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것질들 감정생활/음식 2020. 7. 1. 00:30

 

지나가다 사먹은것들의 모음집.

 

피코크. 마카롱은 그럭저럭
콜드브루는 좀 싱거웠다.
칼국수 이거 괜찮더라.
떡 잘 얻어 먹었구요.
서산편강. 넘모 맵습...
오뚜기핫도그. 핫도그 ㅇㅇ
크레아. 간만에 맛있게 먹음.
오예스쿠키앤크림. 흐음...
붕어떡집. 가래떡 술빵 다 맛있었고 미니찰떡 서비스
뚜레쥬르. 메로나 라인 괜찮았다.
다겸. 가득한 올리브를 보라
앵그리짜파구리. 별로 화가 안나...
농심칼빔면. 이거 좋았다.
오뚜기메밀비빔면. 그다지 메밀의 풍미가...
냉라면들. 여름의 별미.
오뚜기짜장면. 분발이 필요하다.
열무비빔면. 왜 열무인거지?
진비빔면. 콩국수라면 이후 간만에 수작이 나왔다.
쫄병스낵짜파게티. 이게 훨 낫네
텐텐. 튼튼한 어른이 되어야지
하틀리쨈. 맛이 고급진데 요즘 즐겨보는 요리유투버양반도 이거 쓰더라.
CU롤케이크. 편의점 치곤 비싸다 싶었는데 비쌀만한 맛이다.
흑당버블티바. 괜찮지만...버블티는 그냥 마실게요
애터미 게이샤 콜드브루
포장된 콜드브루 중에선 제일 맛있었다. 강추 아이템
당연히 라떼로도 잘 어울린다.
어디였더라
프로틴바. 견과류 가득한 맛
정식품. 밥알이 없어서 그거에 대한 호불호가 나뉠듯
카스타드 모닝밀. 그냥 카스타드랑 뭔 차인지
라이언바. 왜 찌그러졌어..
비요뜨. 부부가 즐겨먹는 간식
콜롬비아나 마스터 라떼. 고급지게 달다
쑥절편. 오로지 제리의 입맛
탑마트빵. 괜찮았고
항상 먹는 꿀호떡이지만
이번엔 와플팬에!
항상 먹는 던킨이지만
너도 와플팬에!
베스킨. 근데 진짜 너무 작아졌다..
바나나. 잘 먹었고
타조 티백. 상큼하고 좋았다.
오비라거. 국산 맥주중에선 가장 묵직한 맛
버터링. 맛은 언제나 그대로
요플레 프로틴. 당류가 착해서 좋다.
아카페라. 제리의 회사시절이 생각나서 안사려 했지만 할인이 강려크했다.
자두. 옴뇸뇸뇸
체리 옴뇸뇸뇸
GS티라미수. 근처에 맛있는 티라미수가 없으니 이걸로나마 감지덕지

 

미진제과 석동점.
여기에서만 파는 신박한 빵이 있더라.
카스테라는 그저 그랬는데 순두부식빵이 대박이었다.
코코호도. 리티는 호두과자가 먹고싶어서
경화시장 분식점. 음.... 
에어베이크드. 근래 나온 신제품 과자중엔 가장 맛있다.
구운쌀칩. 예상되는 바로 그 맛
시장뻥튀기집. 각자의 취향
자색고구마칩. 바삭하고 좋다.
참외. 그러고보니 올여름에 참외를 많이 못먹었네..
제이스카페. 아주 정직한 빵맛
티라미수초코파이. 어설픈 티라미수보단 이게 훨 낫다.
펭수과자들. 뭐 다들 예상가능한 맛이고
던킨에 이어
파바까지 점령한 펭수. 덕분에 제리가(?) 포식을 했고
와중에 파바에서 대박아이템을 건졌다. 상미종식빵 대존맛.
다른것도 괜찮았지만 상미종이 유달리 맛있다.

많이도 사 먹었다.

 

먹은것들 감정생활/음식 2020. 7. 1. 00:00

 

애매한 먹거리들의 교집합 시리즈.

 

