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남 김해시 대청동 853-14, 한국음식


장유 대청계곡 근처에 대규모로 지어진 건물의 3층에 있는 에드워드권 셰프의

한식 다이닝 레스토랑. 원래 서울에 있었던 레스토랑인데 얼마전 김해로 이전

했다는 소식을 접했었던터라, 올해 리티의 생일기념 식사장소로 방문을 했다.


건물의 크기만큼 내부가 꽤 넓었는데 군데군데 배치된 기물들 덕분에 한식당

이라는 점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고. 주문까지의 서비스도 일단은 훌륭했다.


점심코스는 단일메뉴가 준비되어있고 몇가지 메뉴를 추가할 수 있는 방식인데

중간메뉴중에선 맑은해물탕을, 식사메뉴중에선 한우안심구이를 각각 추가했다.


음식에 대한 평을 각각 짧게 남기자면, 아뮤즈의 경우 칠절판에서 모든 맛이

골고루 느껴지는게 신기한데다 꼬막튀김은 하나도 안비리게끔 잘 튀겨졌으며,

타락죽은 아주 부드러웠는데 옹심이의 감자식감이 느껴지지 않는건 아쉬웠다.


겨자채는 알싸한맛이 딱 적당했으며 해물탕은 진하면서도 아주 깔끔한 맛이고

육회는 고기자체도 굉장히 맛있지만 위에 올려진 매생이칩이 정말 한수였다.


물회는 한치와 문어가 적당히 쫄깃하면서 에스푸마와 초고추장이 잘 어울리고

전복이 올려진 계란찜은세상 호화로운 맛이다. 반상은 반찬과 밥도 맛있지만

국과 전복장의 맛이 단연 고급스러웠고, 구이 역시 맛과 식감이 만족스러웠다.


디저트는 특별히 헤드셰프께서 서빙해주셨는데 레몬맛이 딱 적당히 상큼했고

홍시아이스크림과 얼그레이크림의 조화가 좋고, 차와 다과도 맛있긴 마찬가지


너무 극찬일색인것 같지만, 사실 약간의 해프닝때문에 둘다 기분이 다운되어

있는 상태였음에도 음식들의 맛에 내내 감탄했을정도로 정말 너무 훌륭했다.


아울러 위에도 언급했지만 예약과정에서부터 식사내내 직원분들의 서비스역시

어지간한 호텔수준이라고 느껴질만큼 역시나 너무 훌륭했다. 이정도 퀄리티가

지속적으로 유지된다면 아마 근방을 평정하지 않을까. 자주 들를만한 곳이다.


Impact of the Table

!

















속천 버스정류장 근처에 있는 아담한 카페. 친구인듯한 여성 두분이 운영하는

곳인데 내부가 꽤 아기자기한게 SNS업로드를 위한 사진을 찍기에 좋아 보이는

장소지만 의자는 그렇게 썩 편하지는 않았다. 푹신한 쿠션이 사알짝 아쉬웠고


처음 지인과 갔을땐 아메리카노와 아인슈페너 유자티, 마카롱을 사러 들렀던

두번째 방문에는 마카롱과 더불어 청포도에이드를 테이크아웃해서 들고갔다.


커피는 특유의 신맛이 도드라지는 맛이고 미묘하게 양이 살짝 작은 느낌이고

에이드는 양도 넉넉했고 단맛과 상큼한맛이 딱 알맞게 어우러져 있으며 안에

허브가 들어있어서 흔들때 생기는 향도 좋다. 근래 가장 만족한 에이드였고


마카롱은 필링도 넉넉하고 꼬끄도 쫀득해서 좋다. 무엇보다 갑자기 여기저기

등장한 뚱카롱이 아니라 간만에 먹은 정통스타일의 마카롱이라 더 괜찮았다.

















창원스포츠파크 건너편 주택가에 있는 케이크 전문점. 로고가 일단 괜찮았고

오늘의 동선에서도 가깝고 이곳의 케이크가 조금 궁금하던차라 방문을 했다.


내부의 구조가 굉장히 독특한데 일단 세로로 긴 구조이고 절반즈음의 공간이

사무실로 사용되는것 같았고, 앉아서 먹는공간은 작은 바테이블로 되어있으며

의자수가 많지 않다보니 피크타임엔 경쟁이 있을듯 하지만 다행히 비어있었다.


주문은 아메리카노와 크림슨펀치아이스와 당근케이크에 얼그레이 마카롱까지

온김에 다양하게 먹으려고 이것저것 주문을 했고 가격대는 나름 적절한편이다.

사진을 깜빡했지만 케이크가게라 예쁜 초나 소품이 많아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일단 음료는 적당히 무난한 맛이었고 케이크는 맛은 괜찮았는데 이게 과하게

부드러운건지 스푼을 대면 쉽게 부스러지는통에 되려 먹기는 조금 불편했고

의외로 마카롱이 꼬끄의 식감은 물론 필링도 적절히 달아 가장 만족스럽더라.


어쨌든 전반적으로 맛자체는 괜찮은편이라 놓여진 책들 보며 잘 쉬다가 왔다.













일반 마카롱보다는 더 두꺼운 일명 뚱카롱을 판매하는 곳. 마산역 근처에 있다.


사실 성산구쪽에 성업중인곳을 예약하려다 실패를 반복하던중 알게된 곳인데

이곳 역시 예약이 어려워지기전에 얼른 갔다오자는 생각에 후다닥 갔다왔다.


마카롱은 그날그날 준비된 종류가 다른데 사온것은 우유초코칩과 초코나무숲

딸기요거트에 소금바닐라를 2개 곁들였고 꼬끄후레이크와 밀크티도 구매했다.


일단 꼬끄의 식감은 아주 쫀득한 편. 뚱카롱을 처음 먹었는데 일반 마카롱보다

필링이 두껍다보니 잼이 없는걸 먹으면 밸런스가 조금 안맞는 느낌이 있었고

필링 가운데 잼이 있는 마카롱을 먹으면 이게 또 밸런스가 잘 맞는 느낌이다.


대신 한개 한개가 크다보니 다 먹고나면 마카롱 게이지가 꽉 차버리는것 같고

꼬끄후레이크는 바삭한 식감이 괜찮았고 밀크티는 홍차맛이 진해서 맛있었다.











진해 SNS의 성지였던 가게가 다른곳으로 이전하고 그 자리에 새로 생긴가게.

생긴지 얼마 안된걸로 알고있는데 빠르게 소문이 퍼진건지, 마감 3시간 전에

방문을 했는데도 남아있는 마카롱이 3개뿐이라서 고민할필요 없이 다 사왔다.


구입한 마카롱은 왼쪽부터 흑임자 딸기다크초코 고구마. 일단 식감이 제대로

쫀득쫀득했고 각각의 맛이 뚜렷하게 느껴져서 좋았다. 의외로 다른 두가지에

비해 고구마가 가장 우리부부 입맛에 맞더라. 시간될때 자주 사먹을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