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용산구 남영동 33-4, 한국음식


접시에 플레이팅된 고기를 나이프와 포크로 썰어서 먹는 일반적인 스테이크와

다른 형태인 두툼한 철판위에서 볶아먹는 스테이크집. 근방에 이런 스테이크

가게가 이집을 포함해서 여럿 있었는데 용산 미군부대의 영향인걸로 보인다.


소와 중사이즈의 가격차가 크지 않은데 햄의 양 차이는 크니 중사이즈를 주문.


양식보단 한식에 가까운 스타일이다보니 소스와 더불어 여러 및반찬이 깔리고

버터 넉넉히 둘러진 두툼한 철판위에 양파와 버섯을 포함한 재료가 올려진다.


버터에 구워진 햄과 고기는 꽤 기름지지만 먹어보니 느끼함보단 고소한맛이고

양파와 버섯 역시 마찬가지. 다이어트 따위는 이미 머릿속에서 지워진지 오래

부추를 비롯한 밑반찬들이 스테이크와 꽤 잘어울려서 느끼함을 확 잡아준다.


스테이크를 주문하면 부대찌개가 1인분을 주문할 수 있어서 주문을 해봤는데

간이 적절한 스테이크에 비해 밍밍하고 얼큰한 맛이 부족한게 조금 아쉬웠다.


그럼에도 음식에 어울리는 가게외관과 깔끔했던 내부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Impact of the Table

2%..부족해





 

서울 컴백 기념, 운전면허 취득 기념, 주말에 일하고 받은 대휴기념 등  지금 아니면 언제가냐? 하는 마음으로 과감하게 외출을 감행. 목적지는 얼마전부터 가보자고 벼르던 이태원 더 스파이스 레스토랑. 코스임에도 나름 저렴한 가격이고 맛도 나쁘지 않다는 평가여서, 워낙에 양식 먹은지가 오래됐기에.


지방-_-민 시절에는 서울에만 왔다하면 우와 찰칵 우와 찰칵의 연속이었는데. 꼭 그때가 아니라도 어딘가 나들이를 가면 항상 사진을 찍어대는게 일이었는데 나이를 먹어서 그런가 -_-;; 오래되서 그런가? 그것도 아니라면 무늬만 서울 시민인지 2년차가 되어서 그런가 이젠 서울의 길 사진따위 찍지 않고 요즘 팬심으로 활활 타오르는 슈프림팀 (싸이먼디!) 노래들을 들으며 여유를 즐김. 그래도 한강을 건널땐 좋더라. 다음 정류장을 못듣는 바람에 잠깐 당황해서 그렇지 -_-;;;


일단 레스토랑 외관이 매우 독특함. 근데 바로 옆 건물이 전혀 케이크가게 같지 않게 생겼지만 매우 유명한 케이크가게인 패션5 라서 -_-;; 뭔가 어울리는 듯. 문 열고 들어가니 평일 낮인데도 사람이 꽤 많더라.  근데 주로 강남 아줌마-_- 같은 느낌의 아줌마들이 주류였다.


해물이 안들어간 에피타이저를 찾던 나는 TFT를, 푸아그라가 별로 땡기지 않던 오빠는 Exclusive를 선택.


근데 서빙해주시는 분들이 자꾸-_- 헷갈려해서, 에피타이저부터 반대로 주는 실수를...에피타이저야 서로 안땡기는 음식이다보니 한방에 알아챘지만, 메뉴 이름도 짱(!) 길고 -_-;; 세부적인게 기억이 안나는 다음 메뉴들은 진짜.. 서버분들이 헷갈려하시니 우리는 더 모르겠는 상태. 내가 완두콩스프고 오빠가 렌틸콩스픈지 그 반댄지..그냥 맞겠지 하고 먹었지만 그래도 '아까 내 메뉴에 송로버섯 어쩌고 있는게 맞던가?' 하는 못미더움을 감출 수는 없더라.


