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계역 1번출구앞에 늘어서있는 포장마차중 가장 끝자락에 위치하는 집이다.

언뜻 모르고 지나칠뻔 했는데 버스를 기다리던중 리티가 발견해서 방문했다.


메뉴가 많았는데 고민을 하다 토탈버거와 쉑존토스트 복숭아아이스티를 주문

능숙한 솜씨로 만들어주신 버거와 토스트를 받으니 예상한것보다 꽤 푸짐하다.


일단 토스트는 이름에서 유추가능한 존슨빌 소시지와 고기에 계란후라이까지

맛있는게 다 모여있는 맛이 없을 수 없는 조합이라 굉장히 고기고기한맛이고


버거는 번과 계란후라이 양배추 햄 치즈는 익숙하지만 특이한 소스를 중간에

발라주셨는데 이게 바삭한 식감과 향긋한 풍미까지 있는 덕분에 익숙한 맛과

유니크한맛이 공존하고 있는 햄버거이며, 복숭아 아이스티는 아는 그 맛이다.


길거리 토스트나 버거치고 가격이 높지만 아주 푸짐한터라 만족스럽게 먹었다.













이름 그대로 반월당역 지하상가에 본점이 있는 닭강정 전문 브랜드. 애초에는

대구에 혼자 놀러왔던 리티가 먼저 먹어봤는데, 맛에 깊은 감탄을 해서 둘다

놀러왔을때 제리도 먹고 감탄한 케이스이다. 닭강정에 감탄을 하냐 싶겠다만.


일단 다른닭강정과 다른점을 말하자면 껍질부위가 없고 닭이 전부 살코기이며

들어있는 떡이 쫄깃하면서도 부드러운게 일반 가래떡과는 식감이 살짝 다르고

양념이 질척이거나 끈적하지 않고 크게 맵지 않은게 마치 뻑뻑한 해물찜같다.


덕분에 다른 닭강정을 먹을때보다 물리는감이 없어서 한번 열면 계속먹게된다.









제리가 판교의 회사에 다니고 있을시절 매일 아침식사를 책임져 줬던 토스트

모처럼 신대방역에 오게된 김에 목적지로 가는 길에 들러서 간만에 사먹었다.


다른데서 토스트를 먹으면서도 항상 이 집의 토스트를 기준으로 삼아 평가를

해왔는데, 추억보정이 아닐까 우려를 했었지만 다시 먹어보니 확실히 알겠다.


잘 구운 빵과 적절한 양의 소스 야채 등, 확실히 우리 입맛엔 여기가 최고다.











빵보다 큰 계란의 크기와 말도안되게 저렴한 가격으로 유명한 토스트 가게로
정확한 위치는 도봉역 근처 하나은행 바로 앞에 있다. 원래는 할머니 한분이
계셨으나 얼마전부터는 며느리께서 도와주고 계시고, 가격이 500원 인상됐다.

한번 오기 힘든 거리라서 3개를 주문해서 2개는 바로 먹고 1개는 포장을했다.
과연 말그대로 계란의 크기가 말도안되게 큰데, 거기다 설탕도 듬뿍뿌려져서
이론적으로 건강에 안좋은 음식이지만 희한하게 건강하고 심심한 맛이 난다.

아울러 포장을 잘했다고 생각한게 설탕이 고루 녹아든 맛이 더 맛이 있었다.









정작 서울살때는 지나치기만 했었던 노량진컵밥거리. 어떤맛인지 항상 궁금은

했었던 터라 간만에 서울에 들른김에 동선을 살짝 조정해서 먹어보기로 했다. 


이른시간에 들러서 문을 연 매장이 절반이 채 안되었는데 다행히 컵밥을파는

매장중 이곳이 문을 열었길래 한쪽에 자리를 잡고 스페셜모듬으로 주문했고

참고로 컵밥 이외에도 쌀국수나 볶음면 햄버거 등을 파는 매장들도 있는 편.


일단 4천원이라는 가격으로 느낄 수 있는 최대한의 사치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올려져있는 토핑이 굉장히 다양하고 푸짐했는데 그만큼 맛도 버라이어티 했다.


먹기전엔 밥이 많고 재료가 적을 줄 알았는데 반대로 밥보다 재료가 넉넉하고

토핑 하나하나의 맛이 강한편이지만 마요네즈소스가 각각의 맛을 싹 잡아줘서

다양한 맛이 골고루 느껴진다. 덕분에 기대했던것보다 둘이서 맛있게 잘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