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진경찰서 바로 옆에 있는 분식집.

근처에 볼일이 있어 들렀다가 허기진 상태로 방문.
한쪽에 앉아 뭘 먹을지 고민하고 있는 와중에도 

포장해가는 손님이 끊이지 않고 있었다.


주문은 원조김밥, 오뎅두개, 떡볶이1인분

이모님께서 잠깐 착각을 하셔서 포장용기에

나온 떡볶이를 시작으로 착착 나오는 음식들.


양념이 과하게 맵지 않은 떡볶이는 물론이요

멸치맛이 아주 진하게 국물이 우러난 오뎅과

가격에 비해 넉넉한 김밥까지 아주 맛있게 먹었다.


대단한 맛은 아니지만, 다들 평균이상의 맛이라서

어느 동네에 있던지간에 인기가 있을만한 집이다. 











신대방역앞 골목입구에 있는 오뎅빠. 젊은 사장이 혼자서 운영하는 곳이다.

귀가가 늦은 어느날 집에 그냥 들어가기 조금 출출해서 방문을 했다.


사케와 더불어 문꼬지를 추가로 주문. 일단 오뎅국물로 몸을 녹였다.

오뎅은 국물맛은 괜찮은편인데, 오뎅맛이 조금 평범한 편.

되려 추가로 주문한 문꼬지가 참 괜찮았다. 가격도 그렇고 양도 넉넉하더라.


느긋하게 먹고 마시고 집에 걸어갈 수 있는 거리라, 그점이 참 괜찮았다.






















구로디지털단지 깔깔거리 가운데즈음에 위치한 오뎅바.

입구가 전봇대뒤에 위치하고 있어서 전봇대오뎅, 멋진 네이밍 센스.


어이없는 야구를 보고 난 뒤 쓰린속을 달래고자 들렀는데,

기대했던것보다 오뎅이 다양했고 맛이 좋아서 덕분에 속이 잘 달래졌다.


평일 퇴근하면서 볼때마다 항상 빈자리가 없던데,

왜 인기가 있는지 알것 같다.
























가게를 본지 꽤 됬는데 희안하게 그동안 갈생각을 안하다가 갑자기 와본 가게

내부는 일반적인 오뎅바의 형태이고, 테이블자리보다 바 자리가 많은게 특징


생각했던것보다 오뎅종류가 다양한 편이고 특히 물떡이 있어서 마음에 들었다.

국물맛은 깔끔한 편이며 오뎅맛은 준수한 편. 유뷰주머니 역시 만족스러웠다.














금번의 부산 여행 일정 상 우리가 가장 선호하는 오뎅바를 들를 수 없게되어

약간의 아쉬움이 있었는데 우연히 숙소 근처에서 발견한 남포동의 오뎅바다.


최근 서울에도 오뎅바가 제법 늘었는데 가운데에 바테이블이 위치하고 촘촘한

자리배치로 인해서 맞은편의 이야기가 다 들리는 구조는 어딜가나 비슷한듯.


아무래도 오뎅의 성지(?)에 있다보니 오뎅의 맛은 충분히 보장이 되어있는데

국물의 경우 청양고추가 들어가 있어 담백한 국물맛에 익숙한 우리에겐 조금

익숙치 않은 매콤한 맛이었다. 다만 이 부분은 호불호가 좀 나뉠것 부분이다.


기존에 자주갔었던 오뎅바만큼 극강의 포스까진 아니지만 적당히 잘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