서 식사를 하고 들렀다.

내부는 복층구조고 특이하게 각 층마다 창가에 2인석이 있었는데 방문시마다
운좋게 비어있어서 개방된 공간이지만 나름 프라이빗하게 쉬어갈 수 있었다.

처음 방문시에는 아인슈페너와 레몬사과에이드에 크로플, 두번째 방문시에는
오펜슈페너와 청귤에이드와 요거트를 주문했다. 가격은 나름 적절한 편이었고

음료들을 맨처음 받았을땐 의식을 못했었는데 먹다보니 잔속에 얼음이 없더라
즉 음료들로만 가득찬 덕분에 양이 꽤 넉넉해서 좋았으며 에이드는 하나같이
상큼함과 달콤함과 과일의 향이 잘 조화를 이루었고 슈페너들 역시 커피맛과
크림의 어우러짐이 괜찮았고, 토핑 푸짐한 크로플과 요거트도 역시나 좋았다.

새로운곳을 찾길 좋아하는 제리의 성격상 집근처가 아니면 재방문은 자제하는
성격임에도 2주 연속으로 찾게될 만큼 간만에 모든면에서 마음에 든 카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