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8년 03월의 이야기


아 오늘 설거지 진짜 잘했는데 자랑할데가 없네.




요즘 수호랑이랑 반다비랑 사진찍는게 대세라며.


그럼 우리도 찍어줘야지.



갑자기 사망한 형광등들. 수명이 원래 이렇게 짧나.



남편이 선물해 준 생일선물 CD플레이어. 블투 연결도 된다.

친구가 선물해 준 국카스텐 1집을 넣고 들으며 울었다ㅠㅠ버킷 하나 완성ㅠㅠ



뭔가 좋아.







..? 언제 이런 마을 생겼냐



메르씨엘. 좋은 전망을 사진으로도 남기고자.


식사 후 둘다 기분좋아졌어.



해운대의 흔한 동네 백화점.



안에 전시된 갤9 만지작. 딱히 뭐 우리폰에 비해 좋은줄은...?




중고앨범찾아 부산알라딘투어. 빡세지만 재밌었다.


이 버스는 뭐지.


지도어플로 거리가 얼마 안되길래 걸어가려다가 언덕길이...


포인트 몰빵해서 산 퓨리가 누래서 슬픔.. 금방 교환받았다.


간판 침투력 무엇.


3월말에 눈 실화냐.



동네 슈퍼들이 점점 편의점으로 바뀐다.


왠 식당앞에 개들이 우글우글...


일해라 부산시. 파란피 교체 좀 ^^






우동집 근처에 독립운동가의골목이 있길래 둘러봤다.


빅이슈. 부산에선 첫 구입.


폰으로 달.


웬 새들이..





그리고 올해도 하루앞으로 다가온 군항제.


차곡차곡 준비를 잘했던 이번달. 바쁘겠지만 별일없는 다음달이 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8년 02월의 이야기


머리 자르러가니 이런 공사를 하고 있더라.



요즘 재미붙인 홈무비.


겨울인데 햇살이 꽤 따뜻했던 날.



양덕동 공차. 딱 하나 남은 자리에 앉아 잘 쉬다 왔다.


아무말도 안했는데 제멋대로 인식하는 OK 구글.



이달의 비매너 주차 장려상.


이달의 비매너 주차 대상.


매우 신기한 차다.


휴플러스 1호기(유선)이 사망해서 새로 구매한 2호기(무선)


증명사진을 찍은 뒤.




구청에 제출.


그러면 1주일뒤에 여권이 나오지요. 웬 여권인지는 조만간..?



명절을 앞둔 시장은 언제나 붐빈다.


간만에 둘이 나란히 자전거.


식탁옆에서 간간히 켰던 양초가 드디어 수명을 다했다.


농구 보고 합성동 건너가는 길. 오늘은 준석군도 함께.


창원 방문의 해 는 매년 반복되는 느낌.


정말 평소와 같이 평화로웠던 연휴 다음날.



볼일이 있어 처음 와 본 덕산동. 생소한 맛이 있었다.





사정이 있어 동네를 배회하는 김에 핸드폰 프로모드 테스트.


갖고싶은 뱃지들만 없다...







간만에 자전거타고 속천에 간 김에 프로모드 테스트.



차 피하느라 평소 가던길의 옆길에 갔는데 마음에 드는 상가가 뙇!


어찌어찌 굿즈 몇개는 구함.


하..머리카락 넘나 빨리 자라는 것.


버스 뒷문이 바람에 자꾸 열려서 찬바람 다 맞으며 왔다.


합포구에서 만난 스웨거 꼬맹이. 걷느라 고생했다.



골어입요


추다방. 간만에 커플셀카.


대보름..이었던가



한 달 동안 비소식이 없다했는데 말일에...


큰 명절 잘 치룬 이번달. 군항제 준비를 잘 하는 다음달이 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8년 01월의 이야기


제리의 새해 첫 출근길.


새해 되자마자 아파서 링거를 맞았는데 테스트를 했음에도 바늘을 꽂자마자

극심하게 어지럽고 구토감이 밀려오고 숨이 안쉬어져서 당황했다.

환자가 어찌나 많은지 죽겠다 싶은데도 누울데도 없어서 앉아서 맞음..



달이 엄-청 밝았다.


극도로 아플때면 늘 입술포진이 난다. 집에 있던 연고는 1도 안먹혔다. 티로트리신 만세.



집에서 영화보는 취미가 붙었고 어떻게든 티켓을 모아야하는 리티는 결국 직접 제작하고야 마는데..



세상에 진해에 눈이라니.


영상으로도 남겼다.


제리의 지인들이 보내주신 생일축하쿠폰들. 이런거 처음받아봤는데 감사합니다.



이날은 별이 엄청 밝았다.


잉크값올라서 영수증에 파란잉크쓴다더만 진해도..


리좀.. 여기서 본 처음으로 애매한 영화.


집 근처에 불이 났다.. 모쪼록 아무일없이 건강한거에 다시한번 감사.


리티의 일터는 대대적인 공사를 했다.


제리가 감기기운이 있어서... 효과는 괜찮았다.


자전거타다 발견한 집근처 구멍가게. 좋았다.



야이꼴데놈들아 이런거 좀 그만만들고 우승이나 해...


동파방지를 위한 물틀어놓기.



부산.. 이렇게 이른시각에 나가기는 처음.


진지한 사진으로 보이지만 실은 서로 장난치는중ㅋㅋㅋ


공차때문에 처음 와본 덕천동. 번화가치곤 외국인들이 많은게 특징.


그리고 6집만을 남겨놓은 제리의 린킨파크 정규앨범 컬랙션.


뜻하지 않게 돈은 좀 많이 썼지만 재밌었던 이번달. 명절 무사히 보내는 다음달이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