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8년 12월의 이야기


이 달 첫날 대전으로 향하는 부부.




대전 도착.


친절함의 끝이었던 동건운수 이태석 기사님의 605번버스를 타고선


목적지 옆에 있던 엑스포과학공원, 제리는 여기 처음 와봤다.



잘놀고 다시 진해행. 잠깐의 짤막한 인연 감사했어요.



부부가 같이 멀티플렉스 온게 얼마만인지


에-오!


리티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서 수건을 갠 제리.


이 버스의 기사님은 똥이 급하다에 500원 건다.



발과 발목과 종아리의 어딘가가 아파서 잠시 목발 신세.


집앞 횡단보도에 이런게 생겼다. 튀어나가면 경보가 뜸.


우리도 이제 롱패딩 있어.


제리 단골 자전거샵의 뉴 댕댕이.


제리의 예정에 없던 병원행. 원인파악을 늦게해서 시간낭비 돈낭비.


오후 검진시간이 2시부터라, 붕뜨는 시간엔 도서관에 짱박혔다.


약봉지보소 ㄷㄷㄷ


동네 분식집 꼬마손님의 파킹.


식판인데 이따구로 안뜯어지면 뭘 어떻게 먹으라는 건지??


눈 온다며.. 외않와




15일. 리티는 서울행


제리는 창원 시내버스 나들이


면역력이 거지된거 같아 마누카꿀을 사봤다.


리티가 준 크리스마스 선물. 압도적 감사!


월말에 부부가 나란히 감기로 골골거렸다.


크리스마스 주간, 부산 나들이.



몇-년만에 보수동도 갔다.


간만에 신나보이는 리티.





득-템



깡통시장 옆 로또명당. 수동으로 찍은게 5등 당첨.


남포동 지나서


끝내주는 저녁 먹고 시민공원 나들이.



공원 잘해놨더라. 하기사 부산에 이런 공원은 없었지.

 


어떻게 해서든 달을 찍으려는 시도.



공원 잘 둘러보고 서면


리티가 리티에게 주는 한 해 마지막 선물.


간이옷장이지만 리티의 오랜 숙원사업이 이루어진 날. 깔-끔.



귀찮아서 일년내내 묵혀둔 건강검진 몰아받는 날.


창원의 로또명당. 자동으로 4등당첨!!


아 12월엔 구충제...


속천엔 언제 이런게 생겼대.


부부의 올해 마지막 샷


마지막 휴일, 묵은먼지 털어내며 한해를 보냈다.


병원때문에 둘다 고생한 이번달. 좀더 건강해지는 다음달이 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8년 11월의 이야기


간만에 장군천. 밤에 조명이 켜지는구나!?


그렇긴 해.


?! 얘네들은 다 뭐지.


공사를 하려는건가 안전펜스를 왜 다 뽑지.



낙엽이 우수수


사이좋은 빼빼로데이.


여느날 제리의 퇴근길. 가게에서 집까지 사람한명 못본건 처음이었다.


무민케이스 빼빼로에 들어있던 장난감.


설거지가 귀찮았던 어느날, 설거지 유튜브나 만들까하는 생각을...


바닥에 표시된 화살표의 정체



이달의 전리품. 장난감을 사니 햄버거를 다 주더라고



1년반만의 진영




동네 여전히 힙해.


이달의 비매너주차


이 다리를 건너고


금강휴게소에 들른다는 건


리티 혼자 공연 보러 간다는 얘기.



광화문 그대로네.


다급했던 금강휴게소..


달이 밝은 시간에


리티를 마중나가는 제리


오류가 잦은 큐피트. 다행히 상금은 제대로 들어왔다.


어느날 중원로타리에 뭔가가 깔리더니



행사를 다하네?


맞은편엔 플리마켓도 하고


그러고 나더니 불이 켜졌다.



불꽇



왠지 작년에 비하면 좀 초라하다.



그래도 기념사진 한방 남겨주고


월말. 이사온뒤로 미세먼지 수치가 최악인건 처음이었다.


그러다보니 꽁꽁 중무장..


미세먼지 습격으로 마무리된 이번달. 날씨가 쾌적한 다음달이 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8년 10월의 이야기



콩레이의 전후, 다행히 별일 없었다.


한밤의 여좌동 나들이. 진해탑이 사우론처럼 나왔네.


우와 개구리 진짜 오랜만에 봐.



중원쉼터. 새로 설치한 벤치가 어르신들께 인기다.


할로윈이라며


제리가 유일하게 챙겨들었던 라디오. 그동안 고마웠어요.


뭘 저기다 쓰레기를 올려놨대.










이틀연속 춘천이랑 서울에서 공연보느라 매우 바빴던 리티


도중에 잠깐 들렀던 코엑스. 진짜 많이 바뀌었네.



그 시간 제리는 부산에서 돌아다니는중..


새벽의 마중


뭔가 했더니 태풍때문에 해둔 랩핑이었다.


단감테마공원 가는길. 길이 꽤 괜찮았다.



간만에 코스모스


error


1번칸은 오랜만인걸!


...뭔 표시지 이건


총동창회를 하나보다.


크읏 귀여워


국화축제라 그런가 창동에도 이것저것 설치해놨네.


건물 겉면이 맨들맨들 한걸.


띵작. 퐁!


너무 오류가 많아..


드디어 모은 피터팬컴플렉스 정규앨범. 기진아 고맙다.


다이나믹한 하늘.




이달의 비매너 주차맨들. 매달 이렇게 정리할까 생각중이다.


제리의 휴일이 바뀌었지만 잘 적응한 이번달. 역시나 별일없는 다음달이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