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마산에도 생긴 버거 프랜차이즈. 강남 신세계 본점이 한국 1호점이다.


프랜차이즈지만 수제버거 전문점이랑 큰 차이가 없을만큼 가격은 조금 높고

그래도 버거 주문시 감자튀김을 주고 세트메뉴 할인이 다양하다는 점이 있다.


주로 로켓싱글에 베이컨체다나 스파이시해시 등의 버거를 같이 먹는 편이고

의외로 오리지날이 아닌 로켓싱글의 밸런스가 좋은 편, 다른건 편차가 있는데

메뉴에 따라서 소스양의 차이가 큰것 같아서 균일해졌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전반적으로 양상추의 양이 가득한건 좋고, 프랜차이즈임에도 패티의 퀄리티가

꽤 훌륭해서 한입 베어불면 느껴지는 패티의 풍부한 육즙이 아주 만족스럽고

곁들이는 바삭한 감자튀김은 물론 가끔 주문하는 찐한 쉐이크도 꽤 훌륭하다.


아쉬운건 세트의 구성인데, 버거를 시키면 감자튀김을 같이 주는건 괜찮지만

다른 사이드로 변경이 안되다보니 다른 사이드를 먹기엔 좀 어려운 구성이다.



















몇년전까지만해도 특이한(?)신메뉴가 출시될때만 주로 찾아서 사먹곤했지만,

최근들어 경쟁브랜드의 부진과 더불어 할인이벤트 할때 종종 찾는 롯데리아.


포스팅을 작성하려 이런저런 자료 찾다가 알게되었는데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셀프서비스를 도입했다던가 햄버거 전문 프랜차이즈 등등 각종 기록이 있더라.

서울살때 가끔 지났던 롯데백화점 본점 지하의 소공점이 사실상의 본점이다.


주로 사먹는 메뉴는 데리버거 불고기버거 아재버거 한우불고기버거나 신메뉴


데리버거와 불고기버거의 경우 포장해서 집에오면 좀 밋밋하지만 갓 만들어진

상태에서 바로 먹으면 푸짐한 양상추 식감과 짭짤한 소스맛이 적당히 괜찮다.


아재버거의 경우 부부의 취향이 갈리긴 하지만 다른 버거들보다 번과 패티맛이

훌륭하고 야채가 가득해서 식감도 좋다. 다만 소스에서 살짝 나는 겨자맛이 흠


한우불고기버거는 패티외에도 조합되는 재료가 불고기버거와는 차이가 있어서

그냥 불고기버거와는 맛이 차이가 많이 나는 편. 역시나 가격대가 있는 메뉴라서

포테이토번의 풍미와 토마토 피클의 맛이 제법 고급스럽게 어울러지는 편이다.


다행히 착한점심에 아재버거랑 한우불고기버거가 포함되어 있어 주로 애용한다.











[Info]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1가 54-5, 한국음식


하루가 멀다하고 매장이 생겼다 없어졌다 하는 명동에 곰탕 노포가 있다는게

신기해서 들러본 집. 이런길이 있었나 싶을만큼 구석진 골목에 위치하고 있다.


주문은 설렁탕 보통 두그릇. 마침 들렀을때 우리밖에 없어서인지 금방 나왔다.

일단 국물이 가벼우면서도 깔끔했고 밥을 말기전에 휘휘 저어보니 보통임에도

다양한 부위의 고기가 넉넉하게 들어있더라. 식감도 각기 다양해서 괜찮았고

밥은 평범한 편이었지만 김치는 맛도 훌륭했고 곰탕이랑도 아주 잘어울렸다.


좋은 재료로 잘 끓인 곰탕이라 그런가 하루 시작이 든든했던 아침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오래가는 집은 이유가 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