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에 국카스텐이 한시간 가량 공연 한다고 해서

병원 가는 날이라 마침 쉬는 날이기도 한 데다가  그 주 주말에 있을

경춘선숲길 음악회는 갈 수가 없는 날이어서 공연에 목마른 터라 

가는 차비가 티켓값이다 생각하고 무작정 서울 가서 공연을 보고왔다.


 병원에 일부러 일찍 갔음에도 사람이 많은데다 약국까지 오래 걸려

기차시간이 약간 아슬아슬 해서 걱정했지만 노련한 택시기사님 덕에

초조했던 것과 달리 여유롭게 역에 도착해서 무리없이 갈 수 있었다.


서울에는 비가 온다더니 도착해보니 거의 그칠듯 말듯 한 상태였고

이미 내린 비로 서울광장 바닥이 질척질척했지만 공연 시간 기다리다 보니

뛰는데는 지장 없을 만큼 괜찮아져서 공연 보는 동안 불편하진 않았다.



SETLIST

푸에고

매일 매일 기다려

무이이야

PULSE

변신

일상으로의 초대

3456

Lazenca, Save us

한 잔의 추억



야외공연장에서 공연을 안봤던건 아니지만 뭔가 고개만 들어도

너무 서울서울한 풍경의 한가운데 광장에서 공연을 보고 있으니

불과 몇 시간 전에 부산에 있다가 갑자기 여기 와있는게 웃기기도 하고

그 와중에도 오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ㅋㅋㅋㅋ


공연 끝나자마자 남대문 가서 급하게 밥 한끼 먹고 또 급하게

터미널 이동해서 막차로 후다닥 다시 내려와야 했지만 

그래도 간만에 국카스텐 보고 같이 뛰놀다 올 수 있어서 즐거웠다

히히






간만에 난지



올해는 1일권만


날이 구리니 야무지게 우비도 챙기구요.



입장


위에 클라우드가 붙었네 ㅡㅡ


인증



페스티벌맵과 라인업




먹거리들


러브스테이지



안예은



피스로 이동


이 구조물이 훨씬 이쁘다.





킹스턴 루디스카



찍찌마






로맨틱펀치



레이지본



체력을 보충하고






크라잉넛


안짜







노브레인


어둑어둑


진짜 이날의 헤드라이너급 중독성. 어느샌가 다들 췜치 를 떼창중.












국카스텐





헤드라이너 이승환을 뒤로하고


피스는 여기서 마무리


..? 왜 아직 에피톤 무대지?


퇴장 인증.


후기를 보니 피스나 러브나 지연이 장난아니었던듯.. 쨌든 잘 놀았다.




페스티벌이 열리는 전주종합경기장. 한옥스타일 지붕이 인상적이다.



입장



타임테이블은 이러하고




broken by the scream



잠깐 뒤로 피신해서 체력을 충전


음..?


이런 먹거리와


이런 시설들과


이런 휴게장소가 존재




쏜애플





로맨틱펀치



이벤트덕분에 생명수를 잘 건졌다.







피아















국카스텐



씨유 넥스트이어


아 진짜 너무 재밌었다. 왜 진작 안왔던가!!





셔틀을 타고


하차. 난지는 한참 걸어야 한다.


입장


썬&어스 스테이지


라이프 앤 타임




뭐 이런 이벤트를 해서


샘물을 잘 얻었구요





문&스카이 스테이지로



최낙타


예전과 달리 듀얼이 아닌 단독스테이지인 올해의 그플..


솔루션스


허클베리핀


트랜스픽션


D가 날라가서 그린플러그


다시 썬&어스 스테이지



짬나는대로 야무지게 이벤트 참여


비와이


뉘엿뉘엿




리허설을 마친


약 20분정도 공연이 지연된




국카스텐




버스시간때문에 여기까지 보고 퇴장


셔틀타러 열심히 이동


시간이 조금 지연되긴 했지만 적당히 잘 봤다.






서울월드컵경기장옆에 마련된 셔틀버스 정류장.



이곳에 내려주신다.



다리를 건너면 바로 행사장 입구



팔찌를 교환 하구요.




입장



바닐라 어쿠스틱. 스쳐지나갔고


러브보단 피스가 우리스타일이라 피스로 ㄱㄱ



피스 입장. 아 개멀더라.. 한 10분은 걸었다.



잽싸게 우리 존(?)을 구축하고



에이드로 일단 목을 축이고




1415. 음 이런 밴드구나


놀러온거 맞는데..


몰려드는 비구름이 좀 불안하다 싶었다.




o.o.o. 나름 흥겹고 괜찮았다.







잔나비. 요즘 얘네가 제일 핫하다는걸 알 수 있다.


비맞지 않게 만반의 대비를 해두고



잠시 러브로 외도




뭐 이런저런걸 얻었구요.




데이브레이크. 명불허전






정준일. 딱 이 계절에 듣고 싶었던 노래였다.


다시 러브를 뒤로하고


피스로 돌아와서





노브레인. 아 개재밌었다. 진짜


역시 피스가 우리 취향이군




오늘의 피스스테이지 헤드라이너






국카스텐. 우주 최고 밴드시다.



첫째날 피스는 이렇게 끝이났고







넬. 항상 폼이 한결같다.



입장 같지만 퇴장 인증샷.





눈치보다 살짝 일찍 나왔는데도 셔틀 줄이 길었다.


이렇게 첫날 잘 봤구요.





오늘은 망원쪽으로 입장


가는길에 우리나라꽃도 만났구요.



한참을 더 걸어서


입장.



로맨틱펀치. 신나지만 우리 취향은 아니다.



사실 일요일은 이 밴드만 보러왔다.






(배인혁 침투력 무엇...)


몽니. 과연 멘트대로 열창하는 하루였다.


주섬주섬 나가려던 길에 우연히 발견한 신의님. 오늘 최고였어요.







페퍼톤스(feat.이진아). 락페에서 듣는건 오랜만이었다.






이렇게 관람을 모두 마치고 마무리.


무사히 끝난 부부의 한강 락페 데뷔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