꽈배기집에 이어서 역시나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서 사고있었던 김밥 전문점

시장 좌판이다보니 당연히 포장전문이고 보통은 김밥을 적당히 포장한 다음에

시장한쪽의 골목안에 있는 칼국수거리에서 국수랑 같이들 먹는 방식을 취한다.


김밥은 그냥김밥과 오징어일미김밥을 주문했고, 칼국수와 수제비를 곁들였다.

일단 김밥은 나름 괜찮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오징어일미의 양이 살짝 작았고

국수는 쫄깃하고 맛있으며 땡초로 맵기를 조절한게 좋았고 양이 진짜 많았다.












창원 반송시장 한쪽에서 사람들이 줄을 서서 사가고 있는 꽈배기. 지나가다가

우리도 그 줄을 본다음 잽싸게 줄을 서서 구매했다. 인당 만원까지 제한인듯

줄때문에 기대를 많이 해서 그런가. 저렴하고 맛있긴한데 특별한건 모르겠다.

















창원스포크파크 건너편 주택가에 있는 케이크 전문점. 로고가 일단 괜찮았고

오늘의 동선에서도 가깝고 이곳의 케이크가 조금 궁금하던차라 방문을 했다.


내부의 구조가 굉장히 독특한데 일단 세로로 긴 구조이고 절반즈음의 공간이

사무실로 사용되는것 같았고, 앉아서 먹는공간은 작은 바테이블로 되어있으며

의자수가 많지 않다보니 피크타임엔 경쟁이 있을듯 하지만 다행히 비어있었다.


주문은 아메리카노와 크림슨펀치아이스와 당근케이크에 얼그레이 마카롱까지

온김에 다양하게 먹으려고 이것저것 주문을 했고 가격대는 나름 적절한편이고

사진을 깜빡했지만 케이크가게라 꽂기 위한 예쁜초가 많이 있어서 괜찮았다.


일단 음료는 적당히 무난한 맛이었고 케이크는 맛은 괜찮았는데 이게 과하게

부드러운건지 스푼을 대면 쉽게 부스러지는통에 되려 먹기는 조금 불편했고

의외로 마카롱이 꼬끄의 식감은 물론 필링도 적절히 달아 가장 만족스럽더라.


어쨌든 전반적으로 맛자체는 괜찮은편이라 놓여진 책들 보며 잘 쉬다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