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터전을 잃은 영도의 주민들 주연, 김영조 감독, 다큐멘터리


일반 상업영화보다 더 영화같다는 느낌을 주는 작품. 영도에서 살아감에 있어

가장 끝으로 밀려난 분들의 이야기이다보니 한분 한분의 삶이 더 영화같았다.


이분들을 우리가 동정한다는건 감히 있을 수 없고, 히스토리를 받아들인다는

생각을 하면서 영화를 감상했다. 한편으로는 이분들의 이야기는 물론 영화를

찍었던 2014년 당시의 영도의 상황이 영상으로나마 기록되서 다행이란 생각.

특히나 영도에서 유년기를 보낸 리티는 영화를 보면서 무척이나 속상해했다.


막바지즈음 영도대교 개통식에 공무원들의 태도, 듣는둥 마는둥하는 부산시장.

무척이나 인상깊었던 장면이었는데, 이 양반들은 부산의 근대문화 유산들을

보존하려는 의지가 거의 없나 라는 생각을 하게끔 했다. 예를들면 구덕운동장.


또한 어이없는 이유로 점바치할머니들께 약속했던 부분들을 너무나도 손쉽게

뒤집는 부분 역시 아-주 인상깊었다. 영화 제목대로 지금껏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아오셨던 분들인데 이분들이 기껏 자판기로 대체될 분들인지? 직접 묻고싶다.



[Info] 랄프 파인즈&토니 레볼로리 주연, 웨스 앤더슨 감독, 미스터리


재밌다는 이야기는 진작 들어왔고, 모티브로 한 상품을 구매한 적도 있는 영화.

개봉 당시엔 제리가 영화에 큰 관심이 없던 시기라 아쉽게 극장에서 못봤지만

근래 집에서 IPTV로 영화를 많이 보는김에 이 영화를 선택해서 보게 되었다.


일단 영화 시작 후 책을 펴는 장면과 책을 덮는 장면 다음 영화가 끝나는 점이

참신했다. 영화를 봤음에도 어떤 책을 한 권 읽은 것 같은 기분이 들기도 했고.

아울러 영화를 보는 내내 영화가 참 예쁘다는 인상을 같이 받았다.


영화 내 시점에 따라 화면의 비율이 바뀌는 부분도 신선했고 덕분에 어떠한

시점에서 지금 이야기가 진행되는지 자연스럽게 인지가 되는 효과도 있었다.


심의등급에서 짐작은 했지만 간간히 수위가 살짝 높은 장면이 있지만 영화의

흐름 상 필요한 부분이었고 혐오감이 느껴지는 수준이 아닌 것은 다행이었다.


또한 탈옥하는 장면이라든가 스키추격씬에서는 특유의 비현실적인 어찌보면

애니메이션의 느낌도 조금 나는 부분이 장면 자체가 꽤 괜찮았던 것 같다.


굉장히 방대한 스토리가 있는 영화지만 지루하지 않았고 수위가 과하지 않고

크게 무겁지도 않아서 가벼운 마음으로 편히 볼 수 있는면이 돋보이는 영화다.

 





[Info] 여경주 김보람 외 여성들 주연, 김보람 감독, 다큐멘터리.


여성의 생리에 대해서 그려낸 영화로 일단 제목을 꽤 센스있게 잘 지은 느낌.


전반적으로 아기자기하다는 느낌을 주는 영화이며, 중간중간 인터뷰이들을

모자이크하는 방식이 참신했다. 아울러 제리도 몰랐던 사실을 꽤 알게되었다.


선진국에 비해 성교육이 상대적으로 부실한 나라에서 교재로 쓰기 좋겠다는

생각이 들만큼 잘 만든 영화지만 왠지 남자가 많이 볼 것같지는 않다는 생각이..






[Info] 제이콥 트럼블레이&줄리아 로버츠&오웬 윌슨 주연, 스티븐 크보스키 감독, 드라마


선천적으로 장애를 갖고 태어난 아이가 처음으로 학교에 가게되면서 겪게되는

일을 잘 극복해낸다는 어떻게 보면 굉장히 뻔한 영화. 하지만 뻔한 스토리를

뻔하지 않고 세련되었다고 느껴질만큼 잘 그려냈다는 점이 아주 훌륭한 영화.


우주선의 헬멧이라는 요소를 센스있게 배치한 점이 일단 괜찮았으며, 이야기의

주제가 되는 인물이 변경될때마다 화면이 센스있게 전환되는 부분도 좋았다. 


아울러 보통 이런 주제의 영화는 주인공에게만 이야기가 집중이 되는 구조지만

본의 아니게 희생해야 하는 가족에 대해서도 충분히 그려준 점도 인상깊었다.

그러한 입장에 놓였던 분들에게는 큰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영화이지 않을까.


아쉬운건 왜 이 영화가 예술영화로 분류가 되어 더 많은 스크린에서 상영되지

않느냐는 점이다. 대중성도 충분하다고 보여지며 억지눈물이 아닌 긍정적인

감동을 준다는면에 있어 보다 많은 분들(특히 어른)이 봐야하는 영화라고 본다.







[Info] 이우라 아라타&오다 에리카 주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판타지


최근에 재개봉한 20년 전의 영화. 사후 세계에 대해서 감독 특유의 감성으로

그려낸 게 주 내용이며 포스터로 짐작한것 이상으로 매우 잔잔한 영화였다.


등장인물이 많다보니 영화의 구성은 자연스레 옴니버스 방식을 띠고 있는데

그러다보니 집중력이 떨어지는 점과 급하게 마무리가 된듯한 점은 아쉬웠다.

쉽게 보이는 설정상의 오류와 스토리회수가 조금 덜 된 부분 역시 마찬가지.


긍정적인 부분은 배우들의 연기와 제작시점을 감안할때 감독의 상상력을 

꽤 괜찮게 구현을 했다는점. 좋아하는 감독이라 기대했으나 살짝 아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