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3년 09월의 이야기



제리의 새로운 퇴근길. 도림천따라 길이 쭈욱 이어져 있어 걷기 좋다.


처가에서 보내주신 선물. 감사합니다.


퇴근이 늦는날. 저녁을 같이 먹기 위한 기다림.

 


진짜 간만에 명동. 여긴 언제나 사람들이 바글바글.

 

파출소를 찍던 중국인들. 왜 찍는거지 -_-?;;


비. 여름비인지 가을비인지.


밥먹다 발견한 &.


미묘하게 다른 자전거 마크가 귀엽다.



리티가 면접을 망한 비오던날 지름길까지 막혔어. 시밤쾅


제리의 지인 결혼식. 음식이 참 아쉬웠다. 



복개도로 따라 걷는 제리의 또다른 퇴근길. 이쪽길도 물론 좋다.



추석연휴 전날. 제리는 왜 이시간에 퇴근을 하는가. 


보라매공원 산책중. 안개가 피어나길래 뭔가 해서 가봤더니...


신림역 근처. 치열한 통신3사의 전쟁터.





최근에 받은 새로운 카메라앱 테스트. 노이즈 없는 야간사진의 촬영이 가능.


미니언 받으려고 해피밀을 샀는데 다 떨어졌다며 대신 준 흉물 두마리.



또 다시 제리는 철야. 이날은 실수도 분명 있었던 지라 마땅히 감수.


쇼핑몰에서 주문한 진짜 부산오뎅. 다른오뎅이랑은 차원이 다르다. 진심.



혹시 이것저것 섞어주실수 있나요..? 했더니 흔쾌히 담아주시고 

계속 이것저것 더 넣어주시던 할머니. 뭔가 그리운 맛들이라 싱글벙글





간만에 둘이서 다정하게 신림롯데시네마.


몬스터대학교를 보러 왔어요. 영화관팝콘도 진짜 오랜만.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무덤덤해지려 노력했던 이번달. 다음달 역시 그럭저럭 버텨지는 한달이 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3년 08월의 이야기


업무에 복귀하기 싫어서 비비적거리는 직장인 유모씨.


모처럼 시청역. 집회가 예정되어 있는지, 광장 주변에 경찰들이 있더라.



날이 너무 더워서 시청으로 잠시 피신. 멀리서 볼때보단 그나마 괜찮은 듯.



시청 지하에 마련되어 있는 시민청. 이름 그대로 시민들을 위한 공간. 



시민청 벼룩시장 및 MD샵에서 구매한 물건들. 


덕수궁 돌담길 옆 미술작품. 건너편엔 거리의 화가분들이 많았다.


500년이 넘은 보호수



나들이 길 중간에 있던 캐나다 대사관. 건물이 예뻤다.



언제나 애용하는 볼록렌즈. 멀리 그리고 가까이에서 한장.


간만에 스타벅스에서 14주년 부채 GET. 작년보단 확실히 좋아진 퀄리티.


잘 기억은 안나는데, 표정을 보아하니 뭔가 좋지않은것을 본듯. 꼴데겠지 뭐.


느즈막히 보라매공원을 산책하고 오던 어느 저녁. 고가도로 및 작은 콘서트


구성이 좋아서 시켜먹은거지 인피니트 팬은 아닙니다. 카드는 호야로 주세요


비가 쩔게 왔던날. 원랜 제리네 회사근처에서 같이 점심을 먹기로 했었다.


그시간 집앞..





당연히 같이 밥을 먹긴 무리인지라, 와중에 비를 뚫고 장을 보고 온 리티



이탈리아에서 산 명함지갑. 카드지갑으로 쓰면서 열쇠랑 같이 넣어놨더니...


청계천 나들이를 하러 가던 날, 지하철 좌석 너머 보이는 한강


시청역 벤치. 당신은 혼자가 아니에요. 제가 곁에 있잖아요.




청계천 나들이를 마치고 집에가기 위해 용두역. 너무 힘들었었다.


제리의 휴가 전날 퇴근. 이때만해도 휴가 뒤 지옥이 기다릴줄 몰랐다.


