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되었다.


주방이모님이 간간히 싸오는 김밥. 매번 잘 먹고있다.


어느날 가게앞에 이런게 설치되더라. 사실 진작 있었어야하지 않나?


어느날 한 손님이 데리고 온 강아지. 진짜 신기할정도로 얌전하더라.


카드 결제기계가 바꼈다. 괜찮다.

 



CJ대한통운 파업의 여파. 복개천이 점령당했다.


알비노 비둘기. 도망가지도 않는놈..


아래서부터는 상차림 사진들.
















그리고 패밀리밀.(안팔아요)




















































여전히 즐겁게 일하고 있다.





여름에서 가을 사이의 기간동안 길에서 만난 고양이 친구들.





































































모쪼록 다음 계절에도 별일 없이 잘들 지내기를.














































개막전 이후 오랜만에 찾은 창원축구센터. 작년 2부리그를 말그대로 씹어먹은

팀인지라 올시즌 1부리그에서 얼마나 먹힐지 궁금했는데 아챔진출이 유력하네.


팀의 위상에 맞게 관중이 더 많았음 좋았겠지만 그래도 올시즌 이팀이 여전히

윗순위에 있는 이유가 충분히 납득이 되는 경기였다. 남은시즌 잘 마무리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