버거킹.
더콰치는 콰치와가 그리워지는 맛이었고
몬스터주니어는 뭐 몬스터맛
아빠상어버거는 뭐 쏘쏘
롯데리아. 한우불고기를 먹었는데 살짝 모잘랐다.
데리세트에 불고기버거를 먹으니 같은 가격에 배가 빵빵
마일드클라쓰. 뭐 그럭저럭
맥도날드.
맛 차이는 잘 모르겠고 빵은 확실히 쫀득해졌다.
부산역 서울깍두기. 쏘쏘
써브웨이. 샐러드 생각보다 괜찮네
시장족발. 항상 한결같은맛
국수랑 먹으면 좋을거 같아서 근처에서 포장
생각보다 괜찮아서 매장을 와봤다.
으음.. 되려 포장으로 먹을때가 더 나은것 같은..?
바른치킨O (치바킨른X )
생각보다 껍질도 꽤 바삭하고 맛있었다. 
만리. 짬뽕 배달시키면 국물을 따로 주셔서 면이 안불어서 좋다.
펭수김밥. 실하고 맛있었고
엄지분식. 새로생긴집. 거기까지.
돌고래양분식. 그냥 생각나서 시켰는데 꽤 괜찮네?
은혜분식. 튀김이 실하다
신전. 맵찔이 제리에겐 프랜차이즈 떡볶이중에선 여기가 젤 맞다.
차이. 진해 중국집중에선 제일 맛있다고 생각한다.
배달 매운곱창. 아 너무 매웠다 진짜...
치킨플러스. 떡볶이맛집(?)
스시브로
그저 그런 회전초밥이 아니라 진짜 맛있게 먹었다.
고려갈비. 돼지갈비 명가
경림분식. 호기심에 사봤는데 김밥 실하고 좋았다.
맛있으면돼지. 아직까진 진해 국밥중 1티어
7번가피자. 피자가 타원형이 되어서 왔네
시장통닭. 발라먹기 귀찮을땐 미리 해체해놓고 먹는편
돈카냉면. 적당히 괜찮았고
김충기꽃삼겹. 꽤 괜찮았다.
일미냉면. 냉면이 궁금했는데 그냥 면만 냉면이었다.
엽떡. 리티의 독식
GS초밥. 세상에 가격보소
배달막국수. 국수는 괜찮았고 만두는 쏘쏘
봉구스밥버거. 간만에 .. 나쁘지 않았다.

배달 비율이 훅 늘었네. 뭐 어쩔수 없지

 

 

세상에 우리 블로그에서 드디어 술안주로 회가 등장하는 날이 오게 될 줄이야

충무동 주민센터 근처에 작년 즈음 오픈한 곳으로 추천을 받아서 들른 곳이며
간단히 한잔하러 들른터라 하이볼과 오차에 교자와 가라아게및 모듬회를 주문
이렇게 여러가지 주문해도 대도시 선술집의 안주 한개정도의 가격밖에 안된다.

음료는 뭐 다들 알고계시는 그 맛이었고, 만두랑 가라아게는 적당히 바삭했고
다른횟감이 떨어져서 광어로만 내어주신 사시미는 숙성이 잘 되어서 괜찮았다.

둘이서 술을 즐기는 편은 아니라 자주는 못오겠지만, 집 근처에서 꽤 괜찮은
레파토리를 새로 하나 발견한 느낌이라 모처럼 아주 만족스러운 방문이었다.

 

 

석동에 새롭게 생긴 베이글 전문점이. 그전에 진해에 있던 베이글 전문점들이
이전을 하거나 문을 닫는 바람에, 현재 시점에선 유일한 베이글 전문점이다.

원래 다른이름의 카페가 있었던 자리라 그런가 내부는 베이글가게 라기보다는
카페에 가까운 화이트톤의 인테리어였고, 음료메뉴도 꽤 많았는데 우린 잠깐
지나는 길이라 그날 준비된 블루베리 양파 플레인 치즈 베이글에 블루베리와 
할라피뇨 크림치즈를 포장해왔다. 음료도 그렇고 가격은 전반적으로 착한 편.

일단 베이글은 속이 아주 꽉 차있었고 종류마다 풍미가 뚜렷하게 구분되는건
마음에 들었고, 겉면이 조금 바삭했으면 좋겠지만 그건 뭐 우리의 취향이니까
넉넉하게 담아주신 크림치즈도 치즈맛과 푸짐한 토핑맛이 어우러져 괜찮았다.

 

 

진해여고 근처에 있는 자그마한 카페로 원래는 평일 10시부터 17시라는 빡센 
영업시간때문에 가질 못했는데 어느샌가 은근슬쩍 휴일도 영업을 하시더라. 

스탠드 라는 가게이름처럼 앉아서 먹고갈수 있는 자리도 있지만 테이크아웃에 
맞춰진 구조였으며 덕분인지 다른카페에 비해 음료값은 대체로 저렴한 편이다. 

두번의 방문인데 첫 방문시엔 우유아이스크림과 꿀레몬에이드. 재방문시에는
아이스아메리카노와 꿀자몽에이드를 주문했다. 일단 아이스크림은 우유맛이
진짜 진한데다 적당히 달아서 어지간하면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만한 맛이고 
에이드는 약간 덜 달지만 꽤 상큼했고, 커피는 청량하고 산미가 도드라지는편.

대체로 모든 메뉴의 가격이 착하지만 맛만큼은 절대 저렴하지 않아서 좋았고
이후에도 휴일에 계속 영업을 하신다면 가벼운 마음으로 자주 들를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