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어시즌 감정생활/음식 2019. 11. 24. 01:00















전포역 8번출구 근처에 있는 카페로. 메뉴에 마르코폴로가 있어서 방문한 곳
한참을 뒤져서 찾았는데 전포동에 마르코폴로가 이리 귀한줄은 처음 알았다.

어쨌든 외부도 그렇고 내부도 인스타 감성 가득한 카페인데, 실제로 곳곳에서
사진 찍는 분들로 꽉찼다. 오죽하면 안내문에 상업용 촬영금지가 명시될 정도
운좋게도(?) 창가쪽 자리가 비어있던터라 얼른 자리를 잡고 느긋하게 쉬었다.

셋이 방문한 자리였고, 우리의 주문은 플랫화이트 콘치즈케이크에 마르코폴로
케이크는 옥수수카스테라 느낌이고, 커피는 평범했고 다행히 홍차는 괜찮았다.














평소에는 거의 가지 않는 회성동에 있는 너무나 마산스러운 이름의 로스터리

원래 원두공급을 위주로 운영하던 곳인데, 최근에 이전 후 카페도 운영중이다.


원래 이자리는 새마을금고자리라는 흔적이 곳곳에 깨알같이 숨겨져 있는 내부

입장할때는 의자들이 편해보이진 않았는데 앉아보니 보이는것보단 꽤 편했고


주문은 핸드드립예가체프와 얼그레이임페리얼티에 초코마들렌과 파운드케이크

커피와 과자도 그렇지만 차의 리스트가 다양하다는게 꽤 아주 마음에 들었다.


사진으로 보이지만 일단 양이 아주 호쾌한 편이며, 차는 맛있게 잘 우러났고

커피는 산미와 쓴맛을 비롯해서 여러가지 맛이 튀는데 희안하게 잘 섞여있고

화이트 초코 마들렌은 적당히 달콤하며 파운드케잌은 속이 실하게 꽉 차있다.


자리를 잘 잡아서인지 손님이 제법 있었지만 조용하고 편하게 잘 쉬다가왔다.








송파동의 도로변에 있는 아담한 카페. 안쪽에도 테이블이 있지만 바깥자리에
마련된 자리가 불편한듯 편하고 수다를 떨기에 최적화 되어서 그쪽에 앉았다.

주문은 콜드브루와 히비스커스티, 커피는 쓴맛이 강한편이고 차는 평범한 맛
테이크아웃을 하는 분들이 대부분이라 간만에 오래도록 수다떨고 잘 쉬었다.













진해에서 가장 규모가 큰 웨딩홀 1층에 있는 카페. 원래 성주동쪽에 있었는데

이곳으로 이전한것으로 알고있으며, 카페이름은 베트남어로 하나둘셋이란 뜻


첫문단에 적은대로 베트남커피를 주로 취급하는 카페이며 내부 인테리어로도

그러한 느낌이 물씬 느껴진다. 주문은 가장 기본적인 베트남커피인 쓰어다와

아티소핫티에 미니크루아상을 곁들였다. 나머지 한잔은 자리를 함께한 친구몫


일단 미니크루아상은 꽤 앙증맞은 크기. 살짝 떡져있는듯한 식감이 아쉽지만

가격이 저렴하니 뭐.. 꿀보다는 연유를 주면 좀더 베트남 느낌이지 않았을까.


커피는 표현이 어렵지만 익숙한 커피맛에 익숙하지 않은 달콤함이 섞여있는맛

베트남을 가보질 않아 현지의 맛을 모르니 아쉬울따름. 차는 향이 없어 조금

불안했는데 막상 마셔보니 적당히 달콤한게 제대로 리티의 취향을 저격하는맛

주문할땐 아이스가 안되 아쉬웠지만 되려 아이스였으면 매력이 반감되었을 듯


더불어 매장의 의자가 굉장히 편했었고, 음료트레이가 예쁜게 마음에 들었다.















남포동 한가운데에 있는 카페, 설명이 성의없어보이지만 실제로 한가운데이며
웬 아이돌이 운영하는곳인가 했는데 그냥 이벤트더라. 사진등이 전시되있었고
꽤 넓고 자리도 넉넉했는데 테이블이 4-6인 위주라 2명이 앉긴 부담스러웠다.

어쨌든 주문은 아인슈페너와 기흥특급. 차는 일단 따뜻해서 몸을 보호해주는
느낌이었으며 설명에는 단맛이 진하다고 되어있었지만 달다는 느낌은 없으며
전체적으로 입이 깔끔해지는 느낌. 아인슈페너는 그냥 평범한 아인슈페너다.

전반적으로 커피보다 차를 마시는 공간의 느낌. 테이블간격이 좁아서 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