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계역 1번출구앞에 늘어서있는 포장마차중 가장 끝자락에 위치하는 집이다.

언뜻 모르고 지나칠뻔 했는데 버스를 기다리던중 리티가 발견해서 방문했다.


메뉴가 많았는데 고민을 하다 토탈버거와 쉑존토스트 복숭아아이스티를 주문

능숙한 솜씨로 만들어주신 버거와 토스트를 받으니 예상한것보다 꽤 푸짐하다.


일단 토스트는 이름에서 유추가능한 존슨빌 소시지와 고기에 계란후라이까지

맛있는게 다 모여있는 맛이 없을 수 없는 조합이라 굉장히 고기고기한맛이고


버거는 번과 계란후라이 양배추 햄 치즈는 익숙하지만 특이한 소스를 중간에

발라주셨는데 이게 바삭한 식감과 향긋한 풍미까지 있는 덕분에 익숙한 맛과

유니크한맛이 공존하고 있는 햄버거이며, 복숭아 아이스티는 아는 그 맛이다.


길거리 토스트나 버거치고 가격이 높지만 아주 푸짐한터라 만족스럽게 먹었다.















발렌타인을 맞아 제리가 받을 초콜릿을 고르기위해 들른 창동의 조그마한 카페.


가게는 아담했지만 초콜릿과 음료는 다양한 편, 핫초코의 메뉴 이름이 한글로

되어있어서 알기 쉬운 점은 마음에 들었다. 달콤쌉싸란과 아이스티를 주문하고

마련된 초콜릿 세트가 아닌 20가지의 초콜릿을 신중히 고민하면서 선택했다.


음료의 경우 아이스티는 무난한맛이고 핫초코는 이름 그대로 달콤 쌉싸롬한 맛

두잔 모두 다 맛이 아주 진해서 마시고 난 뒤에도 입안에 풍미가 계속 맴돈다.


초콜릿 역시 그러했는데 내용물보다는 초콜릿 자체의 맛이 꽤나 강한편이라서

럼이나 녹차 등을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대부분 초콜릿 자체의 맛이 느껴진다.


테이블이 많지 않아 다른 손님이 오면 눈치보이는 점을 제외하곤 괜찮았었다.


글린다 감정생활/음식 2017.11.27 02:00













거의 목젖까지 고기로 배를 채운 상태였지만,

배에 디저트파티션은 따로 있기에 들른 곳.


주택을 개조한 곳이고, 건물 전체가 카페인 줄

알았지만 알고보니 2층은 가정집이더라. 조심조심.


일단 대문부터 마당은 물론 내부가 아주 예뻤다.

심지어 여자화장실안은 별천지가 펼쳐져 있을정도

(아쉽게도 남자화장실은 밋밋하기 그지없었..)

사진엔 담지는 않았지만 여자화장실앞의

포토존까지 그야말로 인스타감성이 가득한 곳.


주문은 리얼브라우니와 히비스커스아이스티

그리고 호기심이 동해서 글린다크림커피

주문할 땐 몰랐지만 알고보니 대표메뉴였다.


그러고보니 메뉴판 사진도 깜빡했네-_-;


일단 브라우니. 퍽퍽하지 않고 제대로 쫀득하다.

브라우니 자체를 즐겨찾진 않지만 아주 좋았다.


히비스커스는 완전 잘 우러나서 근래마셨던

비슷한 류의 아이스티중 가장 괜찮았던 것 같다.


커피는 밀크폼과 비슷한 크림이 올려져있는데

크게 달지 않으면서도 커피랑 같이 마시니

자체의 쓴맛을 잘 잡아주는게 아주 잘 어울린다.


예쁘기만한 카페는 아닐런지 걱정을 했지만,

근래 들른 카페중에선 가장 만족했던 곳이다.


 







방콕의 왕궁 출구 근처에 있는 커피전문점. 왕가에서 직접 관리하는 브랜드로

치앙마이에서 생산된다고 한다. 내부는 꽤 아담한편이었고 2층에 자리가 있다.


아직 체력이 괜찮아서 아이스티와 아이스아메리카노를 한잔씩 테이크아웃했다.

유명한 메뉴는 라떼지만 가급적 미연의 사태를 방지하고자.. 아이스티도 그렇고

아메리카노도 맛이 진하면서 고급스러워서 아마도 우유랑 잘 어울렸을 맛이다.












[Info] na phra lan raod, 태국음식


방콕의 왕궁 근처에 있는 국수 전문점. 직관적인 가게이름과 같이 오뎅을 넣은

국수로 유명한 가게. 다른집이랑도 고민을 했는데 우리의 동선과 가까운 위치의

가게라서 이곳을 선택했고 내부는 아주 아담한 편인데 다행히 자리가 있었다. 


주문은 피시볼 완탕과 피시볼 누들에 아이스티를 곁들였고 주문하자마자 금새

음료와 더불어서 음식이 착착 나온다. 누들과 완탕의 경우 국물이나 피시볼 등

다른 재료들은 동일한 편. 육수는 맑은 빛깔에 비해 맛이 꽤 묵직한 편이었는데

생선의 맛이 강하지만 비리지 않았고 고수를 기본적으로 넣어주니 고수가 입에

맞지 않은 분은 참고하시면 되겠다. 국수와 완탕은 부드럽고 아주 잘 넘어갔다.


아이스티의 경우 달달하면서도 아주 진했는데 역시나 이곳의 음료가격도 아주

착한 편이라 태국에선 무조건 음료를 곁들여야겠다는 생각을 다시금 떠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