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비법을 그대로 준수하며 손으로 빚는것으로 유명한 안국역 근처의 떡집

방문해서 단품도 먹고 제리의 할머니 생신을 맞이하여 떡케이크도 주문했다.


떡은 일단 식감이 질지 않고 적당히 쫄깃하며 인위적인 단맛이 거의 없는 맛

어떻게 보면 마치 건강식을 먹는다는 생각이 들만큼 심심할수도 있는 맛이다.


다행히 우리입맛에도 잘 맞았고 할머니와 다른 어르신들도 입에 잘맞아하셨다.

동네 떡집보단 물론 비싸지만 서양디저트보단 가격도 저렴해서 우린 만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