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2에 이어


비즈니스호텔이다보니 뷰 랄건 딱히 없구요.




그래도 하루 잘 쉬었다 진짜.



숙소 앞 풍경이 이랬군. 컴컴해서 알 수가 있어야지.




점심예약시간까지 꽤 여유있어서 미술사박물관을 관람하기로 했다.



젬멜. jmtgr



유럽 책방은 입구부터 매력적이다.


미술사박물관


오픈시간 맞춰왔더니 대기줄 보소












눈 호강 제대로 했다.





점심먹으러.. (동선을 생각하면 숙소를 케른트너로 잡을걸.. 실수였다.)




맛있게 잘 먹었구요.



쇤브룬에 미련이 남아서 다시 가려다가 그냥 포기


미하엘광장에 무작정 내렸다.



찰칵찰칵





비엔나 왔으면 비엔나 커피를 무야지



한쪽에 있던 성 페터 성당


음수대. 물이 유료인 유럽에선 진짜 꿀이다. 2리터 페트병은 필수품이고.





사람이 정말 많았던 그라벤


슈테판 대성당













아주 웅장하고 좋았다.






오늘은 안버벅이고 지하철을 타고 이동




길이 꼭 신도시(판교..?) 같네


벨베데레 도착. 쇤브룬도 못갔는데 이곳마저 놓칠 순 없었다.




티켓 가격은 이러하구요














보고싶은 작품을 실컷봐서 행복했다.





타펠슈피츠 짱맛. 꼭 드셈







시간계산을 잘못해서 역까지 급하게 걸었다.





다행히 늦지 않았고




안녕 비엔나. 즐거웠어.


돌아가는 기차도 특실. 돈좀 더 주더라도 여행지에선 편하게 이동해야지.




비타민 충전




한참을 달려서 프라하에 도착





밤이 늦었다.








밤이 되면 텀이 길지만 그래도 프라하 대중교통은 24시간 운행이라 참 좋다.




내내 궁금했던 숙소 근처의 맥도날드.


갖고있던 동전금액이 딱맞아서 맥플러리 구입. 블루베리 신선한거 보소




느즈막히 숙소로 복귀. 오늘도 재밌었다.


Day4에 계속.





Day1에 이어


졸린눈 부비며 일어나서 아침 냠냠




이른아침 비엔나로 이동을 해야되서 부랴부랴 나섰다.


축구장!! 축구장이다!




날이 밝으니 찰나에도 눈에 잘 들어온 프라하 풍경




뜬금없이 공원 한가운데 있던 프라하 중앙역




진짜 2분인가 3분전에 겨우 도착했다.





티켓따로 좌석지정을 따로 해야되는 특이한 구조. 특실은 물도 주더라.


어쨌든 무사히 탔으니 출발.





열심히 달려서






비엔나에 도착




비엔나 첫 목적지로 이동하기 위해 지하철 탑승. 여기서 좀 버벅였다.





앗 볼록거울



커피를 맛있게 먹었구요.



살짝 걷다가






슈니첼과 샐러드. 진짜 맛있었다.







먹다보니 시간이 빠듯해서 부랴부랴 이동



쇤브룬


아쉽게도 입장시간이 마감되었다. (통곡)





멘탈붕괴온 제리를 리티가 겨우 수습해서 글로리에테로 이동


저 멀리 언덕위에 보이는게 글로리에테



올라가는 길에 있던 넵튠 분수



한참을 걸어서 도착. 보기보다 힘들었다.


비엔나의 풍경이 한눈에 들어오는게 좋았다.




기념사진 찰칵.




잘 보고 내려왔다.






안녕 쇤브룬. 언제가 될진 모르지만 다음엔 일찍 올게.


ㅠㅠ



다시 트램을 타고


빈 음악협회에 도착




가격대가 높다보니 입석으로




중간에 쉬는시간에 콜라한잔. 아 진짜 목이 너무 말랐었다.


입석 관객이 너무 많다보니 2부는 뒤에 쭈구려앉아서 (와중에 음향은 끝내줬다)




다 끝나니 기념촬영은 찍게끔 해주더라.






굿즈도 하나 구입해주고(오고나서 그걸 왜 안샀나 후회)



공연관람을 마치고 케른트너로 본격 입성





가려고 했던 식당들이 다 마감해서 멘붕. 아니 분명 24시까지랬는데?