에피타이저는 서로 각자메뉴는 마음에 들고 상대메뉴는 미묘함을 느끼면서 각자의 선택에 만족함. 빵도 꽤 바삭하고 맛있었는데, 오빠는 네모난 빵을 마음에 들어했고 나는 치즈가 들어간듯한 크라상이 좋았음. 빵이랑 스프까지 먹었는데 배가 불러오는 당황스러운 시츄에이션 -_-;;;; 근데 완두콩스프에 자꾸만 손이 감. 메인메뉴는 내가 와규갈비살을 먹으려고 했는데-_-  푸아그라가 마음에 안든 오빠가 고른 메뉴는 메인이 와규로 고정이라 선택의 폭이 넓은 내가 어쩔수 없이 영계메뉴로 급선회. 나머지 하나는 연어라서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ㅠㅠ


메인이 나오고 나서 아까 스프가 내가 완두콩이고 오빠가 렌틸콩인게 맞았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는데 와규 메인에는 완두콩이랑 감자뇨끼랑 미니양파가 곁들여져있고 영계 메인에는 렌틸콩이랑 단호박 무스가 곁들여져 있었기 때문. 아, 서로 반대되게 나오는가 하는 생각을 했다. 아니면... 어쩔수 없고-_-; 이미 먹은거 뭐. 어쨌든 와규 메인은 포크로도 슉슉 찢어질 정도로 부드러운 고기랑 어떻게 만들었나 싶은 감자뇨끼가 매우 맛있었다. 미니양파도 좋았음. 근데 간이 좀 싱거운듯 했고 영계 메인도 너무 퍽퍽하지 않게 괜찮았던듯. 렌틸콩이 입맛에 맞아서 남김없이 싹 먹어치웠다. 이것도 마찬가지로 간이 강하지가 않았음. 음식이 전체적으로 그런듯하다.


디저트는 둘다 레몬케이크가 들어가는줄 알았더라면 내가 그냥 파인애플이랑 크런치 초콜릿으로 하는건데 -_-;;; 사실 가기전에 인터넷으로 볼때는 파인애플 꼭 먹어야지!! 하면서 가놓고 막상 가니까 망고 아이스 파르페가 너무 끌려서 급 바꾼거라...근데 망고 맛있었다. 위에 꽂혀있는 초콜릿이 보기엔 초콜릿인데 먹으니까 사탕이라서 신기했음. 뭔가 먹어본듯한 맛이었는데 기억이 안났다. 오빠 디저트는 거의 레몬케이크가 주였고 옆에 같이 나온 초코크림이 레알돋게 달아서 -_-;;; 초콜릿 짱 좋아하는 나도 찔끔먹고 못먹음.


디저트 다 먹고 나한테만 있던 마지막 메뉴인 커피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여러명이 지나다녔는데도 챙겨주질 않아서 오빠가 물어보라고 조금 재촉함 -_-;; 나는 그냥 기다리면 주지않을까 하다가 불러서 물어봤는데 서버분들이 까먹고 안챙겨주신거였음. 죄송하다고 막 그러긴 했는데 뭐 그정도쯤이야 -_-;;; 하지만 그거땜에 실컷 잘 먹고 우리 분위기가 좀 별로였다......-_-.... 아이스 레귤러커피로 부탁했는데, 딱 나온거 서로 먼저 먹어보라고 티격태격 하다가 내가 먼저 먹고 오빠는 빵터짐. 내가 요새 다이어트 한답시고 길거리 다니면서도 라떼따위 거들떠도 안보고 시럽조차 넣지 않은 에스프레소-_-를 먹곤 하는데 그냥 보통 커피전문점에서 파는 에스프레소가 커피면 이건 티오피야 레알 쓰다. 먹어보라고 줬더니 시럽 잔뜩 넣는 나에게 늘 '커피는 쓴맛이지!'를 강조하던 오빠마저 -"_= 하고 얼굴을 찡그림. 어떻게 어떻게 반 넘게 먹고 시럽 넣으면 커피가 맛있을까? 하면서 시럽을 넣고 넣고 장난 하다보니 어느새 분위기는 화기애애하고- 커피까지 다 마시고 기분 좋게 나옴.


