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브레 감정생활/음식 2019. 12. 1. 01:00











현동에 있는 프랑스풍 빵집. 사실 창원에서도 구석진곳에 있는터라 한번오기

꽤 힘든 곳인데, 리티가 서울에 방문하는동안 시간남는 제리가 방문을 했다.


생각보다 내부가 넓었고 주방의 규모도 꽤 컸다. 빵은 한쪽에 마련되어 있고

주로 자극적이지 않은 건강빵 위주로 구성되어 있다. 하드롤 계열은 다양한데

비해 페이스트리 계열 빵이 잘 안보이는건 조금 아쉬운 부분. 특히 크루아상

기본 식사빵인 바게뜨와 치아바타에 리티취향을 고려 무화과깜빠뉴를 골랐다.


빵은 일단 공통적으로 식감이 굉장히 쫄깃한 편이고, 치아바타는 담백했으며

바게뜨는 풍미가 구수하고, 깜빠뉴는 적당히 달고 맛이 고급스러워서 좋았다.














[Info]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 323-3, 한국음식


경남지역 위주로 몇몇곳에 분점이 있는 양평해장국 프랜차이즈의 본점으로써

입구가 조금 찾기가 힘든 위치에 있는데 옛 가야백화점 건물의 뒤쪽에 있다.


주문은 양평해장국 두그릇, 방문할당시 단체손님으로 내부가 꽤 왁자지껄한

분위기라 다양한 메뉴를 먹기보단 얼른 먹고 가자는 생각이 강해서 통일했다.


일단 국물맛은 생각보단 나쁘지 않은데, 기본적으로 담백한 맛이라서 사진은

깜빡했지만 한쪽에 있는 고추기름을 두르니 칼칼해지는게 익숙한 맛이 되었고

건더기는 푸짐했지만 선지의 비율이 높고 다른 내장들의 비율은 조금 낮은 편


선지가 쫄깃하지 않아 아쉽기는 했지만, 반찬중에서 열무김치는 꽤 맛잇었다. 


Impact of the Table

Sorry




















[Info]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남동5가 8, 일본음식


볼일이 있어 댓거리에 온김에 들른집으로 가게 이름에서 알 수 있듯 1인전문

샤브샤브 전문점이며, 내부는 테이블 없이 전부 바 좌석으로만 구성되어 있다.


야채와 쌈밥 새우 등 3가지의 메뉴 있으나 이날은 쌈채소의 상태가 별로라고

말씀해주셔서 야채와 새우샤브샤브를 하나씩 주문했다. 육수는 깔끔한 맛이며

야채는 단조롭긴 했지만 양은 푸짐했고 오뎅 만두 떡 국수도 포함된건 좋았고

고기는 지방이 적당히 섞인 부위로 내주셨고 새우도 싱싱해서 둘다 맛있었다.


소스는 3가지가 나오는데 사진을 미처못찍었지만 매운칠리소스는 리티입맛을

제대로 저격하는 맛이었으며, 절반즈음에 양념을 넣어서 매운육수로 먹었지만

샤브샤브 자체의 맛을 즐기기에는 기본 육수의 맛이 조금 더 적절한 것 같다.


재료를 모두 건져먹고 공기밥과 계란을 주문해서 만든 계란죽. 사실 이조합은

너무 검증이 된 조합이라서 맛이 없으면 이상한 조합. 당연히 아주 맛있었다.


바 좌석이다보니 먹는내내 수시로 체크하시는 서비스가 호불호가 나뉘겠지만

우린 괜찮았으며,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배추가 조금 많았으면 좋겠다.


Impact of the Table

이거 먹으려고 먹는거지













창동 부림시장에 있는 떡볶이 전문점. 원래 가던데가 너무 줄이 길기도 했고

한번 다른데 가볼까 라는 호기심이 들어서 와봤는데 여기도 방송에 나왔었네.


배가 그렇게 크게 고프지 않았어서 주문은 떡볶이랑 순대만 1인분씩 시켰고

순대는 뭐 그냥 평범한 순대였고 떡볶이는 6.25보다는 맛이 조금 순한듯하다.


딱히 어떤맛이 도드라지지 않고 밸런스가 잘 맞으며 양이 조금 작은듯하지만

계란도 있어서 다 먹고나니 적당히 불렀고, 오뎅국물이 아주 진하고 맛있었다.




마산다방 감정생활/음식 2018. 11. 4. 01:30














합포구청 근처의 골목안에 숨어있는(더없이 적절한 표현) 주택을 개조한 카페

원래는 근방의 카페를 가려고 했는데 일찍 문을 닫아서 방황을 하다 방문했다.


내부는 요즘 유행하는 레트로적인 분위기였고, 한쪽의 독채는 여럿이 왔을때

자리잡고 놀기 딱 좋겠더라. 아쉽게도 우린 둘이라 대청마루쪽에 자리잡았다.


주문은 라떼와 밀크티에 토스트. 음료는 적당히 맛있고 토스트는 끝내줬으며

가격도 괜찮은 편이라 눈이나 비오는날 마당을 보면서 쉬기에 좋은 카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