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제과 감정생활/음식 2019. 12. 22. 00:00












마산합포구청 옆블럭에 있는 이름에서부터 이곳이 노포임을 알수 있는 제과점

원래 구청이 마산시청이었던 만큼 오랜기간 마산분들이 찾으신 곳으로 보인다.


내부는 꽤 아담한 편이고 빵종류도 익숙한 빵들로 구성되어 있어서 감을 믿고

아몬드비스킷 마들렌 앙금빵을 골랐다. 프랜차이즈보다 가격은 살짝 저렴하다.


일단 앙금빵은 익히 알고있는 맛이며 마들렌은 아쉽게도 조금 퍽퍽한 편이며

비스킷이 아몬드가 넉넉하며 바삭하고 꽤 맛있어서 이날의 베스트초이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