여행가방에 새로 달기 위해 주문한 뱃지. 어휴 꼴빠냄새.


봉피양. 자리운이 좋아서 제대로 후광(!)이 비춘 리티의 모습


민트페스타 입장을 위해 시간을 때우는 중



당고 먹고 기분 좋아진 부부. 와중에 꼴빠질을 놓지 못하는 제리.


이마트에서 장을 보던 중, 이건 좀 심했다. -_-



캠핑이 대세라 그런지 이런것도 나오고


간만의 철야를 한 제리. 날바뀌기 1~2분전이었나.



종로구 쪽의 어느 지하상가. 양대 베이커리 체인의 조우


후원 나들이 후 찾은 야간의 동대문 시장. 그리고 쓸쓸한 야구장의 조명탑


저녁식사를 위해 신림으로 건너왔다가 지른 리락쿠마. 





여느날 처럼 보라매공원 산책 후, 하늘이 너무 예뻤다.


대중교통으로 퇴근할땐 회사앞에서 버스를 탄 다음, 구로디지털단지 역에서

지하철로 환승을 했는데 처음으로 버스로 환승을 해봤다. 이 루트가 더 좋네.


집 정리를 하다가 발견한 티켓. 와 이게 아직 있었을 줄이야.


실업급여 졸업. 이제 다시 잠시동안의 취업전선.


꾸준히 늘어난 책이 감당이 안되서 책장 하나 새로 구입. 깔끔하고 좋았다.


간만에 리티 어머니께서 지방에서 올라오신 덕에, 모녀간의 영화관람


최근 대란이 일어났다는 GQ 잡지 부록. 잡지보다 더 비싸보이는건 함정


최근에 구입한 콜드컵. 막상 사고보니 높은 비율로 사용중. 심지어 2천원



며칠 뒤 또 제리의 철야. 같은 층 다른사무실은 꺼져있으나 우리 사무실만..


7년전 못뽑은 사랑니가 썩어서 뽑기로 결심. 수술에만 2시간이 넘게 걸리고

중간에 선생님 체력이 방전되서 옆치과로 가서 뽑음. 고생많으셨어요.


간만에 와본 우리의 서울 첫 동네 신림동. 동명 개편전엔 신림5동이었던 지역


긴 고민을 끝냈던 이번달. 다음달엔 지치는 일이 조금 덜 이어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3년 07월의 이야기


이마트. 마스터셰프에 나온 육수캡슐이 있길래 구입. 결국은 PPL에 당했어..


간만의 지른 리락쿠마 방석


제리의 목이 잠겨서 회사 근처 병원에 갔다가 처방받은 4일치 약.

놀랍게도 단 1%도 효과가 없었다. 이런 개돌팔이..

되려 집앞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 먹으니까 하루만에 좋아짐 -_-


자주 시켜먹던 동네 중국집. 꾸역꾸역 쿠폰모아놨더니 문을 닫아?!


사촌동생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간만에 충주로 이동


결혼식 도중. 예복정장이 너무 더워서 구입한 여름정장인데 생각보다 만족.


식장에서 한컷. 더웠다 -_-


폭풍같은 충주방문을 마치고 서울로


버스타자마자 곯아떨어지는 제리씨


서울가는길엔 비가 내린다




제리네 회사가 생각보다 흥해서 사옥 이전. 이사 전과 후의 사진


새로운 회사 건물은 가운데가 이렇게 뻥 뚫려있는 괴상한 구조.

전혀 멋있지도 않고 공간낭비라는 생각만 든다.


심지어 건물밖의 뷰 조차 형편없다. 바깥바람 좋아하는 제리가 몹시 실망.


이왕 건물 이야기 시작한김에 건물을 밝히자면 구로에 있는 이 건물입니다.


갑자기 뜬 긴급 경고. 요즘엔 이런것도 보내주는구나


간만의 빕스. 구석자리라 너무 더웠다. 


장마. 낮이고 밤이고 비가 콸콸


며칠뒤 또 지른 코리락쿠마. 이 뭐 집안이 리락쿠마밭이여.


으어 피곤하다


회사까지 점령. 지켜보고 있다.


