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2에 이어


다음날 아침, 어제의 일정이 강행군이었는지라 피곤함이 아직 남아있습니다.


셔틀을 타러 로마 시내로 진입하다보니 쉐라톤호텔이 또 있더군요.



셔틀 탑승을 위한 집합장소


늦었다 늦었어.


무사히 탑승 후 출발.





잠깐 들른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마신 신선한 에이드. 상큼하고 좋습니다.







옆 매장에서 쇼핑도 했어요.


긴 버스여행끝에 도착한 이곳은



비오는 날의 폼페이



예보에 나온것처럼 비가 많이 내리는 날이었어요.

















폼페이의 이런저런 모습들


안타깝게 화산에 파묻힌 폼페이 시민




벽화와 도자기는 물론 심지어 타일까지 있네요.






무려 공중목욕탕입니다. 요즘의 목욕탕과 큰 차이가 없었어요.




폼페이 관람을 마치고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을 합니다.



배고파 빨리 밥달라구


탄토!!탄토!! = 많이!!많이!!




식사를 마치고 다음장소로 향하는 버스에 몸을 싣습니다.






창밖으로 보여지는 아말피코스트(=해안도로)의 환상적인 풍경들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 꼽은 가장 아름다운 여행지이기도 합니다.


잠깐 근처의 휴게소에 하차





노점에서 팔던 레드오렌지. 신기했어요. 맛은 똑같습니다.



포지타노가 한눈에 들어오네요.



우리 사진도 찰칵



단체 사진도 찰칵



다시 버스를 타고 소렌토에 도착했습니다.







소렌토의 이런저런 모습들








레몬이 유명해서 레몬을 이용한 다양한 상품이 많았답니다.


마을의 오래된 책방. 언젠가 이런 책방을 꾸미는 것이 리티의 꿈입니다.







도시 관광을 마치고 식사를 위해 이동했습니다.




별재료 없었는데 맛있었던 피자


식사를 마치고 숙소로 복귀해서 하루를 마감합니다.


Day4에 계속.





Day1에 이어


이곳이 저희가 로마에서 묵은 쉐라톤 골프 호텔







첫 일정까지는 시간이 조금 남아 호텔 한바퀴 산책을 합니다.


그리고 호텔조식으로 아침식사




버스에서 내리니 바로 보였던 진실의입. 줄이 너무 많아서 밖에서만 사진을..



조국의 제단




올라가다 찰칵.



조각상들이 반겨주네요.



캄피돌리오.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고안했다고 하는 바닥의 타일배치입니다.


다음 장소로 고고


로마의 중심이! 모든 길은 로마로! 포로로마노!


포로로마노를 배경으로



가이드님의 열정적인 설명을 열심히 듣는 제리티


날이 무더워 마실것도 구입


신화를 많이 읽으신 분들에겐 친숙할 조형물이에요.



신기하게 되어있는 수도꼭지, 손을 대면 미니분수대가 됩니다.



다른 각도에서 다정하게


멋진 마차옆에 있는 건물은



콜로세움! 과연 매우 웅장하였답니다.


우리가 왔다.




로마의 개선문들


개선문 앞에서도 찰칵.




출출하던 차에 맛있게 식사를 하고


판테온. 바깥을 미처 찍질 못했어요.


수많은 시도끝에 다행히 성공한 사진. 매우 맘에 들어요.



근처 카페에서 에스프레소 한잔.



다음장소로 이동



잠깐 젤라또도 먹고


이것이 바티칸시국의 입국허가증.


정문에 마련된 바티칸시국의 모형입니다.


날이 더우니 식수를 충분히 챙기구요





솔방울 정원의 이런저런 모습들



기분좋은 바람이 붑니다.


으..설명이 어려워...


이제 바티칸 박물관으로












내부의 모습들


가족단위로 온 관람객들도 많았어요.






천장의 모습들. 조각처럼 보이지만 그림이라는 놀라운 사실.


화려함의 절정


여기서도 다정하게


이곳으로 내려가세요


P.S: 바티칸에서 유명한 천지창조는 촬영 금지인 관계로 찍지 않았습니다.



출구 근처 기념품판매점에서 찰칵. 한국인 수녀님이 반가웠습니다.


박물관 관람을 모두 마치고




성베드로대성당의 입구





내부의 웅장함은 지금까지 다닌 어떤 건물보다도 단연 압도적입니다.














별다른 설명이 필요 없습니다.


행사마다 교황께서 연설하는 장소




교황을 지키는 스위스가드




해가 지고 있는 바티칸 광장



우리 다음에 또 옵시다.



바티칸 관람을 무사히 마치고, 지하철을 이용합니다. 1호선 개념의 라인A







내부의 모습은 우리나라랑 큰 차이가 없습니다.




지하철안에서의 우리


개찰구. 우리나라랑 비슷하죠?


역안의 뮤지션




너무나도 유명한 스페인계단입니다.


살짝 지쳐있는 상태



근처 티라미수 가게에도 잠깐 들러주고


스페인대사관이 있던 건물. 언젠간 스페인도 한번 가야 할텐데.



트레비분수. 우리도 동전을 던졌는데, 언젠가 다시 갈 수 있겠죠?





무사히 오늘 일정을 마치고 저녁시간


배부르게 저녁을 먹고 숙소로 이동




티라미수와 미리 장본 와인으로 하루를 마감합니다.


Day3에 계속.





일주일동안의 꿀&꿈 같은 여행이야기


결혼식을 무사히 마치고 조금은 여유있게 공항에 도착


이것이 우리의 신혼여행 짐꾸러미




드디어 비행기에 탑승을 합니다요.






서울에서 두바이로 가는동안의 기내식, 전체적으로 괜찮았습니다.


두바이 도착!



면세점들의 규모가 장난이 아닙니다.



EK 097 비행기가 저희가 환승해야 할 비행기 입니다. 


익숙한 스타벅스도 있었지만,





해외인만큼 생소한 브랜드로 결정. 빵이 조금 짜지만 맛은 있었어요.




신나서 돌아다니다 금방 지치고, 환승게이트 앞에서 시간을 보냅니다.



오랜 기다림 끝에 환승 여객기 탑승!





어딜가나 코크맛은 똑같습니다. -_-




로마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의 기내식. 디저트가 특히 맛있었어요.


오랜 비행을 거쳐 드디어 도착!




Welcome to Italy!!


날씨가 그리 화창하진 않았어요.


숙소에 여장을 푼다음 가이드님을 따라 쇼핑센터로 이동




이탈리아에서 처음 맛보는 리노스 커피. 매우 끝내주는 맛이었어요.







현지에서의 첫 식사. 생각보다 덜 느끼하고 입에 잘 맞았답니다. 


이탈리아에서 디저트는 역시? 젤라또


쇼핑을 마치고 나오니 어느덧 어둑어둑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중간경유지까지 이동을 합니다.



모양이 크게 다르지 않은 이탈리아의 교통표지판



시간이 조금 남아 현지의 가정을 방문할 수 있었답니다. 이것은 엘리베이터!


평범한 이탈리아 가정의 거실.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감사했어요!!


PERONI 라는 현지의 맥주입니다.






이제는 숙소로 돌아가야 할 시간. 로마에서의 첫날이 저뭅니다.


Day2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