1시에 예약하고 12시 58분쯤 들어갔는데 밥 다먹고 나오니 3시가 다됨-_- 코스 전체적으로 보면 그닥 양이 많은것 같진 않은데 진짜 천천히 먹어서 그런가 완전 배부르게 먹었다. 손님이 많아서 그랬는지 몰라도 음식이 좀 늦게나온 감도 없지않아 있었지만....


내가 생각하기에 오늘 코스중에 베스트는.


White peaches, figs, procuitto, Arugula, Orange vanilla dressing, mascarpone mousse


복숭아와 무화과, 프로슈토, 오렌지 바닐라 드레싱과 마스카포네 무스- 이거였음. (다행히도 에드워드 권님 블로그에 이름이 있네;) 무화과랑 프로슈토도 맛있긴 했지만 마스카포네 무스랑 복숭아가 대박이었음. 사진은 무슨 감자처럼 생겼지만;; 복숭아와 무스와 저 잎-_-;;을 같이 먹는순간 진짜 우와 하는 소리가 절로 나옴; 이거만 왕창 따로 팔면 안되나 하는 생각을 할 정도였음.


너무 비싸지 않은 가격에 코스를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는 괜찮았던 것 같다. 서빙해주시는 분들이 음식 하나하나 설명도 잘 해주시고,  음식 맛도 너무 강한거 없이 전반적으로 담백하게 괜찮았고. 옆 테이블 설명할때 슬쩍 들은거지만 셰프가 버터같은 것들을 절대 금지시켜서 드릴수가 없다는 말을 하는거 보고 (우리 테이블에도 빵이랑 같이 나온건 올리브오일이었음) 굉장히 신경쓰는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그래도 간만에 간 양식집(-_-)에서 나름 괜찮게 먹었고 비록 구경갈랬다가 비싸서 때려치운 리움-_-은 초---큼 아쉽지만 이태원 구경도 잘했으니 오늘 외출은 만족.





제대한지 얼마 안된것 같지만 1년이 훌쩍 넘은 제리생일을 맞아 저녁식사.

어쨌든 이태원쪽에 괜찮은 음식점들이 있다길래 갔다왔다.


- 피자리움 - 


녹사평역에 더 가까운 피자리움. 2번출구로 나간 뒤,조금 내려오다보면 있다.


메뉴판. 사실 다먹고 나오면서 급히 찍느라 많이 흔들렸어 -_-


소금이 안데스 호수 에서 가져온 소금이라는 내용이 좀 신기함.



이태원이라 그런가. 이국적인 그림이 가게의 벽면을 장식하고 있었다.


이국적이어도 식기 및 물은 셀프. 


가게를 이리저리 쳐다보는 이날 생일인 사람.


카메라가 자신을 향해있는걸 확인하자 멀뚱히 응시 -_-


주문한 음료 등장. 왼쪽은 오렌지주스 오른쪽은 애플주스


이분은 이날 생일맞은 사람의 애인 되는분.


주스를 쪽쪽쪽 


주문한 피자 도착. 


제리 주문-해산물 피자(5500) 오징어랑 새우가 적당한 양이 들어있음.


리티 주문-마르게리타 피자(4700) 토마토 소스위에 허브로 풍미를 더한 맛.


피자 주문시 따라오는 웨지감자.



빠질 수 없는 피클. 오이랑 고추.


오픈형 주방이 있어서, 피자 빚는 과정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잘먹어뜸.


피자는 맛있었고, 주스는 평이. 감자는 제리는 쏘쏘 리티는 맛있다는 의견.

프랜차이즈와 달리 원하는 토핑만이 올라간 피자를 먹을 수 있다는 점은 굳.

