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가커피 감정생활/음식 2015. 10. 31. 23:50















봉천역과 신림역 사이에 있는 엘가커피 본점.


시끄러운 대로변을 피해 한블럭옆에서 걸어가고 있는데

이 건물에서 나는 커피냄새가 꽤 괜찮더라.

마침 둘다 걷느라 조금 지쳐있는 상태라 고민없이 입장.


내부는 겉으로 보기보단 조금 더 빈티지스러웠는데,

프랜차이즈 커피의 본점이라 그런가 곳곳에 커피와 관련된

다양한 물건들이 있더라. 구경하는 재미가 있었다.


본점이라 기대를 한 커피맛 일단 괜찮았고

티라미수는 진짜 티라미수맛이 나더라. 훌륭했다.


근처 지나갈때는 매번 들를 것 같은 카페다.










낙성대역 근처에 있는 피맥집.

근방에 샤로수길이라는 이름으로 뭔가를 또 조성하는 것 같은데,

그것과는 상관없이 진즉에 생긴 집이다.


이름을 진짜 잘 지은게 말 그대로 코너 탭 하우스.

코너가 아니거나 2층이라도 되었으면 어떤이름일지 잠깐 궁금했다.


올리브 피자와 바이젠, 스타우트를 한잔씩 주문.

모양이 살짝 안예뻤지만 치즈가 넉넉했던 피자와

쓴맛없이 풍미 좋은 맥주를 마시니 스트레스가 쫙 풀렸다.


이정도면 뭐 굳이 이태원 안가도 될것같다.












[Info]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동 852-6, 한국음식


집 근처에 토렴하는 국밥집이 없을까 찾다가 알게된 집이다.

서울대 입구 근처에서 꽤 오랫동안 영업을 해온 설렁탕 전문점.


가게 내외부로 세월의 흔적이 느껴졌는데, 생각보다 깔끔한 편이다.

서너테이블에서 어르신들이 수육에 소주를 기울이고 계시더라.


설렁탕으로 두그릇 주문하니 금새 뚝딱 나온다.

파채 넉넉히 얹고 김치랑 깍두기를 따로 그릇에 덜고 국물한숟갈 후룩.
국물맛은 꽤 구수한 편이고 온도도 적당했다.

무엇보다 밥알이 살아있었다. 팔팔끓인게 아닌 제대로 토렴이다..


서울중심가에 비해 가격도 착한편이고, 고기도 넉넉하다.

극강의 맛까진 아니더라도 지역의 강자로는 충분한 정도.


우리 부부한테는 집 근처라는 점에서 상당한 가산점을 얻는다.


Impact of the Table

전문 인정!
























[Info] 서울특별시 관악구 신림동 1432-137, 일본음식


친구의 추천으로 들은 모처럼만의 신림 음식점.

야끼니꾸 전문점인데 가게이름이 참 직관적이다. (호루몽야끼=내장구이)


내부는 꽤 아담한 편이며, 자리는 모두 바 자리로 구성되어 있다.

한쪽에 자리를 잡아서 베스트모듬에 카시소 오렌지를 한잔 주문했다.


앙증맞은 화로와 함께 나온 고기들. 육질이 아주 괜찮아 보인다.

따로 제공된 양념장에 발라 한점, 그냥 한점 구워봤다. 둘다 만족스럽다.

고기먹고 카시스 한모금 하니 황홀하기 그지없다.


게눈감추듯 고기를 다 먹고나니 배가 살짝 덜 부른것 같아서

식사로 공기밥 된장국 세트와 소바를 하나씩 주문했다.


주문하면서 혹시나 했는데 된장국은 톤지루가 나온다.

건더기 넉넉하고 국물에도 생강맛 가득. 소바도 육수랑 면 모두 괜찮았다.

후식으로 나온 아이스크림도 괜찮긴 마찬가지.


가격대가 살짝 높은게 아쉽긴 하지만, 음식 자체는 아주 괜찮았던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이거 탐나네..







서울 구 탐방. 마지막 목적지는 관악구.


시작은 집 근처에 있는 호림박물관.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근로자의날 모두 쉬는 곳이다보니 사전에 미리 갔다왔다.


사설박물관이라 입장료가 있다.













사진에 찍힌것보다 훨씬 많은 소중한 전시품들이 있는데, 충분히 한번은 가 볼만한 박물관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이 이런 박물관을 꾸리기는 쉽지 않았을 터. 대단한 분이다.







앞마당과 주차장마저 괜찮은 편.


대형 쇼핑몰이 서로 마주보고 있는 이 곳은.


신림 사거리.




꽤 큰 번화가인데 이상하게 잘 안와진다. 집앞이라 그런가.



한쪽에 있는 순대타운. 두개의 건물로 구성이 되어 있다.



층마다 있는 가게 중 단골집이 있다면 단골집에, 아니면 편한 곳에 착석하시면 되겠다.


버스를 타고 이동한 곳은 사시의 성지 녹두(대학동)고시촌 거리.




확실히 다른 거리와는 달리 학원과 고시원, 서점의 비율이 높다. 그마저도 로스쿨때문에 많이 폐업했다고 하더라.


녹두거리의 핫플레이스 놀이터.




관악구에 있는 줄 이사온지 한참 지나고 알았던 서울대학교. 딱히 갈 일은 없다.






서울대정문 바로 옆에 있는 관악산 등산로입구.







왜 진작 안왔을까 라는 대화를 나누었을만큼, 아주 상쾌하고 완만한 숲길이었다.





철쭉이 유명한 관악산.



입구에서 20여분정도 걸어 도착한 호수공원.





호수의 경치가 아주 아름다웠다.


정자에 앉아서 잠깐 휴식.




여기까지만 오르고 다시 산길을 내려간다.



만남의 광장에서 한창 준비중이던 철쭉제.


숲속 도서관은 닫혀있더라.










아래쪽에 있는 계곡을 비롯한 다양한 쉼터들. 같은 동네로 이사가게 되면 여름에 자주 와야겠다.



입구 근처 광장도 철쭉제 준비가 한창이다.



버스를 타고 서울대를 통과해 내린 서울영어마을 맞은편에 있는 것은.



친절하게 영문 간판도 있는 낙성대공원.









생각했던것보단 아담했는데 작은도서관에 문화예절원등 시설들이 많더라.



강감찬 장군을 모신 안국사는 시간이 늦어서 닫혀있었다.



아쉬운 마음에 강감찬장군 동상을 찰칵찰칵.





얼마전까지만해도 없었던것 같은데 최근에 생긴 샤로수길 간판.

최근에 생긴가게와 오래도록 이어져온 가게가 절묘하게 섞여있는 거리. 근데 여기도 조만간 월세 오르려나..


명소는 아니지만 우리부부가 6년넘게 애용해온 집앞의 신사시장.







우리의 단골 가게들. 없어진 가게도 있다.







우리동네 단골집들.


그리고 어느새 익숙해진 우리집 앞. 이제 얼마 남지 않았구나.


관악구 나들이는 여기서 마무리. 그리고 서울 구 탐방도 여기서 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