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1

탁 트인 해운대가 보이는


이비스 버젯이 오늘의 호캉스 룸.


짐 풀고 일단 동백섬 산책.











요래조래 사진도 찍고.


유람선 타러 가기 전 편의점에 들러 따뜻한 차 한잔 사고


오늘 탈 티파니 21호


추위 걱정 없는 내부객실을 지나


계단을 오르면


일단 인증샷 찍고


탁 트인 뷰를 볼 수 있는 야외 객실이 나온다.



탔으니까 셀카.

















배를 타지 않고는 볼 수 없는 풍경이라 좋았는데 너무 추웠다.


따뜻한 국밥 한그릇 먹고.



해운대 백사장 거닐며 사진 사진


선착장 근처 옵스에서 사온 빵 먹으며 마침 하는 특선영화 보고 마무리.



Day2


전망이 진짜 좋은 방이다.


조식도 제법 맛있었다.


이제 안녕.


둘째날의 첫 일정. 해동용궁사


어우 차 왜이렇게 많지.


예전엔 안이랬던것 같은데 입구쪽에 노점이 엄청 많아졌다.






다들 찍는 기념사진. 역시나 우리도



입장






나란히 한컷








사람이 많아서 겨우 찍었다.





이걸 찍으려고 리티는 안올라갔다.


다정한 세식구





약수




비나이다








동전던지기. 딱 한개 남겨놓고 제리가 성공






사람보소


다같이 모여서 셀카











찰칵찰칵








나가기전에 잠깐 휴식



서로를 찍어주는 부부






안녕히 가십시요



다음 일정. 송정 해수욕장






아담하고 사람도 안붐비고 아주 좋았다.


바로 옆에 있던 죽도공원






정상에서 보는 풍경이 아주 괜찮았다.




한쪽에 있던 정자








여기서 보는 풍경도 좋구나.









잘 보고 길을 나선다.





버스를 타고 건너는 광안대교


저 멀리 켄트호텔이 보이네



영도에 하차




맛있게 고기를 먹었구요.



오뎅도 샀구요.



이제 집으로 갈 시간.


모처럼 가족끼리 나선 여행. 주인공께서 좋아하셔서 다행이다.





늦었지만 올해도 추석시즌을 맞이하야 휴가 출발


사상에 내려서



점심식사. 버거킹 신메뉴 맛있더라.



이긴건 좋은데 내일도 지면 어쩌나 걱정이었다.



강알리 광안리 도착




숙소. 좋았다.



먹거리 다양한것도 좋았고





간만에 여유있게 같이 걷는 밤바다.



파도소리 좋다.



보름이라 당연히 달은 밝지요.



사실 해운대에 비해 꽤 시끄러웠는데 물길쪽으론 그나마 낫더라.



하루를 잘 보내고


숙소를 나선다.






밀면. 독특하고 괜찮았다.


마실거리 챙겨서



야구. 두경기 다 이기리라곤 사실 기대를 안했다.



저녁과 간식을 챙겨서


다시 진해로 귀가.


일정은 소박했지만 만족은 대박이었던 짧은 휴가였다.





모처럼의 황금연휴라 소박하게 근처로 휴가삼아..


오랜만에 하단에 하차.




스완양분식. 넘나넘나넘나 허기진상태라 게눈감추듯 촵촵.


추석이라 달이 참 밝구나.



숙소. 토요코인호텔 서면.



이틀동안 묵을 906호.




같은 브랜드라 부산역이랑 거-의 비슷.


짐을 풀고 다시 바깥으로..




꼬꼬아찌. 야식은 여윽씌 치킨.

 

Day 2





졸린눈 부벼가며 아침 냠냠.




잠시 휴식을 취하다 호텔을 나섰다.




농부핏자. 아 괜찮았다.



잠깐 들른 알라딘 중고매장에서 득템. 



.....





백화양곱창. 기분 꿀꿀한 와중에 존존맛.




늦은 시간의 남포동은 진짜 오랜만이다.


다시 서면으로 이동.



진지한쌈 서면점. 아 이거 괜찮았다 진짜.

 


터덜터덜 호텔로 복귀.



옷이 애매해서 세탁을 시도했으나 큰 해프닝이..

다행히 해결은 되었지만 심야시간대 대응매뉴얼은 있어야하지 않나 하는 생각..


이건 그냥 찍어본 세탁실 옆 휴게실.


참으로 피곤한 하루였다.


Day 3



체크아웃때문에 어제보다 더 일찍 일어나 아침을 먹고.



잘 쉬었다.



쥬피터커피. 매-우 만족.





사리원냉면. 부산식 평양냉면은 이런 거란다.


뽀로로도 꼴빠...?



그래도 오늘은 이겼네..


다시 서면으로 와서.



고정점. 서면에서 먹은 식사 중 가장 괜찮았다.




귀가.


짧게 재밌게 잘 놀았다. (야구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