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남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81-11, 한국음식


창원역 근처 주택가에 있는 돼지국밥집. 창원에서 단골로 삼을 토렴국밥집을

찾다가 발견한 곳으로, 이날 제리의 이동경로에 맞아 떨어져서 방문을 했다.


내부는 아담한편으로 테이블과 좌식이 나뉘어져 있는데 아쉽게 테이블은 모두

꽉 찬 상태라서 좌식 한쪽에 자리를 잡고 메뉴판에 없는 섞어국밥을 주문했다.


넉넉하게 담아주시는 반찬이 나오고 이어서 나오는 국밥. 일단 파채가 있는게

특이했고 국물을 한숟갈 먹어보니 기본적으로 후추가 꽤 뿌려져 나온듯 했다.


골고루 젓다보니 놀랜건데 언뜻보기에도 고기의 양이 밥보다 더 많이 보였고

먹어보니 실제로도 그러했다. 고기는 얇은편이지만 씹는 식감이 좋은 편이다.


맛 자체는 엄청날정도는 아니지만 반찬도 그렇고 기본적으로 무난했으며 일단

잡내가 크게 없어서 골고루 좋아할 맛이고 후식으로 식혜를 주셔서 참 좋았다.


Impact of the Table

진짜 고기가 반













[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대천동 2-3, 한국음식


어쩌다 평일 저녁에 급하게 외식할일이 생겨서 부랴부랴 찾은 집. 돼지국밥을

먹기로 하고 어디를 갈까 생각해보니 마침 중원로타리 근처 이집이 생각났고

마감하시려던 차 같았는데 다행히도 받아주셔서 돼지와 모듬국밥을 주문했다. 


일단 국밥은 마치 서울에서 먹었던 국밥처럼 굉장히 맛이 순했는데 이사온 뒤

돼지 특유의 냄새가 강한 국밥을 주로 먹어오다보니 나름 신선한게 별미였고


반찬들도 맛이 순했는데 정구지무침이 그러했고 김치와 깍두기가 꽤 맛있지만

국밥이랑은 잘 안어울리더라. 의외로 양념장이 맛있게 얼큰해져서 괜찮았다.


Impact of the Table

치트키




















[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송학동 7-5, 한국음식


화천동 복개천에 있는 고깃집으로, 주먹구이라고하는 특수부위를 판매하는 집

어떤부위 먹을지 고민할 필요 없어서 편하기는 했다. 일단 3인분을 주문했다.


밑반찬은 단촐하게 나오는데 오뎅이 특이하긴 했지만, 고기랑 다 잘 어울렸고

앞다리살 위주로 보이는 고기는 맛과 식감이 훌륭한데다, 멜젓도 꽤 맛있었다.


아쉬운건 식사인데, 찌개는 조금 싱거웠고 비빔면은 너무 정직한 비빔면이라

고기 위주로 식사를 하거나 혹은 찌개에 멜젓을 조금 섞어먹는것을 추천한다.


Impact of the Table

육지치곤 괜찮아















[Info] 부산광역시 수영구 남천동 16-6, 일본음식


남천동 한 상가주택의 1층에 있는 스프카레집으로 입구가 조금 복잡한 구조고

브레이크타임을 모르고 2시50분쯤 방문했는데 다행히 받아주셔서 식사를 했다.


이곳은 야채의 구성은 정해진 상태에서 매운맛과 메인고기를 선택할 수 있는

방식이고, 주문은 소고기와 닭다리 한그릇씩에 해시브라운을 하나 추가했다.


서빙에 있어 인상적인것은 카메라를 들고있으니 닭다리를 찍게끔 배려 하시고

주방에 들고가셔서 발골을 해서 다시 내어주셔서, 닭임에도 먹는데 꽤 편했다.


카레랑 야채와 고기는 적당히 괜찮았고, 해시브라운이 의외로 카레국물 적셔

먹으니 꽤 맛있더라. 비가 많이 오는 날이었는데 빗소리 들으며 맛있게 먹었다.


Impact of the Table

꽤 좋은 조합



















[Info] 부산광역시 동구 수정동 207-20, 한국음식


부산진역 건너편에 있는 노포횟집으로 좋은 가성비의 백반으로 유명한 곳으로

이날은 VIP까지 셋이서 방문을 해서 회백반 오뎅백반에 생선구이도 주문했다.


각각의 메인들이 나오기에 앞서 밑반찬을 다양하게도 내어 주시는데 하나같이

맛이 괜찮아서 구색맞추기용은 없다고 봐도 되며, 이어 메인이 하나씩 나온다.


오뎅탕은 양도 양이지만 구성도 푸짐한데, 스지도 들어있어 국물이 시원했고

잘 숙성된 회는 식감도 쫄깃하고 맛이 아주 좋은데다, 서더리탕도 훌륭했으며

생선구이 역시 만족스러웠는데, 딱딱하지 않게 잘 구워서 밥이랑 잘 어울렸다.


세가지 다 극강의 맛은 아니지만 가격을 떠나서 충분히 만족스러운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니가 탑인것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