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1118-10, 한국음식

[Refer] 조만간 근처 새 건물로 이전한다고 합니다.


효원공원 근처에 있는 진주냉면 전문점.

안그래도 한번 가볼까 했던 집인데 얼마전 방송을 타면서 사람이 엄청 몰렸다.

덕분에 30분정도 웨이팅을 한 다음 입장을 했다.


주문은 비빔냉면과 물냉면 그리고 만두 한그릇씩.

주문량이 어마어마 하다보니 음식 나오기까지도 시간이 좀 소요되는 편.


먼저나온 만두는 평범한 맛, 조금 뒤에 나온 냉면을 맛본다.

일단 지금껏 먹어온 냉면과는 확실히 다른 맛이긴 하다.

육수의 경우 일반 고깃집 냉면과 평양냉면의 중간즈음에 걸쳐진듯한 맛.

애매하게 닝닝하고 애매하게 자극적이다.


면은 그다지 인상적이지 않았고 물냉과 비냉 모두 푸짐하게 들어있는

육전이 되려 인상적이었다. 추가 주문을 할까 하다 다음일정이 급해서 서둘러 일어났다.


Impact of the Table

이정도 기다릴 맛은 아닙니다.
















수원에서 난이도가 하드코어한 볼일을 마치고 체력을 보충하기 위해 찾은 집

수원 통닭거리가 유명하다 많이 들었는데, 수원살땐 왜 안갔었는지 모르겠다.


어쨌든 맞은편의 진미통닭과 더불어 이 거리에서 유명한 용성통닭을 선택했다.

최근에 리모델링을 했는지 내외부가 깔끔했고 지하에 2층까지 규모가 있는 편


주문은 통닭계의 진리인 반반에 맥주. 무는 굳이 말씀 안드려도 넉넉히 주셨고

푸짐한 양의 닭발과 똥집튀김 서비스에 이어 잘 튀겨진 닭이 차례대로 나온다.

닭의 양이 제법 많았는데 크기로 짐작컨데 9호는 절대 아니고 12호쯤 되는듯.


후라이드는 튀김옷이 바삭했지만 간은 밋밋한 편. 튀겨진 상태는 꽤 훌륭했고

양념은 생소한 향료맛이 조금 나는데 나름 괜찮았지만 후라이드가 더 좋았다.


먹는 내내 손님이 계속 들어오던데, 가게의 인기가 아주 이해가 되는 집이다.












[Info]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북수동 311-14, 한국음식


볼일있어서 수원온김에 들른 집. 찾아가기 좀 어려운데 재래시장 한쪽에 있다.


내부는 말그대로 옛날 시장안에 있을만한 칼국수집. 가게가 30년정도 된걸로

알고 있는데 딱 30년만큼의 과거로 돌아간 다음 칼국수를 사먹는 기분이었다. 


메뉴는 단일메뉴로 칼국수뿐인데 여름철 히든메뉴로 콩국수가 있고 10월초에

방문을 했음에도 콩국수 주문이 가능한걸로 보아 이곳의 여름은 꽤 긴것간다.


주문을 받으신 다음 반죽을 밀고 면을 뽑으시느라 음식 나오기까진 조금 오래

걸리지만 못참을 정도 시간은 아니고 되려 기대감이 더욱 올라가는 시간이다.


그릇에 담겨 나온 두가지의 국수는 기교같은건 전혀 모르는 꽤 터프한 모양새

아슬아슬하게 담겨있는 국물을 보아컨데 양이 적어보이진 않았었는데 실제로

먹어보니 꽤 양이 많았고 참고로 곱배기처럼 보이지만 분명 보통을 주문했다.


취향에 맞게 양념과 소금 살짝 치고 후루룩 먹어보니 일단 면이 꽤 쫄깃한게

마치 이게 칼국수다 라고 말하는 것 같다. 어지간한 면은 명함도 못내밀 수준


단순해 보이는 국물 역시 좋았는데 쫄깃한 면 덕분에 맛이 배가되는 느낌이다.


Impact of the Table

너 지금 내가 보통이라고 무시하냐






수원 팔달문 근처의 로데오거리에서 돈까스를 먹으니(정작 돈까스 사진은;;)

커피 무료 쿠폰을 주시길래 방문한 카페. 마음에 들어서 카메라를 꺼냈다.


사실 이쪽길로는 잘 오질 않아서 가는날에야 알게된 까페.


사진찍는 까페. 몰래찍지 않아.


이것이 바로 무료쿠폰. 한잔두 아니구 두잔씩이나


메뉴판. 아름다운 삼각 자태를 뽐내는 스트라이다. 리티가 갖고싶어 난리.





분위기 좋~은 내부 모습들. 갔다와서야 알았는데 지하도 있대



이녀석은 새 아날로그 카메라인 이쓰


릿양꺼임


커피 등장. 옆의 작은병은 시럽.


응. 물론 듬뿍 넣어야됨



설정샷들. 방명록도 보이네



방명록은 기록해줘야 진리


정말 너~무 맛있는 아메리카노 평소 아메리카노를 거의; 안먹는 리티두 

맛나게 마심 무료쿠폰으로 먹었다는게 미안할정도로 훌륭한 커피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