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즈음 일상생활/부부의 2012. 1. 26. 00:00


아이폰으로 찍어서 SNS에 바로 올리는 바람에 그리내에 안올린 사진들 러쉬.


작년 10월 26일. 과연 무슨일 때문에 집근처 초등학교를 방문한 것일까. 





GMF 2011. 처음 가본 페스티벌형 공연이었는데 굉장히 만족. 


호기심에 찾아본 광명경륜장. 재밌더라.


작년 11월 즈음.. 제리가 버스를 타고 출퇴근 했을때라 비오는날엔 이랬다.


드럽게 추운 어느 날.


제리 어머니의 서울 방문. 급하게 왕복하시는길.. 오셨으면 하루 주무시지.


설연휴 지나고. 오늘부터 제리는 판교 피플.



샤르망, 리티가 잘나와서 제리가 굉장히 마음에 들어하는 사진이다. 


따뜻해( ´ ▽ ` )ノ♥♡


리티가 매우 아팠던 어느날. 병원냄새나는 손목.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렸던 무한도전 사진전.


요즈음에도 우리는 여전히 재밌게 산다.



요즈음 일상생활/부부의 2011. 10. 19. 00:00


아이폰으로 찍어서 SNS에 바로 올리는 바람에 그리내에 안올린 사진들 러쉬.




눈이 많이 왔던 날. 온통 새하얗다.. 


리티가 준 올해 제리 생일선물. 진심 마음에 듬. 아 완전 내스타일이야.


눈이 좀 덜오나 했는데 며칠있다가 바로!


3월에 구입한 제리의 새신발. 나이키 답지 않게(?) 튼튼하더라.


비오는날의 출근길.. 사진만으로는 운치가 있을뻔 했으나.


스타벅스 신상 컵. 사고싶긴 한데 좀 비싸더라..


게임하다 어느날 타는냄새가 나길래 살펴보니 컨센트가.. 좀만 늦었어도 ㄷㄷ


골판지로 꾸역꾸역 만든 폰 거치대(-_-)


리티어머니께서 보내주신 선물에 같이 동봉된 편지. 마음이 따뜻해졌다.


항상 타야되는 버스만 늦게 온다.


투혼 시사회. 흥행은 하지 못했던 걸로..


플옵보러 내려가는길의 휴게소 안 야구모자 가판대. 롯데꺼만 매진이더라


아는동생이 데려다줬는데 해메다가 근처에 내려준곳이 동의대역 ㅋㅋ



내려간김에 간만에 본 부산사는 동생, 초5때 처음봤는데 어느새 공익요원


뜬금없는 한컷.


날이 추워지니 길이 얼었다.




항상 막히는 길.



동네 버스정류장 앞 육교가 없어지고 횡단보도가 놓였다. 불안했는데 잘 된듯


요즈음에도 우리는 여전히 재밌게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