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시작 2시간전까지 비가왔다가 1시간전에 그쳐서 경기를 할줄 알고 갔는데

15분전에 티켓을 발급하고 입장하려는 순간에 갑자기 장대비가 주루룩 주루룩

한 10분정도 늦게 출발을 했었다면 티켓 발급도 못하고 그냥 돌아올 뻔 했다.


와중에 온게 아쉬워 입장을 해보니, 멀리서봐도 이미 그라운드가 엉망 허허허

뭐 비벼볼 새도 없이 무조건 경기는 못하는 상황이라 아쉬움을 접고 돌아왔다.

































왠일로 초반부터 시원시원하게 점수를 잘내나 싶었는데 결국엔 비로인한 우취

야구에 만약 없다지만 신본기의 실책과 손아섭의 9구 승부가 없었다면 5회로

넘어가서 강우콜드가 되진 않았을까. 하기사 뭐 기아는 맘먹고 시간 끌었겠지.
































































유명한 말처럼 야구에 만약이란건 없다지만 그래도 오늘의 아쉬운점을 꼽자면


문규현이 번트를 똑바로 댔었다면? 며칠 푹쉰 손승락을 10회에도 올렸었다면?

윤길현이 볼넷으로 주자를 내자마자 바꿨다면? 손아섭이 공을 안빠트렸다면?

무사에 김문호2루에 있었을때 나경민이 번트를 대고 이후 스퀴즈를 했었다면?


결과적으로 필승조를 너무 빨리 내린탓에 불펜에 남은 투수는 하필 장시환이고

대타를 내야하는 타이밍이 어긋나서 10회 김사훈과 함께 실책쇼가 연발되었다.


진짜 못이기겠다가 아니라 이길수 있는걸 판단미스로 진거라 짜증이 치솟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