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부터 진해 경화역 근처에서 심야시간동안 영업하는 라멘전문 푸드트럭

밤도깨비라는 프로에도 나왔던 부산대 트럭이 진해로 이사왔다는 소문이 있고

영업시간은 새벽2시까지지만 하루 50그릇 한정이라 매일 조기에 매진되는 곳.


모처럼 가게가 일찍 마쳐서 영업시작시간 즈음에 맞춰 도착을 했는데 확실히

현재 인스타에서 꽤나 핫한곳답게 우리앞에 4팀이 기다리고 있었다. 30분정도

기다렸다가 자리에 착석. 참고로 근처에 대기실이 있어서 추위 걱정은 없는편


메뉴구성은 푸드트럭이라 단촐한 편. 두가지의 라멘과 교자만두를 주문했다.


라멘의 경우 베이스가 되는 돈코츠육수가 굉장히 뽀얀데 맛은 적당히 진했고

카라이라멘의 경우 매콤하게 우린 국물이 아니라 고추기름의 매운맛이 더해진

스타일이라 살짝 당황했다. 아쉬운건 차슈와 반숙계란인데 식감이 애매했고,

만두의 경우 일본식의 굽는 교자는 아닌데 적당히 잘 튀겨져서 나름 괜찮았다.


푸드트럭이다보니 손님이 감수해야하는 시스템적 불편함이 있는데 근본적으로

수정이 힘든 부분이니까.. 다만 맛이 분위기를 따라가지 못하는 느낌이긴 했다.


















[Info]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전1동 477-23, 한국음식


평양냉면의 불모지나 다름없는 부산에서 그나마 알려진 곳.

멋모르고 일요일에 방문했다가 휴일이어서 실패 한 후 첫 재방문이다.


외관도 그렇고 내부도 세월의 흐름이 배어있는 듯 한데,

꾸준히 관리를 잘해온 듯 허름하다는 느낌은 전혀 없다.


주문은 평양냉면과 함흥냉면에 빈대떡과 만두 2개

갯수단위로 주문이 가능해서 부담이 없는게 큰 장점.


나머지 메뉴는 주방에서 모두 준비를 해주시지만

빈대떡은 계산대옆의 조리대에서 사장님이 구워주신다.


주전자에 담긴 육수 마시다 보니 나온 빈대떡과 만두.

빈대떡의 경우 저렴하다보니 사이즈가 조금 작지만

고기까지 얹어지는 등 재료는 전혀 부실하지 않다.


만두 역시 겉으로 보기에도 속이 꽉 차있는 모양새

두가지 메뉴 모두 맛이 삼삼하고 담백한 편인데

찍어먹는 간장도 간도 약해서 더욱 그렇게 느껴진다.

우리 입맛에야 괜찮았지만 호불호가 조금 나뉠 부분.


함흥냉면 역시 색깔에 비해 맵거나 자극적이지 않다.

쫄깃한 면발과 꾸덕한 식해의 식감이 인상적이었고

먹는 중간에 육수랑 양념의 맛이 잘 어우러지는 편.


평양냉면은 조금 의외였는데 메밀면치고는 면색깔이

강해서 혹시나 질기려나 싶었는데 툭툭 잘끊어지더라.


육수의 간은 윗지방 평양냉면에 비해 조금 강한편인데

살짝 곁들여진 청양고추가 국물을 먹을때나 면을 먹을때

맛의 존재감이 강하다는게 기억에 남는 부분이다.


기대했던 맛과는 조금 달랐지만 자체로도 충분히

독특했고 맛있었고 만족스러웠던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한주전자 먹고싶다




















원래 방문할 예정은 커녕 애초에 아예 몰랐던 집이었으나

밤늦게 첨성대에서 숙소로 가는 택시의 기사님이

강력하게 추천을 하셨던 것도 있고 살짝 허기졌던터라

간단히 한잔 하자는 생각에 숙소에 짐만 풀어놓고 들른 곳.


인기있는 집이라는게 허언이 아닌양 조금 기다리다 입장했고

외벽에 붙어있는 문구처럼 모든 사람의 신분증을 다 확인한다.

신분증을 들고있었기에 망정이지 하마터면 돌아갈뻔..


주변테이블 스윽 둘러보니 거의 육전을 먹고 있길래

육전과 비빔군만두 그리고 경주법주 막걸리를 한병 주문했다.


막포라는 이름답게 시판이긴 하지만 막걸리 종류는 다양한편.

제법 맛이 괜찮았던 기본안주 먹다보니 나온 안주와 막걸리.


일단 육전의 양이 눈에띈다. 저렴한 가격이 안믿겨질 정도.

고기도 제법 두툼하게 썰어져있고 양념간장은 물론이고

야채무침이라도 잘 어울린다. 당연히 술이 쭉쭉쭉...


뒤이어 나온 비빔군만두는 사진으로 보이는만큼의 맛.

만두도 괜찮았고 야채무침도 새콤하고 괜찮았으나,

육전이 워낙 넘사벽인지라.. 어쨌든 얘도 술이 쭉쭉쭉..


원래 딱 한병만 먹을 생각이었으나 ^^? 먹다보니 술이없네.

복숭아 막걸리 한병 더 주문해서 남은 안주를 기분좋게 비웠다.


이 자리를 빌어 운전하시느라 바쁜와중에도 이 집을 추천해주신

경북 *1 바 52** 택시기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는 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