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 감정생활/음식 2019.11.03 01:30




















합성동 합성옛길 중간즈음에 생긴 카페. 원래 다른이름의 카페였는데 얼마전

지금 이름으로 바뀌며 베이커리 메뉴가 추가된곳. 사장님은 그대로인것 같다.


맛집 불모지인 합성동에 로스터리를 겸하는 베이커리 카페가 있는게 신기해서

반쯤 호기심으로 잠깐 귀국한 라이양 커플과 방문했는데 결과적으론 괜찮았다.


내부가 그렇게 넓진 않았지만 늦은시간이라 그런가 자리가 넉넉했고 무엇보다

의자가 편했다. 음료 주문은 콜드브루와 오렌지 스파이스티. 어떤 원두인지는

못들었으나 산미가 은은하고 바디감이 좋은걸로 봐선 아마 브라질로 추정되고 

오렌지 스파이스는 오렌지의 풍미에 시나몬의 매운듯한 향이 잘 어우러졌다.


베이커리류는 꽤 괜찮았는데 케이크류가 우리입맛엔 꽤나 달아서 아쉬웠지만

크루아상과 스콘 빨미까레는 적당히 달고 빵의 결이 살아있어 식감이 좋았다.















평소에는 거의 가지 않는 회성동에 있는 너무나 마산스러운 이름의 로스터리

원래 원두공급을 위주로 운영하던 곳인데, 최근에 이전 후 카페도 운영중이다.


원래 이자리는 새마을금고자리라는 흔적이 곳곳에 깨알같이 숨겨져 있는 내부

입장할때는 의자들이 편해보이진 않았는데 앉아보니 보이는것보단 꽤 편했고


주문은 핸드드립예가체프와 얼그레이임페리얼티에 초코마들렌과 파운드케이크

커피와 과자도 그렇지만 차의 리스트가 다양하다는게 꽤 아주 마음에 들었다.


사진으로 보이지만 일단 양이 아주 호쾌한 편이며, 차는 맛있게 잘 우러났고

커피는 산미와 쓴맛을 비롯해서 여러가지 맛이 튀는데 희안하게 잘 섞여있고

화이트 초코 마들렌은 적당히 달콤하며 파운드케잌은 속이 실하게 꽉 차있다.


자리를 잘 잡아서인지 손님이 제법 있었지만 조용하고 편하게 잘 쉬다가왔다.



젬스톤 감정생활/음식 2019.09.14 01:30




















영도 숙소 근처에 있던 카페로 사진에도 나오지만 원래 수영장이었던 공간을
활용해서 오픈한 곳. 새로운 기물들이랑도 잘 어우러져서 분위기는 괜찮았다.

주문은 얼그레이타르트와 아메리카노 아인슈페너. 가격은 대체로 살짝 높은편

일단 아메리카노는 농도가 연한데도 쓴맛이 조금 튀는 맛이라 얼음이 적당히
녹은뒤에 먹으니 괜찮았고, 아인슈페너는 크림은 굉장히 달콤하고 쫀쫀했는데
커피가 조금 밋밋한 느낌이다. 커피는 이집의 특징이려니 하고 이해를 했지만
타르트는 진한 홍차맛을 기대했지만 얼그레이의 풍미가 안느껴져서 아쉬웠다.

시간이 늦어 선택의 여지가 없었지만 기대치와 가격에 비해 만족도는 낮았다.















합성동에서 보기 드문 거대한 규모로 자리잡은 카페. 자체 로스팅을 하는지는
모르겠으나 맞은편에 별도 공간이 있기는 했다. 어쨌든 운좋게 에어컨 근처에
자리 잡고 페퍼민트차와 더치커피아이스에 얼그레이 롤케이크까지 주문했다.

일단 공간의 구조가 인상깊었는데, 꽤 넓었고 한쪽에는 정원스러운 자리들이
있었으며 2층은 룸처럼 칸막이가 되어있다. 특이한건 손님이 꽤 많아서 아주
시끄러운데도 우리 대화내용은 아주 잘들렸고 무엇보다 의자가 아주 편했다.

케이크맛이 괜찮은데 비해, 음료맛은 평범했고 가격도 비쌌지만 의자가 일단
편하다보니 합성동에서 처음으로 찾은, 편안하게 쉬었다 가기 괜찮은 카페다.

















동성로에 있는 대구에서 유명한 스페셜티 전문 카페. 사실 지난번에 왔을때도

들르려고 했었는데 하필 휴일이라 아쉬웠던터. 다행히 이번에는 영업을 했다.


주문은 하우스블렌드 아이스와 생딸기에이드에 봄시즌메뉴인 딸기케이크까지

원래는 4월까지 판매하는 메뉴지만 다행히 이번 주말까지는 주문이 가능했다.


일단 커피는 설명대로 여러가지 다양한 맛이 골고루 존재하는데 신기하게도

각각의 맛이 고르게 느껴진다. 적당히 시고 쓰고 달고 고소한 밸런스가 좋다.


주스는 마치 잘 익은 토마토소스를 먹는 느낌인데 딸기와 바질이 잘 어울렸고

케이크는 부드러운데다 달콤한 딸기가 가득해서 먹으면서 아주 만족스러웠다.


케이크와 커피에 대해서 많은 기대를 했고 기대치를 모두 충족시켜준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