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NTER

HA HYUN-WOO


이거 하나때문에 상경해서 방문한 곳.

운 좋게 평일에 쉴 수 있어서 첫차로 상경해 바로 가서 그런지

2층 전시장 공간에 아무도 없어서 진짜 편하게 관람하다 왔다.

평소엔 잘 먹지도 않는 아메리카노 한 잔 시켜두고 야외에 앉아

바람쐬다가 내키면 들어가서 그림 보다가 또 앉아서 시간 보내고..

작품 하나하나 진짜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어서 좋았다.

굿즈를 판매하는 것 같았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사람이 안와서

그냥 구경만 하다 가려던 찰나에 담당자 분들이 오셔셔

계속 눈여겨 보던 스텐컵을 사 올 수 있어서 좋았다ㅎㅎㅎ

무료로 배포하는 포스터도 얻어왔고.


뮤비촬영때는 도저히 갈 수 없었어서 신청조차 못했기에

관람하러 간 당시에는 저 그림이 신곡과 관련있는 줄 몰랐는데

국카스텐의 신곡 커버 그림인걸 알고 나니 돈은 많이 들었어도

일찍 시간내서 보고 오길 진짜 잘했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


30장만 한정판매 했던 콜라보 티셔츠도 운좋게 온라인 구매에

성공해서 소장할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다ㅠㅠ



























영도의 폐조선소에서 열린 사진전. 이런게 있는줄 몰랐는데 알고보니 올해가
3회더라. 1,2회는 우여곡절이 많았던듯.. 대중교통이 썩 좋진 않았지만 굳이
시간을 내서 왔는데 인상깊은 사진이 많았다. 영도에 대한 사진이 적은 점은
조금 아쉬운 부분이고 사진에는 나이가 없다는걸 새삼 깨달은 사진전이었다.


  • 서보경 2020.11.18 15:57

    안녕하세요! 저는 부산대학교 관광컨벤션학과에 재학 중인 서보경 학생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이번에 거청 조선소 개발 관련 공모전에 나가게 되었는데, 올리신 거청 조선소 사진을 표지로 활용하고 싶어 댓글 남기게 되었습니다. 혹시 가능할까요? 상업적으로 이용하는 일은 절대 없을 예정입니다!!

























































어쩌다보니 1년만에 도립미술관에서 보게 된 전시. 사실 제목만으로는 그다지

끌리지는 않았지만 동선도 맞고 시간도 남아서 봤지만 아주 흥미롭게 봤는데

생각도 많이 하게끔하고, 한참 바라본 작품도 있을만큼 여운이 깊은 전시였다.
















































축구 직관 후 저녁식사까지 시간이 꽤 남길래 잠깐 미술관에 들러서 본 전시회.

전시 제목만 보고는 빛 자체를 활용한 작품들이 주로 있을 줄 알았으나 의외로

그림 형태의 작품들이라서 살짝 당황. 이곳에서 본 전시회 중 제일 난해했었다.





















































































사진전을 예상하고 갔는데 사진을 주제로 한 예술작품 전시회길래 살짝 당황.

그래도 전시되어 있는 작품들이 전반적으로 흥미로웠고 이해는 잘되더라.

성산아트홀은 처음인데 공간이 전시회랑은 살짝 안맞는 느낌인건 아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