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야시장만큼은 아니지만 시먼은 사람이 많이몰리는곳이다보니 이른아침과
늦은저녁에 노점형식으로 있으며, 몇몇 매장에서 선물삼아 군것질도 같이했다.

총좌빙은 담백함과 느끼함이 공존하는데 설탕없는 호떡으로 감싼 토스트같은
맛이었고 아침내내 배가 든든했다. 지파이는 본점이랑 큰 차이가 없는맛이며
같이 주문한 고구마튀김은 그저 그랬다. 볶음밥은 고슬고슬하니 잘 볶아졌고
본토에서 먹어보는 샌드위치는 잼이 아주 달콤했고 빵이 굉장히 부드러웠다. 

파인애플은 시지않고 달콤했으며 식감이 부드러웠고 석과가 있으면 샀겠지만
없는게 아쉬웠다. 행복당버블티는 토치로 좀더 그을려서 그런가 여행을 하며
먹은 버블티중에선 가장 달았고, 우유도넛은 정직하게 우유를 튀긴 맛이었다.

군것질의 경우 망고젤리랑 커피누가와 계란쿠키는 구입한 것이며 커피누가와
계란과자는 맛있었지만 젤리는 그저 그랬고, 펑리수는 무료쿠폰으로 교환한
것과 호텔에서 웰컴스낵으로 받았는데 맨밑의 웨이거빙쟈 펑리수만 괜찮았다.

 

 

여행2일차에 다닌 투어에서 먹은 먹거리들로 우리투어는 음식이 포함되지않은
투어라서 음식들은 우리가 돈을 내고 사먹었고 닭날개볶음밥같은 대기줄이 긴
음식의 경우 가이드께서 미리 주문예약을 받아주셔서 안기다리고 바로 먹었다.

모듬과일은 예류에서 먹었고 가격대비 양도 넉넉했고 과일도 다양하게 들었고
몇몇과일은 조금 떪은맛이 났지만 대부분 달콤했으며 파인애플은 살살 녹더라.

닭날개볶음밥은 향신료맛이 강해서 호불호가 나뉜다는데 우리한텐 잘 맞았고
볶아진 밥이랑 구워진 닭의 맛이 좋았으며 양도 둘이 가볍게 나눠먹기 좋았다.

버블티는 뭐 일반적인 버블티 맛이었고(물론 관광지임에도 가격이 저렴했지만)
땅콩아이스크림은 꽤 신기한 식감인데 땅콩의 향이 장난아니다. 두개를 살까
고민했는데 단맛이 꽤 강하다보니 금방 물려서 둘이서 한개가 적당한것 같다.

 








[Info] 서울특별시 송파구 송파동 195-1, 한국음식


레트로한 간판이 멋진 송파역 근처 떡볶이집. 만나기로한 지인의 단골집인데

알고보니 방송에도 몇번 나온 유명한 집이더라. 실제로 내부가 꽤 넓었음에도

절반이상 손님이 찬 상태였는데, 다 먹고나오니까 대기줄이 길게 서긴 했었다.


주문은 여러단계를 거치는데, 혼합소스 3인분에 만두와 여러 사리를 곁들였고

먹다보니 양이 조금 부족했던터라 떡볶이를 다 먹고난 다음 볶음밥도 먹었다.


일단 떡볶이는 짜장이 섞인게 나름 유니크했고 맵지 않아서 좋았고 맛자체는

큰 불만은 없었는데 먹다보니 살짝 비싼감은 들었고, 볶음밥은 평범한 맛이다.


아쉬운건 손님이 많아서 그런건지, 단골이라면 잘 알겠지만 처음 온 손님이면

양이 가늠이 안될텐데 먹는도중에는 사리추가가 안되는건 조금 이해가 안갔다.


Impact of the Table

맛은 있으니까














[Info] 부산광역시 동구 초량동 287-23, 중국음식


초량 주택가에 있는 가게로 시장과 가깝고 차이나타운과는 조금 거리가 있고

별생각없이 이른시간에 들렀는데 알고보니 오픈시간에 딱 맞춰진 시간이더라.

애초에는 고기튀김이라는 메뉴가 있다고 해서 왔는데 만두맛집으로 유명한 듯


주문은 찐만두 고기튀김에 볶음밥까지. 음식이 나오는동안 사장님께서 만두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주셨는데 만두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하신듯 했다.


잠시 뒤 나온 음식, 일단 만두를 먼저 맛봤는데 급하게 먹느라 꽤 뜨거웠지만

찰나의 순간 입안으로 들어온 육수부터 심상치않았다. 쫄깃한 피는 물론이고

완벽한 재료간의 밸런스하며 만두소의 가득한 풍미까지 너무 완벽한 맛이었고


고기튀김은 간이 조금 삼삼하긴 했지만 바삭하게 잘 튀겨졌으며 반찬으로주신

오이무침과 곁들여 먹으니 느끼함이 하나도 없어서 계속 집어먹을 수 있었고

볶음밥은 수분기 하나 없이 잘 볶아졌으며 짜장과 후라이랑도 잘 어우러졌다.


공복이기도 하지만 너무 맛있어서 둘이서 정신없이 마구 흡입하고 있었는데

사모님께서 만두가 괜찮냐고 물어보시더라. 이건 심하게 맛있다고 말씀드렸다.


Impact of the Table

자부심 뿜뿜 인정합니다





















고메위크를 맞아 처가 식구들과 함께한 식사. 아쉽게 제리는 함께하지 못했다.
입장하자마자 느낀건 건물의 최상층이라 그런가 창밖의 전망이 꽤 좋다는 점

마련된 코스는 평소 점심코스중 최상위 코스인 불로이며 새우찜만 알러지를

감안 1명만 전복으로 교체를 부탁드렸고. 식사는 기스면 짬뽕 볶음밥을 선택


음식들의 경우 일단 처음 먹어본 샥스핀이 고급스러우면서 아주 맛있었지만

새우찜의 경우 내장의 풍미가 강해서 호불호가 나뉠것 같다. 나는 안맞는 편

식사는 대체로 만족스러웠고 짬뽕 국물이 너무 맛있어서 감탄하면서 먹었다.


단둘이 아닌 첫 고메위크라 걱정을 했지만 다행히 꽤 만족스러운 식사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