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김희애 나카무라유코 김소혜 성유빈 주연, 임대형 감독, 로맨스


영화에 대해선 어떠한 사전정보 없이 제목이 끌려서 감상을 했다. 결과적으로

좋은 선택이었고 잔잔한 전개에도 불구하고 상영내내 집중하게끔 만든 영화다.


꼭 그렇지는 않지만 착한 캐릭터만 나온 영화를 본 느낌이랄까, 아마 자극적

이거나 폭력적인 장면이 없는게 그 이유인것 같은데, 민감할 수 있는 상황이

장면이 아닌 대사로만 나옴에도 캐릭터의 무게가 잘 전달되는건 아주 좋았다.










[Info] 경남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81-11, 한국음식


창원역 근처 주택가에 있는 돼지국밥집. 창원에서 단골로 삼을 토렴국밥집을

찾다가 발견한 곳으로, 이날 제리의 이동경로에 맞아 떨어져서 방문을 했다.


내부는 아담한편으로 테이블과 좌식이 나뉘어져 있는데 아쉽게 테이블은 모두

꽉 찬 상태라서 좌식 한쪽에 자리를 잡고 메뉴판에 없는 섞어국밥을 주문했다.


넉넉하게 담아주시는 반찬이 나오고 이어서 나오는 국밥. 일단 파채가 있는게

특이했고 국물을 한숟갈 먹어보니 기본적으로 후추가 꽤 뿌려져 나온듯 했다.


골고루 젓다보니 놀랜건데 언뜻보기에도 고기의 양이 밥보다 더 많이 보였고

먹어보니 실제로도 그러했다. 고기는 얇은편이지만 씹는 식감이 좋은 편이다.


맛 자체는 엄청날정도는 아니지만 반찬도 그렇고 기본적으로 무난했으며 일단

잡내가 크게 없어서 골고루 좋아할 맛이고 후식으로 식혜를 주셔서 참 좋았다.


Impact of the Table

진짜 고기가 반













[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대천동 2-3, 한국음식


어쩌다 평일 저녁에 급하게 외식할일이 생겨서 부랴부랴 찾은 집. 돼지국밥을

먹기로 하고 어디를 갈까 생각해보니 마침 중원로타리 근처 이집이 생각났고

마감하시려던 차 같았는데 다행히도 받아주셔서 돼지와 모듬국밥을 주문했다. 


일단 국밥은 마치 서울에서 먹었던 국밥처럼 굉장히 맛이 순했는데 이사온 뒤

돼지 특유의 냄새가 강한 국밥을 주로 먹어오다보니 나름 신선한게 별미였고


반찬들도 맛이 순했는데 정구지무침이 그러했고 김치와 깍두기가 꽤 맛있지만

국밥이랑은 잘 안어울리더라. 의외로 양념장이 맛있게 얼큰해져서 괜찮았다.


Impact of the Table

치트키




















[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송학동 7-5, 한국음식


화천동 복개천에 있는 고깃집으로, 주먹구이라고하는 특수부위를 판매하는 집

어떤부위 먹을지 고민할 필요 없어서 편하기는 했다. 일단 3인분을 주문했다.


밑반찬은 단촐하게 나오는데 오뎅이 특이하긴 했지만, 고기랑 다 잘 어울렸고

앞다리살 위주로 보이는 고기는 맛과 식감이 훌륭한데다, 멜젓도 꽤 맛있었다.


아쉬운건 식사인데, 찌개는 조금 싱거웠고 비빔면은 너무 정직한 비빔면이라

고기 위주로 식사를 하거나 혹은 찌개에 멜젓을 조금 섞어먹는것을 추천한다.


Impact of the Table

육지치곤 괜찮아















[Info] 부산광역시 수영구 남천동 16-6, 일본음식


남천동 한 상가주택의 1층에 있는 스프카레집으로 입구가 조금 복잡한 구조고

브레이크타임을 모르고 2시50분쯤 방문했는데 다행히 받아주셔서 식사를 했다.


이곳은 야채의 구성은 정해진 상태에서 매운맛과 메인고기를 선택할 수 있는

방식이고, 주문은 소고기와 닭다리 한그릇씩에 해시브라운을 하나 추가했다.


서빙에 있어 인상적인것은 카메라를 들고있으니 닭다리를 찍게끔 배려 하시고

주방에 들고가셔서 발골을 해서 다시 내어주셔서, 닭임에도 먹는데 꽤 편했다.


카레랑 야채와 고기는 적당히 괜찮았고, 해시브라운이 의외로 카레국물 적셔

먹으니 꽤 맛있더라. 비가 많이 오는 날이었는데 빗소리 들으며 맛있게 먹었다.


Impact of the Table

꽤 좋은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