나오는 피자의 양은 라지사이즈 피자의 1조각 반 정도라고 보시면 되겠다.


피자로 배를 약간-_-; 채우고 디저트를 먹으러 이태원을 가로질러 이동.


- 패션파이브 - 


몇몇 블로거분들에 의해 유명해진, 까페같지 않은 외관의 까페 패션파이브


입장후 펼쳐진 케이크의 세계에서 황홀해 하시는 리티.-_-


쿠키나 샌드위치, 일반 빵도 잔뜩. 정작 케이크사진은 하나도 없네 -,.-..헐퀴

생일인데 왁자지껄한거보단 둘이 있는게 나을거 같아서 포장을 하기로.


요고이 포장상태.


포장을 벗기면 이렇게 됩니다.


케이크들의 자태


제리 주문-떼굴떼굴 메이플롤(4500) 겉이 바삭해서 먹는 식감이 좋았음. 


리티 주문-레어 치즈케이크(5500) 느끼하지 않았고 포슬포슬해서 굳.


푸딩들. 왼쪽은 로얄 쵸코푸딩. 오른쪽은 로얄푸딩. 둘다 3000

다른푸딩을 먹어본적이 없어서 비교는 어렵지만 고급스러운 맛.


솔직히 가격대가 일반적인 서민이 오기엔 부담스러운건 사실.

특별한날 기분좋게 저녁먹고 디저트 먹으러 오기엔 괜찮음. 

비싼만큼의 맛을 제공해주는 가게라고 생각하시면 될 듯.


뭐 잘갔다왔어 -_-/





-------------------------------------------------------

제리의 맛집기행 Season 1.5 - Delicious Life! 

-------------------------------------------------------


서울 올라가서 느낀건 확실히 서울은 고기값이 좀 비싸다는점.

물론 1인분당 양이 많긴합니다만 6~7천원은 비싸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쨌든 (소화 잘되는) 고기를 먹어줘야=_= 영양 보충을 할터

용산에 독특한 고깃집이 있다길래 찾아가기로 하였습니다.


약 40분정도를 해메고 찾아낸 홍돈. 직역하면 붉은돼지지요..



쌈장에 찍어먹을 야채와 고기를 찍어먹는 간장소스. 매콤짭짤하니 좋구요.


역시 기본찬중 하나인 캐요네즈와 간마늘이 얹혀진 양배추.

은근히 맛있어서 저희도 3~4접시는 먹은거 같네요.


고기 찍어먹을 것들



하절기에 나오는 미역냉국. 동절기엔 배추된장국이 나온다고 합니다.


이날의 맥주는 하이트. 실컷 걸은 뒤라 그런지 정말 꿀맛



초벌구이된 고기 등장. 가격은 1인분 칠천원입니다만. 

양이 넉넉해서 사람에 따라 시키면됩니다. 즉, 두명이면 2인분. 


초벌구이가 된상태라 노릇해지면 먹으면 됩니다.


냉면이 없는 대신 김치말이 국수(2천원)


찾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지만, 인내는 쓰지만 열매는 달다라는 말이 있듯이

평소 먹던 삼겹살과는 다른 독특하면서도 매우 만족스러운 고기맛이었습니다.


홍돈에 대한 저희의 평가는 다음과 같습니다.

일단 이거는 고기에 한해서만 강추입니다.

양도 착하고 맛도 좋고, 고기는 정말 흠잡을데 없습니다만...


김치말이 국수는 글쎄요.. 가격저렴하고 맛이 없지는 않았습니다만.

고기를 먹은 뒤라 그런지 '오!' 하는 감탄사까지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김치말이 국수는 글쎄요.. 가격저렴하고 맛이 없지는 않았습니다만.

고기를 먹은 뒤라 그런지 '오!' 하는 감탄사까지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용산 근처에 산다면야 꽤 자주 찾아갈만한 고깃집 이라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