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희 감정생활/음식 2019.04.14 01:30
























여의도 충무빌딩 지하에 있는 현존 최고령 바텐더가 운영중이신 올드칵테일바

넉넉한 양과 말도안되게 저렴한 가격은 물론 이곳만의 분위기로 유명한곳이다.


최근에 젊은층에서도 유명세를 타고 있는데 우리가 들르기 직전에 방송촬영도

진행되었다고 하더라. 굉장히 좋은 타이밍에 와보기를 잘했다는 생각을 했다.


원래 이곳만의 룰은 첫잔은 무조건 진토닉이지만 진이 다 떨어진 타이밍이라

잭콕 블랙러시안 러스티네일 싱가폴슬링 화이트러시안 데낄라선라이즈 순으로

달렸으며(?)메뉴판이 존재하긴 했지만 사실 주문은 달달한거요, 상큼한거요로

말씀을 드리니 사장님께서 알아서 말아주셨다. 독특한 안주와 요깃거리는 덤


마감시간까지 자리를 지킨덕에 정체모를 독특한 약주도 한잔 마셔본건 비밀


가게 이름은 기쁨이 나눠지는 곳이라는 뜻인데 마시는 내내 너무나도 유쾌한

시간이었던지라 정말 딱 맞아떨어지는 작명이라고 생각했다. 칵테일에 대해

전혀 몰라도 부담없이 들를 수 있고 리티에겐 술마시는 즐거움을 알게해준곳

부디 건강이 허락하시는 한 오래오래 운영해주시길 바란다. 아쉬움을 남기고!



쿠시야 감정생활/음식 2015.11.22 19:16








대학동 고시촌에서 두블럭정도 떨어진 위치한 쿠시카츠전문점.

원래 신림6동쪽에 있었는데 어느새 이쪽으로 이전을 했다.


바 자리가 비어있어 나란히 앉고 모듬과 무알콜음료 및 생맥주를 한잔 주문했다.

모듬은 그날 재료사정에 따라서 여러가지를 튀겨 주시는 구성


잘 튀겨서 맛있는 쿠시카츠에, 관리 잘된 생맥주면 최강의 조합이지.

오늘 서로 살짝 다툼이 있었는데, 너무 맛있어서 금방 화해를 했다.





자희향 감정생활/음식 2015.02.09 00:55















스스로 향기를 즐기다 라는 뜻을 가진 이름의 막걸리. 우연히 알게 된 술인데

정동 경향신문사건물에 제조사에서 운영하는 막걸리바가 있다고 해서 가봤다.


주문은 8도짜리 라이트와 15도짜리 청주. 와인잔처럼 생긴 잔에 청주를 따라

주시는게 특이했고 안주는 안전하게 치킨과 감자를 주문. 치맥이 아니고 치막


안주는 뭐 치킨은 치킨맛 감자는 감자맛. 평범하지도 나쁘지도 않은 그맛이고


일단 막걸리 한모금 쭈욱 들이키니 쓴맛 하나 없이 달착지근한게 참 맛있었고 

청주 한모금 들이키니 부드럽게 쭈욱 넘어가는게 15도짜리 술이 맞나 싶더라

우리 부부의 입맛에 너무 잘맞아서 어지간한 화이트와인보다도 낫겠다는 생각.


맛이 독하지 않다보니 계속 먹다간 한방에 훅 가겠다 싶었는데 과연 먹다보니 

어느순간 술이 확 오르더라. 그만큼 근래 가장 맛있게 정신없이 마신 술이다.
















공덕동 족발&전 골목에 위치한 가게로 애초에 유명한가게이었지만 무한도전에

나온뒤로 더욱 유명해진 곳이다. 실제로 가게에 무한도전 현수막도 걸려있고.


자리에 앉아서 먹을 경우 인당 5천원 이상은 주문해야 하는 시스템인데 이게

묘하게 음식의 가격이 비싼듯 하면서도 또 양을 보면 비싸게는 안느껴지더라.


노릇노릇 부쳐진 전은 재료도 실하고 맛도 괜찮아 막걸리랑 아주 잘 어울려서

근방에 신문사는 물론 회사가 많다보니 회식 후 2차로 오기에 적절한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