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요 감정생활/음식 2019. 11. 24. 02:30



















중원쉼터 바로 옆에 있는 주택을 개조한 카페. 이상하게 지나다니면서 한번쯤
가봐야겠다 라고 진즉 생각을 했었으나, 매번 다양한 사정이 있어 못갔던 곳
오늘은 때마침 모든 상황이 다 맞아떨어져서 모처럼 큰마음먹고(?) 방문했다.

원래의 집 구조가 거의 그대로 남아있는 내부는 레트로 물품이 곳곳에 있는데
컵이나 음반들은 그렇다 쳐도, 담배보관함 같은 물건은 어떻게 구했나 싶더라.

우유음료가 유명한곳이지만 아쉽게도 모두 매진이라 돌체라떼와 진해요커피에
티라미수등 메뉴판에 안내된 추천메뉴 위주로 주문을 했다. 가격은 적절한 편

음료도 그렇고 티라미수까지 일단 양이 넉넉해서 좋았고, 맛은 레시피를 아주
잘지킨 맛으로 독특하진 않지만 라떼나 슈페너나 티라미수하면 생각나는 그맛

인스타맛집이겠거니 라는 편견이 살짝 있었는데 편견이 보기좋게 깨진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