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보니 1년만에 도립미술관에서 보게 된 전시. 사실 제목만으로는 그다지

끌리지는 않았지만 동선도 맞고 시간도 남아서 봤지만 아주 흥미롭게 봤는데

생각도 많이 하게끔하고, 한참 바라본 작품도 있을만큼 여운이 깊은 전시였다.
















































축구 직관 후 저녁식사까지 시간이 꽤 남길래 잠깐 미술관에 들러서 본 전시회.

전시 제목만 보고는 빛 자체를 활용한 작품들이 주로 있을 줄 알았으나 의외로

그림 형태의 작품들이라서 살짝 당황. 이곳에서 본 전시회 중 제일 난해했었다.





















































































사진전을 예상하고 갔는데 사진을 주제로 한 예술작품 전시회길래 살짝 당황.

그래도 전시되어 있는 작품들이 전반적으로 흥미로웠고 이해는 잘되더라.

성산아트홀은 처음인데 공간이 전시회랑은 살짝 안맞는 느낌인건 아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