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요 감정생활/음식 2019. 11. 24. 02:30



















중원쉼터 바로 옆에 있는 주택을 개조한 카페. 이상하게 지나다니면서 한번쯤
가봐야겠다 라고 진즉 생각을 했었으나, 매번 다양한 사정이 있어 못갔던 곳
오늘은 때마침 모든 상황이 다 맞아떨어져서 모처럼 큰마음먹고(?) 방문했다.

원래의 집 구조가 거의 그대로 남아있는 내부는 레트로 물품이 곳곳에 있는데
컵이나 음반들은 그렇다 쳐도, 담배보관함 같은 물건은 어떻게 구했나 싶더라.

우유음료가 유명한곳이지만 아쉽게도 모두 매진이라 돌체라떼와 진해요커피에
티라미수등 메뉴판에 안내된 추천메뉴 위주로 주문을 했다. 가격은 적절한 편

음료도 그렇고 티라미수까지 일단 양이 넉넉해서 좋았고, 맛은 레시피를 아주
잘지킨 맛으로 독특하진 않지만 라떼나 슈페너나 티라미수하면 생각나는 그맛

인스타맛집이겠거니 라는 편견이 살짝 있었는데 편견이 보기좋게 깨진 곳이다.






















[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광화동 2-4, 한국음식


중원로타리 근처에 있는 얼마전 간판을 깔끔하게 정비한 숯불갈비 전문점으로

홀도 꽤 넓고 한쪽에 방도 여러개 있는 등 겉으로 보기보단 규모가 제법 크다.


주문은 생등심 4인분, 돼지갈비 5인분. 제리의 부모님과 방문해서 넉넉히했고

동네 갈비집 답게 반찬이 여러가지 깔리는데 다른반찬은 간이 조금 약했지만

살짝 탄 계란찜이 아쉬웠지만, 즉석에서 땡초양념에 무친 깻잎은 꽤 맛잇었다.


생등심은 무난했고, 갈비는 살짝 달았고, 숯 화력이 좋아 금방 익는건 좋았다.














[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충무동 25-30, 이탈리아음식


일명 육대앞이라고 불리는 진해 중앙삼거리에서 꽤 오랜기간 자리를 지켜왔던

피자집. 홀 한쪽 벽에 상당한 양의 LP판과 빵빵한 스피커가 있는게 특징이다.


창가쪽 자리에 자리를 잡고 콤비네이션 피자 고구마치즈 크러스트와 치즈오븐

스파게티에 콜라를 한잔 주문했다. 음식에 앞서 피클과 함께 내어주신 콜라가

병이나 캔이 아닌 잔 콜라인게 일단 꽤 반가웠는데 참고로 피쳐사이즈도 있다.


일단 스파게티는 치즈가 꽤 넉넉한 반면 소스는 살짝 모자란 느낌인데 그래도

먹는덴 큰 지장은 없었고 어렸을때 먹었던 클래식한 토마토파스타의 맛이었고

피자역시 클래식한 한국식피자인데 고구마 치즈 크러스트의 맛이 꽤 훌륭했다.


전반적으로 가게가 클래식하면서 느긋한 분위기인데 충분히 홀을 둘러보도록

배려를 해주셨고 서빙도 느긋하신게 이곳의 분위기랑 너무 어울리는 곳이었고

먹는동안 스피커로 나오는 LP 특유의 사운드 덕분에 귀가 너무나 호강을 했다.


Impact of the Table

신청곡 되나요





현대방앗간 감정생활/음식 2019. 11. 10. 00:30







경화동 전통시장 근처의 주택가에 있는 방앗간. 목적지 없이 그냥 골목골목을

다니다가 발견한 곳이고 앞에 진열된 떡이 맛있어보여서 송편과 설기를 샀다.


일단 떡이 굉장히 담백하다. 희안할 만큼 단맛이 없고 송편은 깨송편이었는데

앙금이 굉장히 맛있다. 설기가 조금 더 쫄깃했으면 좋겠지만 이정도도 괜찮다.












석동 연세병원 근처에 있는 유기농 전문 베이커리. 사실 이위치에 베이커리가

있는줄은 제리는 몰랐었는데(리티는 알고있었고) 우연히 지나가다가 발견했다.


내부는 아주 아담하다. 케이크류 보다는 빵들 위주로 전시되어 있는데 아마도

병문안을 가는 분들이 많다보니 그런듯 싶고 와중에 식빵의 종류가 다양한 편

해서 잡곡식빵과 리티가 특히 좋아하는 완두앙금빵에 감자고로케까지 골랐다.


일단 빵은 단맛이 거의 없어서 좋았으며 앙금빵은 앙금이 꽉차있으며 식빵은

은은한 잡곡풍미가 괜찮다. 고로케는 토핑은 맛있었는데 감자 자체의 풍미가

조금 약한건 아쉽지만 자극적이지 않아 환자가 먹기 괜찮겠다는 생각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