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 118-9, 이탈리아음식


만사쾌조 라는 간판이 걸려있는 뚜또베네를 다녀왔다.

초심자는 해멜 수 있는 위치로 들었는데, 다행히 한번에 찾았다.


레스토랑 내부는 자리배치가 살짝 빽백한데,

구석구석에서적을 비롯한 물건들이 센스있게 배치되어있다.

마치 공간에 어울리는 물건들만 수집이 된 느낌.


메뉴는 코스가 아닌 단품위주로 준비되어 있으며,

차돌박이샐러드와 라자냐, 모듬버섯리조또를 주문했다.


식사에 앞서 식전빵과 그리시니, 특제 총각무피클이 나온다.

음식이 준비되는 동안 한입씩 먹어보니 맛이 괜찮았다.


순서대로 하나씩 놓여지는 음식들, 일단 양이 넉넉했다.

샐러드의 차돌박이와 리조또의 안심 크기에 일단 감동.


재료가 푸짐하다보니 풍미도 가득했고 맛도 훌륭한 편.

라자냐와 리조또 맛과 익힘 역시 완벽하기는 마찬가지.

식사에 이은 디저트 티라미수까지 만족감이 이어진다.


식전빵부터 디저트까지 식사가 이어지는동안

입이 너무 행복했던 멋진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포장하고싶다.


















[Info] 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556-27, 한국음식


요리연구가 홍신애님의 가게로 알려진 쌀가게를 다녀왔다.

신사동 번화가에선 조금 떨어진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오분도미 밥을 기본으로 그날그날의 메뉴를 정식 형태로 내놓는 방식으로

근래의 트렌드인 1인밥상(혼밥)을 하기에 적합한 형태다.


우리가 방문한 날엔 닭도리탕, 돼지불고기가 준비되어 있어 하나씩 주문.

사이드 메뉴로 계란 후라이가 준비되어 있는게 신기해서 추가로 주문했다.


주문 후 잠시 기다리면 각각의 메뉴가 반상형태로 놓여지는데,

식판에 번호가 적혀있는 블럭이 있다. 하루에 총 100인분 음식을 준비하고

블럭으로 입장 순서를 나타낸다고 한다. 우린 78, 79번째 손님.


음식은 전반적으로 맛이 깔끔하고 간이 삼삼한 편이다.

반찬들도 자극적이지 않은 맛인데, 싱겁다는 느낌은 없더라.

각자의 고기반찬 역시 적당히 매콤하면서 텁텁한 맛이 없는게 좋았다.


음식만큼 인상직어었던건 계란후라이였는데,

겉보기엔 평범해 보였으나 먹어보니 방법을 묻고싶을 만큼 훌륭했다.


전반적으로 저렴하다고 하긴 살짝 어려운 가격이었지만,

밥에 국에 고기반찬까지,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한상이었다.


Impact of the Table

인생 계란후라이















압구정역 근처에 생긴 뉴욕베이글집.

뉴욕스타일 베이글이 아닌 뉴욕브랜드의 서울 지점.


베이글 종류 꽤 여러가지 있던데 간김에 다양하게 먹어보고자

갈릭 블루베리 세사미 플레인 베이글에 크림치즈도 구매.


쫄깃하고 맛 깔끔하고 크림치즈도 느끼하지않고 맛있게 먹었다.



















[Info] 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628-16, 프랑스음식


국내 1세대 프렌치 파인다이닝인 라미띠이에 다녀왔다.


내부는 룸으로만 구성되어 있으며, 제법 넓은 룸에 안내를 받았다.

덕분에 (실제로는 아니지만) 레스토랑 전체를 대여한 것 같은 기분.


점심메뉴는 5.5와 8.5 두가지가 준비되어 있으며,

메뉴판은 따로 없고 코스의 구성은 서버가 설명해주는 방식.

주문은 5.5로 선택 가능한 메인은 등심과 오리가슴살로 주문했다.


식전빵과 에피타이저를 시작으로 코스가 시작되며,

메인까는 광어샐러드 수프 치킨코르동블루로 이어졌다.


음식들은 프렌치임을 감안하면 플레이팅이 얌전했는데,

각 접시마다 소스와 재료의 맛이 조화를 참 잘이룬다는 느낌

여러가지 맛이 확실하게 잘 느껴지는 부분이 마음에 들었다.


또한 식감도 괜찮았으며, 익힘정도나 풍미도 괜찮았고.

메인앞에 셔벗이 제공되어서 입을 산뜻하게 해주어서

음식맛을 더 확실히 느껴지는점도 아주 괜찮았다.


식사내내 흐름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인상을 받았는데,

10년넘게 꾸준히 사랑받는다는 점이 충분히 납득되는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마지막 한접시까지 깔끔하다.






















[Info]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 90-20, 프랑스음식


쿡방에서 새롭게 떠오르는 이찬오 셰프의 매장에 방문했다.


가는길이 언덕길이라 올라가기 조금 힘들었는데,

엘레베이터도 조금 찾기 힘든 위치에 숨겨져 있다.


엘레베이터를 타고 4층에 내리니 공간이 양쪽으로 나눠져있는데,

한쪽은 레스토랑 마누, 반대쪽은 테라스. 그래서 마누테라스.


레스토랑으로 들어가니 인테리어가 굉장히 화려했고,

벽면에는 셰프가 그린 그림들이 여기저기 걸려있다.


런치는 에피타이저와 메인을 프리픽스하는 단촐한 구성,

메뉴판을 셰프가 직접 그렸는데 재료를 쉽게 알 수 있는 그림이다.


에피타이저는 오르끼에떼와 돼지감자메뉴를

메인은 송아지안심과 연어구이를 각각 주문했다.


생각보다 쏘쏘했던 식전빵에 이어서 코스 시작.

음식들은 일단 쿡방에서 본것처럼 플레이팅이 상당히 예쁘다.

접시를 받자마자 꽤나 정성을 들였다는게 한눈에 보이는 편.


다만 맛은 꽤 평범했는데, 음식마다 소스가 넉넉했음에도

소스맛보다는 재료맛이 훨씬 부각되더라.


특히 메인의 경우 흉선이야 맛이 쎈 재료니까 그러려니해도

연어맛만 느껴지는 점은 의외하기까지 할 정도.


다행인점은 주 재료인 치킨 감자 연어 안심 맛은 괜찮았고,

되려 디저트에서 가장 다양한 맛이 느껴진게 아이러니한점.


전반적으로 입보다는 눈이 즐거운 점심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모든면에서 화려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