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에 국카스텐이 한시간 가량 공연 한다고 해서

병원 가는 날이라 마침 쉬는 날이기도 한 데다가  그 주 주말에 있을

경춘선숲길 음악회는 갈 수가 없는 날이어서 공연에 목마른 터라 

가는 차비가 티켓값이다 생각하고 무작정 서울 가서 공연을 보고왔다.


 병원에 일부러 일찍 갔음에도 사람이 많은데다 약국까지 오래 걸려

기차시간이 약간 아슬아슬 해서 걱정했지만 노련한 택시기사님 덕에

초조했던 것과 달리 여유롭게 역에 도착해서 무리없이 갈 수 있었다.


서울에는 비가 온다더니 도착해보니 거의 그칠듯 말듯 한 상태였고

이미 내린 비로 서울광장 바닥이 질척질척했지만 공연 시간 기다리다 보니

뛰는데는 지장 없을 만큼 괜찮아져서 공연 보는 동안 불편하진 않았다.



SETLIST

푸에고

매일 매일 기다려

무이이야

PULSE

변신

일상으로의 초대

3456

Lazenca, Save us

한 잔의 추억



야외공연장에서 공연을 안봤던건 아니지만 뭔가 고개만 들어도

너무 서울서울한 풍경의 한가운데 광장에서 공연을 보고 있으니

불과 몇 시간 전에 부산에 있다가 갑자기 여기 와있는게 웃기기도 하고

그 와중에도 오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ㅋㅋㅋㅋ


공연 끝나자마자 남대문 가서 급하게 밥 한끼 먹고 또 급하게

터미널 이동해서 막차로 후다닥 다시 내려와야 했지만 

그래도 간만에 국카스텐 보고 같이 뛰놀다 올 수 있어서 즐거웠다

히히






간만에 난지



올해는 1일권만


날이 구리니 야무지게 우비도 챙기구요.



입장


위에 클라우드가 붙었네 ㅡㅡ


인증



페스티벌맵과 라인업




먹거리들


러브스테이지



안예은



피스로 이동


이 구조물이 훨씬 이쁘다.





킹스턴 루디스카



찍찌마






로맨틱펀치



레이지본



체력을 보충하고






크라잉넛


안짜







노브레인


어둑어둑


진짜 이날의 헤드라이너급 중독성. 어느샌가 다들 췜치 를 떼창중.












국카스텐





헤드라이너 이승환을 뒤로하고


피스는 여기서 마무리


..? 왜 아직 에피톤 무대지?


퇴장 인증.


후기를 보니 피스나 러브나 지연이 장난아니었던듯.. 쨌든 잘 놀았다.

















[Info] 서울특별시 은평구 역촌동 44-13, 이탈리아음식


갑자기 페퍼로니피자가 먹고싶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급하게 부랴부랴 찾은 곳

이날 우리의 동선이 서울외곽이라 찾는데 애먹었지만 찾다보니 여기가 있더라.


사장님 한분이 운영하는 동네 양식당이고 내부가 제법 넓지만 테이블 간격이

넓찍해서 좋고 내부는 사장님 취향으로 보이는 센스있는 물건이 곳곳에 있다.


주문은 페퍼로니피자와 꾸덕꾸덕까르보나라. 음식에 앞서 서비스로 샐러드를

내어주시는데 양도 넉넉하고 드레싱도 과하지 않고 야채도 다양해서 좋았다.


잘 구워진 피자는 재료랑 도우 모두 맛있었고, 위쪽에 페페론치노가 뿌려진게

독특한데 맛에 큰 영향은 없지만 덜 느끼하긴 했고, 파스타는 꽤 맛있었는데

오일이 살짝 많은듯했지만 적당히 꾸덕했으며 양이랑 맛 모두 만족스러웠다.


동네 양식당 치곤 너무 만족스럽게 먹은 곳. 왜 우리 동네엔 이런곳이 없는가


Impact of the Table

페페론치노의 힘






















이번 서울여행의 숙소로 선택한 곳. 목적지들을 결정하고 보니 공덕이 가운데
있었고 와중에 이 호텔의 가격이 괜찮았다. 근데 은근 공덕역이랑 먼 편이다.

객실 내부는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지만 청소상태는 꽤 좋았고 넓어서 좋았다.
침대 자체는 편한데 희안하게 배게는 미묘하게 불편했고 불을 켜는 스위치가
낯선 방식이긴 했으며 욕실의 샤워기가 살짝 새서 씻는데 조금 거슬리긴 했다.

대신에 직원 응대는 좋았고 비품도 넉넉한 편이라 불만없이 하루 잘 묵었다.













늦은시간 숙소에 복귀해서 뒹굴거리다가 출출해져서 방문한 곳. 공덕역근처에

숙소가 있어서 도보로 10분이면되고 24시간 운영하는곳이라 편하게 방문했다.


주문은 모듬전 작은사이즈에 막걸리한병. 그래도 서울이니 장수막걸리로 선택

전에 앞서 밑반찬을 주시는데 묵이랑 동치미 가자미식해 모두 맛이 괜찮은 편


잠시 뒤 나온 모듬전. 노릇노릇 잘 부쳐졌고 둘이서 먹기에 양이 적절했으며

겹치는 메뉴 없도록 다양하게 담아주셔서 둘이서 막걸리랑 맛있게 잘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