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도의 폐조선소에서 열린 사진전. 이런게 있는줄 몰랐는데 알고보니 올해가
3회더라. 1,2회는 우여곡절이 많았던듯.. 대중교통이 썩 좋진 않았지만 굳이
시간을 내서 왔는데 인상깊은 사진이 많았다. 영도에 대한 사진이 적은 점은
조금 아쉬운 부분이고 사진에는 나이가 없다는걸 새삼 깨달은 사진전이었다.


























































어쩌다보니 1년만에 도립미술관에서 보게 된 전시. 사실 제목만으로는 그다지

끌리지는 않았지만 동선도 맞고 시간도 남아서 봤지만 아주 흥미롭게 봤는데

생각도 많이 하게끔하고, 한참 바라본 작품도 있을만큼 여운이 깊은 전시였다.





세계문화유산이자 비엔나의 여름 별궁이자 클림트의 작품으로도 유명한 궁전



입구를 조금 헤맸는데 금방 되돌아와서 어쨌든 무사히 입장했다.




매표소와 정문까지의 동선은 별로


티켓 가격은 이러하고





상궁과 하궁으로 나뉘고 그 사이엔 프랑스식 정원이 있다.


아래서부터는 작품 사진의 나열.













































사진으로만 보던 작품을 실제로 접해서 아주 뜻깊은 시간이었다.




비엔나 마리아테레지아 광장에 있는 오스트리아 최대의 미술사박물관


오전시간에 점심식사까지 시간이 남아서 호텔 체크아웃 후 방문했다.


오픈시간에 딱 맞춰갔더니 입장권 발권 줄이 ㄷㄷㄷ


티켓가격은 대략 이러하고 





화려하기 짝이 없는 로비.


아래서부터는 작품 사진의 나열.



























































































































급하게 관람한감이 없잖아 있지만 눈이 호강한 시간이었다.
















































축구 직관 후 저녁식사까지 시간이 꽤 남길래 잠깐 미술관에 들러서 본 전시회.

전시 제목만 보고는 빛 자체를 활용한 작품들이 주로 있을 줄 알았으나 의외로

그림 형태의 작품들이라서 살짝 당황. 이곳에서 본 전시회 중 제일 난해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