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남 창원시 의창구 두대동 142, 중국음식


아마 지금까지 가봤던 중식당 중에서 가장 특이하다 싶은 장소에 있는 중식당

창원종합운동장 측면 한쪽에 위치한 곳인데, 겉에서 보는것보다 규모가 넓다.


들어갔을 시간엔 메인홀이 만석이라 별실 한쪽에 안내를 받고 짜장면 짬뽕에

탕수육 작은사이즈를 주문했고, 짬뽕은 얼큰하게 달라고 미리 부탁을 드렸다.


순서대로 착착 나오는 음식식 일단 탕수육의 경우 찍먹이 아닌 부먹의 형태로

나오는데 고기의 두께도 두툼하고 소스도 신맛이나 단맛이 튀지않고 적절하게

어우러진맛, 튀김의 간이 거의 되어있지 않아서 부먹에 더 어울리는 맛이었다.


짜장은 일반적으로 알고있는 그맛인데 특별한점은 없지만 나름 준수한 맛이고

짬뽕이 특이했는데 조절하면서 먹을 수 있게끔 매운국물을 별도로 내주시더라.


주문하면서 가격이 조금 높다 라곤 생각했었는데 삼선짬뽕이라고 해도 될만큼

해물의 양이 푸짐한게 특징이고, 얼큰하진 않지만 기본 국물도 나름 괜찮지만

청양고추 베이스의 칼칼한 매운국물을 넣어먹으니 얼큰해지는 맛이 괜찮았고

식사를 마칠때쯤 후식개념으로 꿀빵과 자스민차를 내주시는데 역시 맛있었다.


굳이 농구나 경륜이 아니더라도 근처에 산다면 먹으러 올만큼의 음식들이었다.


Impact of the Table

최고의 아이디어














[Info] 경남 김해시 진영읍 진영리 253-21, 중국음식


전국에서 유일하게 이 집에서만 하는 요리를 먹기 위해 방문한 곳. 원래 작년

중순 방문을 시도했으나 사장님이 편찮으셨던 상황이라 1년반만의 재도전이다.


그 유니크한 요리는 바로 연팔기라는 요리인데, 튀긴닭에 마늘이 잔뜩 들어간

단촛물을 끼얹어서 먹는 요리로 가급적 방문 1시간전에 예약을 해놓는게 좋고

처음 먹어보는 우리를 위해 단촛물을 따로 주시는 직원분의 배려가 돋보였다.


일단 기본적으로 닭이 잘 튀겨졌고, 촛물은 식초맛과 마늘의 풍미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맛인데 단맛도 살짝 가미가 되어서 뭘 찍어먹어도 잘 어울릴 맛이라

마늘을 싫어하는 제리도 흡입할 정도, 특히 오래담궈놔도 닭이 바삭바삭했다.


식사는 짬뽕을 주문했는데 색깔에 비해 과하게 맵지 않고 국물이 꽤 묵직하며

다양한 재료들이 볶아진 풍미가 강했고 맛이 담백해서 먹기 꽤 편한 맛이었다.


집에서 먼거리지만 확실히 연팔기를 먹기위해서 여기까지 올만한 가치가 있다.


Impact of the Table

고마운 차


















[Info] 경남 창원시 성산구 남양동 40-14, 중국음식


올해 상반기 인스타에서 꽤 핫했던 트렌디한 중식당.

잠깐의 유행이라기엔 호평이 대부분이라 궁금했는데

성산구 나들이를 하는김에 경로를 잡아서 방문했다.


반지하의 위층에 있는 내부는 곳곳의 장식들은 물론

뻥뚫린 창문의 뷰 덕분에 흡사 카페와 같은 분위기다.


메뉴는 중식당의 대표적인 식사메뉴 위주로 간소하게

준비되어 있는데 짜장면과 짬뽕 쫀수육을 주문했다.


반찬은 셀프방식인데 단무지는 괜찮았으나 양파가 맵..

음료수도 곁들였는데 얼음컵을 같이 주는 점은 좋았다.


주문 후 조리임을 감안한다고 해도 음식이 나오기까진

시간이 조금 소요되는 편. 쫀수육이 먼저 나오고

이어서 약간의 텀을 두고 짜장면과 짬뽕이 나왔다.


짜장면의 경우 건더기가 잘게 다져져 있는 유니짜장

스타일인데 그러다 보니 씹는 맛은 약간 부족하지만

맛 자체는 깔끔하고 괜찮았다. 다만 양이 조금 작...


짬뽕의 경우 일단 국물이 묵직하면서 입에 착착 감긴다.

제법 얼큰한 편인데, 조금 독특한 이 집의 면발과도

잘어울렸고 조개 껍데기가 다 분리되어 있는점이 좋았다.


쫀수육은 꿔바로우 스타일의 찹쌀탕수육인데

먹어봤던 꿔바로우중에선 고기두께가 가장 두툼했다.

튀김옷 상태도 준수했고 소스 맛도 괜찮았으나,

소스의 양은 살짝 과해서 막바지에는 질척일정도.

볶아져 나오거나 소스를 따로 주면 더 좋았을 듯.


둘 다 SNS맛집을 크게 신뢰하지 않는 편이라

큰기대없이 방문했지만 기대이상으로 맛있게 먹었다.


Impact of the Table

창원사람 아닌 사람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