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개장 마지막날에 다녀온 창경궁. 이상하게 이번에도 마지막날 예매가 되었다. -_-

홍화문을 배경으로 인증샷 찰칵.

일요일 밤이라 사람이 없을줄 알았는데, 엄청 많았다.

명정문과 명정전.

확실히 낮과는 다른 멋이 있다.

조정에서 찰칵찰칵.

용상을 배경으로도 찰칵찰칵.

왕이 바라보던 바깥의 풍경이랑은 많은 차이가 있겠지. 무슨 기분이었을까..

포커스를 제대로 못맞춰서 보이는것보단 사진이 못나왔다.

한참을 기다렸다가 찍은 사진. 쉴새없이 사람들이 지나다니던 곳.

문정전.

오늘은 셀카봉을 챙겼답니다.

서로 찍어주기도 하고, 같이 찍기도 하고.

몸도 녹일겸 화장실도 들를겸 잠깐 뒤뜰로 이동.

커피뽑다가 어리둥절.

이런날엔 자판기 커피만한것도 없다.

근처에서 돌아다니던 예쁜 꼬맹이. 아 진짜 너무 귀엽더라.

남은 커피 마저 호로록 하며 양화당쪽으로 이동.

역시나 사람이 많았다.

청사초롱을 따라 이동해본다.

리티가 물건정리하는 틈에 셀카봉을 넘겨받은 제리.

무슨 기분인건지 갑자기 셀카를 난사한다.

춥고 팔아파..

등불을 따라 온 춘당지.

조명이 약해서 셀카가 망.

자 이제 나갈 시간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낮이랑은 또다른 멋, 또다른 기분. 내친김에 다른 고궁들도 야경을 쭉 둘러보고 싶다.




야간개장 마지막날에 다녀온 경복궁


여름이라 저녁시간인데도 아직은 날이 밝다.





흥례문을 배경으로 인증샷 찰칵





영제교와 예쁜 등불을 지나 근정문 안쪽으로 입장


볼때마다 위엄이 느껴지는 근정전






용상을 배경으로 다양하게 찰칵찰칵.




야간개장이라 낮보다는 개방하는곳이 많지 않았다.


저녁인데도 더워..


삼각대를 안가져오다보니 임시로 적당히 카메라를 세팅하고...


다정하게 찰칵.


어느덧 해가 뉘엿뉘엿..








해가 지니까 곳곳에서 불이 밝혀졌다.





밝을때랑은 다른 위엄이 있는 근정전.


용상. 왠지 모르게 외로워 보인다.


담장너머의 건물들과 묘한 조화.





밤의 경회루. 아름답기 그지없다.


관람을 다 마치고 퇴장




야간에 고궁을 와본건 처음인데, 밤에 보는 모습이 아름다워서 오길 잘했다는 

생각을 했다. 좋은 카메라들 잔뜩 있는 가운데 열심히 찍었다. 정말 강추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