여느날의 퇴근길. 20여분 넘게 지하철이 안와서 빡쳐서 한컷.


피 콸콸 뽑고 나오는 길


그 와중에 공원이 예뻐서 한 컷


커피어때에서 한컷.


장마의 출근길. 참을 수 없는 꿉꿉함.


양산샀져


신림역 피자팩토리. 주문을 기다리면서..


찍지마!


모처럼 찾은 서울에서 처음 거주했던 원룸 근처의 문화의 거리.

원래 패션문화의거리였는데 패션은 개뿔 술집문화의 거리였지 -_-


괜찮은 간판


보라매공원. 습도가 높았던 날이라 그다지 상쾌하진 않았다.


대단히 고맙습니다!


집 대문앞의 냉면육수통...이 왜있는거지..?


지난달에 지른 폰케이스가 구려서 결국 한달여만에 교체. 개당 790원!!


내꺼!


이전의 복잡함이 정리가 덜 된 이번달. 다음달엔 이 복잡함이 정리가 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3년 06월의 이야기



서대문구 탐방에서 발견한 리티 취향의 가방. 문이 닫혀서 못샀다(다행)


회사 다니면서 무슨 이유에서인지 버텼던 선풍기를 드디어 지름. 진짜 최고.


지난달에 찍을때만 해도 바람개비 하나 있었는데, 어느새 풀잎이 무성...


반찬사러 집에서 조금 떨어진 펭귄시장 방문. 왜 이름이 펭귄시장이지?


간만의 동대문. 두산타워와 그 앞에 지어지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왜 짓는건지 단 1%도 이해가 안가는 거대한 은색 똥덩어리.


그 자리에 있던것이 야구장이라 더 화가난다. 쓸쓸히 남은 야구장의 흔적.


제리네 회사 휴게실에 있는 수면의자(?) 생각보다 푹신하다.


간만에 폰케이스 교체. 그립감이 굉장히 얇아져서 아직 적응이 안된다.


야단칠수 없는 리티의 충동구매. 최고. 이렇게 쓰니 제리가 야단쟁이 같잖.


집근처 도림천. 작년에도 이렇게 풀숲이 무성했었나


미니사이즈 케챱. 가격만 저렴했으면 이걸 샀을건데..


요즈음 동네 소음의 주범. 다행히 조만간 공사가 마무리 될 듯.


사촌여동생의 여름 결혼덕분에 지른 여름용 자캣과 셔츠

지출이 큰 만큼 앞으로 몇년간 여름행사엔 이것만 주구장창 입어야지


집에서 (뛰어서) 1분거리에 있는 신사시장. 왜 그동안 사진한장 안찍었을까?;


생각이 많았던 이번달. 다음달엔 지금의 생각들이 조금은 정리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3년 05월의 이야기


서울에 살면서 처음 해보는 여의도 벚꽃놀이


기분이 좋다


한강에서 그림자놀이도 하고


한강 넘어 남산도 보고


표정은 저렇지만 다정다감하다는거.


신림역 '칼' 이 있던 자리. 괜찮은 분식집이었는데 간만에 가니 없어졌다.


우리집 대문에 있는 바람개비. 봄이 왔구나.


뷰민라 보고 오는길에, 두근거려 잠이 안오던 자유로


진짜 오랜만에 발견한 1984년 동전. 한땐 이걸 서로 열심히 모았지.


제리네 회사 식량창고의 충전. 이젠 음료수 외에도 주전부리가 가득.


완전 맛있는 보쌈먹고 배불러서 한강 산책


같이 찍자


쀼루퉁


당산역에서 공원까지 이렇게 연결되어 있었다


우편함에 있길래 갖고왔다며 내민 신랑이의 로즈데이 장미


서울숲의 사슴씨


저번에 왔을땐 못봤던 폭포


폭풍같이 탔더니 힘들다


란실이네 오메가씨. 너무너무 사랑스러워


간만의 반차를 쓰는 제리. 황시에 퇴근


리티 친구네 놀러가기 위해 도착한 쌍용역. 진짜 멀었어....


여기쯤에 있군요


행복했던 이번달. 다음달도 이번달처럼 행복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