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구 탐방. 이번 목적지는 마산합포구.


차들이 가득한 이곳은



육호광장. 실제로 숫자6호인데 1~5호가 어디인지는;;


근처의 부림시장.







애초의 재래시장에 건물이 추가되서 제법 규모가 있다.



청춘바보몰. 사진찍을때만해도 영업중이었는데 지금은 닫은듯?












창동예술촌. 구도심을 활용한 곳인데 골목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의미를 알 수 없는 상상길.





우리가 주로 다니는 골목인데 250년길 이라는 이름을 붙였더라.



창동 한가운데의 불종.





문화의 거리. 무슨 문화인지 와닿진 않는다.




3.15 의거 발원지. 소녀상이 간간히 애먹는다는데 좀 가만 냅두길..








통술골목. 한번 가본다는게 아직 못가봤다.






아구찜거리. 하나같이 노포들이다.




복요리거리. 알기쉽게 골목 어귀집이 원조집이다.


마산어시장.








도소매 같이있는 만큼 규모도 꽤 넓고 생선들도 아주 싱싱하다.


지나가다 찍은 합포구청.


임항선그린웨이.





폐쇄된 노선을 공원화 했는데 과하지 않고 괜찮았다.


건너편에 있던 이곳은




마산항 제1부두공원 이었으나 현재 공사중




버스를 타고 관해정으로 이동하였으나




문이 잠겨있어서 문틈사이의 풍경이랑 바로 앞 풍경만 깔짝



이동하던 길. 재개발이 한창이다.



가고파 꼬부랑길





지대가 높다보니 가급적 버스나 자차로 오시길


뷰는 괜찮았다.


때마침 볼록거울


문신미술관. 하필이면 닫았고


마산박물관.






볼게 많았다.



바로 앞에서 이런것도 찍어본다.




몽고정과 3.15 의거탑.







신신예식장. 굉장히 매력적인 곳이었다.


북마산 가구거리.



이런데가 있는줄도 몰랐는데 지나가보니 있더라.


노산동 가고파거리.






아직 조성된지 얼마되지않은 티가 팍팍 난다.



북마산역.


어르신들이 많이 계셨는데 때마침 다들 어디론가 이동하시더라.


합포구에서 빠질 수 없는 이곳



배타고 ㄱㄱ



바로 돝섬.






제리는 20년만 리티는 처음이었는데 나름 괜찮았다.





마산조각공원과 그 안에 있는 마산음악관.





아담하지만 볼게 많았고


갑자기 왠 여고가 나오냐면


경남지역 최초의 가톨릭 성당인 성요셉성당이 이곳에 있다.



소하천벚꽃거리.




의외로 사람들이 많이 모르더라. 숨겨진 벚꽃명소일듯.


10분정도 걸으면



깡통골목.



동네 자체가 매력넘쳤다.



버스를 타고 월영대.



여기도 잠겼네.. 아쉽지만 문틈으로 찰칵.


버스를 다시 갈아타고


광암해수욕장.







올해 16년만에 재개장한다더라. 생각보다 넘나 아담했다.



한쪽에 있던 예쁜 등대.


근처에 있는 해양드라마세트장.










기대했던것보단 볼만했는데 소품보관상태가 엉망이었다.


콰이강의다리라고도 불리는



저도연육교. 육지랑 섬을 연결하는 다리를 연육교라고 하더라.




차도 다닐수 있는 다리가 새로 개통하면서 기존다리는 관광코스로 개조.



한가운데는 강화유리라 스릴넘친다.



근처엔 이런것들이 있구요.






조만간 철거예정인 북마산중앙시장. 왜 없애기만 하는건지..



깔끔하게 단장한 마산남부터미널을 거쳐서




댓거리. 아직 우리한텐 낯선 번화가이다.


마산합포구 나들이는 여기서 마무리. 안녕 또 올게.










합포구청 근방에 있는 카페로, 옆가게에서 저녁을 먹은 뒤 즉흥적으로 들른곳

겉에서 보는것보다 내부가 꽤 넓은데다 의자가 다양한데, 좌식의자도 있더라.


주문은 콜드브루 아이스와 수박주스로 음료와 함께 초콜렛도 같이 내어주셨다.


커피는 익히 알고있는 콜드브루의 산미 가득한 맛 그대로이며 조금 진한 편이고

수박주스는 조금 더 곱게 갈렸으면 괜찮았겠지만 맛 자체는 아주 만족스러웠다.


전반적으로 분위기도 괜찮은 데다 메뉴에 있는 맥주맛도 궁금해지는 카페였다.
























[Info]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내포리 51, 한국음식


현재까지 창원시에서 방문한 음식점 중 대중교통으로 가기 가장 힘들었던 곳

원래는 지금보다 허름했었으나 방송에 나올즈음 리모델링한것으로 알고 있다.


착석시스템이 독특한데 테이블 하나가 12인용으로 되어있다보니 적은 인원이

방문할경우 한테이블에 여러 팀이 합석하는 방식이고 크게 거부감은 안들었다.


아울러 주문시스템도 특이한편인데 고기와 밥 술을 제외한것은 직접 가져와서

먹어도 되는 방식. 이를테면 쌈채소나 부가적으로 구워먹을 식재료는 가져와도

무방하며, 가게의 한쪽에서 천원단위로도 판매한다. 우린 쌈채소는 구입했다.


주문은 삼겹살 2인분에 갑오징어 한마리로 객관적으론 조금 비싼 가격이지만

고기양은 꽤 넉넉한 편이었고, 가게가 독특한만큼 이해 못할 수준은 아니었다.


고기를 주문하면 화려한 퍼포먼스를 곁들여서 초벌을 해주시는데 이게 재료에

불맛을 확 입혀줘서 고기랑 오징어에서 훈연향이 확실히 나는게 꽤 괜찮았다.


식사로 주문한 찰밥이랑 찌개는 평범했고 되려 김치랑 후식고구마가 맛있었다.


전반적으로 주택가나 번화가에 있으면 가격때문에 조금 망설여지는 곳이지만

근방으로의 나들이를 마치고 식사를 하기 위해 들르기에는 적절한 식당이다.


Impact of the Table

퐈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