 


배고픈것도 배고픈건데 목이 말라서 고역이었다. (왜 이동네는 CU도 없어?)



일단 대로로 걸었는데 다행히 매점이 있더라. 둘다 벌컥벌컥



구글지도로 검색해서 분명 숙소로 가는 트램을 탔으나


중간즈음에 길을 이상하게 가길래 일단 급하게 내리고 보니까



비엔나 시청앞에서 열리는 필름 페스티벌이네?




일정상 빠듯할거 같아서 포기했는데 엉겁결에 왔다.


끌리는데 아무데나 가서 음식 구입


맛있게는 생겼는데 육즙이 별로 없어서 조금 뻑뻑했다. 감자는 꽤 맛이있었고.




다시 숙소로 이동.




다행히 이번에는 잘 도착. 아- 피곤한 하루였다.


Day3에 계속.





















[Info] Rennweg 8, 1030 Wien, 오스트리아음식


비엔나에서 먹은 마지막 식사로 오스트리아의 대표 음식중에서 아직 못먹었던

립과 타펠슈피츠를 먹기 위해 들른 곳. 혹시나해서 메일로 예약을 하고 들렀다.


야외테이블과 홀로 나뉘는 구조이고 한쪽에 있는 맥주양조시설이 눈에 띄더라.

벽면에 맥주와 관련된 여러 수상내역이 있는걸로 봐선 맥주로도 유명한 곳으로

보여서 하우스맥주 중 필스너 0.5리터와 주스 립1인분 타펠슈피츠를 주문했다.


일단 립은 1인분인데도 둘이 먹어도 될만큼 양이 꽤 넉넉했고 의외로 짜지않고

담백했으며 뼈랑 쉽게분리될만큼 고기도 꽤 연했다. 타펠슈피츠는 아마도 소의

양지살로 보이는데 국물이 담백하면서도 감칠맛이 도는게 갈비탕이랑 흡사하다.


맥주 역시 인상깊었는데 바로 내어준 맥주는 상태에서도 물론 맛있었지만 식사

막바지에 어느정도 식은 상태에서 먹었는데도 쓴맛없이 맛있어서 조금 놀랐다.


전반적으로 음식 가격대는 조금 높지만 양이 넉넉해서 굉장히 풍족한 식사였다.





세계문화유산이자 비엔나의 여름 별궁이자 클림트의 작품으로도 유명한 궁전



입구를 조금 헤맸는데 금방 되돌아와서 어쨌든 무사히 입장했다.




매표소와 정문까지의 동선은 별로


티켓 가격은 이러하고





상궁과 하궁으로 나뉘고 그 사이엔 프랑스식 정원이 있다.


아래서부터는 작품 사진의 나열.













































사진으로만 보던 작품을 실제로 접해서 아주 뜻깊은 시간이었다.















오스트리아의 대표적인 초코케이크인 자허토르테로 유명한곳으로 미하엘광장

근처에 위치하고 있다. 다른 카페와 자허토르테의 원조분쟁이 있었던 곳인데

그 다른 카페는 반바지와 샌들이 금지된 곳이라서 그냥 이곳으로 방문을 했다.


내부에는 약간의 바테이블과 디저트쇼케이스가 있고 대부분의 자리는 테라스에

있는 구조. 때마침 우리가 방문했을때 테라스 한자리가 비어서 잽싸게 앉았다.


주문방식이 특이한데 커피는 서버에게 그냥 주문하면 되지만 디저트는 서버가

주는 종이에다가 원하는 디저트를 적은다음 카운터에 제출하면 되는 방식인데

바로 옆테이블에서는 서버에게 디저트도 한번에 주문하더라. 여기 단골인가..

쨌든 커피는 카페라떼와 한국의 비엔나커피와 같은 음료인 멜랑지를 주문했다.


커피의 경우 단맛이 없는 깔끔한 맛인데 크림과 에스프레소가 잘 어우러졌고

크림이 아주 맛있었다. 자허토르테는 보이는것보다 2배정도 초코맛이 진해서

그냥 먹으면 머리가 띵할정도인데 커피랑 먹으면 단맛이 적당히 상쇄가 된다.


엄청난 맛은 아니지만 비엔나에서 비엔나커피와 대표디저트를 먹은점에 의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