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브레 감정생활/음식 2019. 12. 1. 01:00











현동에 있는 프랑스풍 빵집. 사실 창원에서도 구석진곳에 있는터라 한번오기

꽤 힘든 곳인데, 리티가 서울에 방문하는동안 시간남는 제리가 방문을 했다.


생각보다 내부가 넓었고 주방의 규모도 꽤 컸다. 빵은 한쪽에 마련되어 있고

주로 자극적이지 않은 건강빵 위주로 구성되어 있다. 하드롤 계열은 다양한데

비해 페이스트리 계열 빵이 잘 안보이는건 조금 아쉬운 부분. 특히 크루아상

기본 식사빵인 바게뜨와 치아바타에 리티취향을 고려 무화과깜빠뉴를 골랐다.


빵은 일단 공통적으로 식감이 굉장히 쫄깃한 편이고, 치아바타는 담백했으며

바게뜨는 풍미가 구수하고, 깜빠뉴는 적당히 달고 맛이 고급스러워서 좋았다.



















상남동 번화가에서 오래도록 자리를 지키고 있는 제과점. 이 복잡하고 하루가

멀다하고 바뀌는 상남동에서 꾸준히 자리를 지킨다는 점에서 꽤 의미가 있다.


규모가 제법 넓은 편이고 빵 종류를 비롯해서 케이크의 종류도 다양한 편이며

올라가보지는 못했지만 2층에는 먹고가는 공간도 있는듯 하다. 쨌든 히트상품

위주로 호밀빵과 쌀꿀꽈배기 아몬드전병을 주문. 카스테라가 유명한듯 했지만

이날 우리의 목적지가 좀 길다보니 집까지 온전하게 가져가진 못할 것 같았다.


어쨌든 호밀빵은 익히 알고있는 평범한 호밀빵이었고 쌀꿀꽈배기는 특이하긴

했지만 엄청나게 맛있는 느낌은 아니었다. 의외로 아몬드전병이 식감도 좋고

아몬드도 푸짐하게 들었으며 적당히 달콤해서 먹다보면 계속 집어먹게 되더라.


이동네 물가를 고려하면 가격이 괜찮아서 카스테라 사러 한번쯤 더 올것 같다.




라상떼 감정생활/음식 2019. 10. 13. 00:30















경남은행 본사 건물의 맞은편에서 굉장히 오랜 기간동안 영업중인 베이커리며

안에 들어서자마자 들었던 생각은 판매하는 빵의 종류가 아주 많다는 점이다.


한쪽에 있는 인기메뉴를 참고해서 마늘바게뜨 크루아상 깜빠뉴 마카롱을 주문

일단 빵들은 공통적으로 굉장히 담백하다. 특히 깜빠뉴는 무가당이라 그런가

단맛이 거의 없다시피했고 크루아상은 풍미가 좀 아쉬웠지만 식감은 좋은 편


마늘바게뜨는 인기1위답게 마늘향도 적당했고 빵 자체의 풍미도 아주 좋았고

마카롱은 유일한 흠이었는데 특히나 꼬끄가 퍼석해서 식감이 조금 아쉬웠다.


아쉬운점도 있지만 마늘바게뜨가 워낙 맛있어서 그것만으로도 갈 가치가 있다.




 

작년 중,하반기 SNS에서 꽤나 화제가 되었던 진해 장천의 베이커리 카페이다.

 

원래는 옆건물에서 식사를 하려고 장천에 왔는데 일요일에 문을 닫는 바람에

아무 소득없이 발걸음을 돌리기는 차비가 아까워서 즉흥적으로 방문을 한 곳

내부는 세로로 길게 되어 있고 입구 근처 전시대와 먹고가는 공간으로 나뉜다.

 

전시되어 있는 빵을 살펴보는데, 단팥빵이나 소보로 등의 기본적인 빵은 거의

없고 특색있는 빵들이 대부분 전시가 되어 있더라. 이 곳의 대표메뉴라고 하는

마늘바게뜨, 엉덩이라는 이름의 우유크림빵 스콘과 깜빠뉴를 하나씩 구매했다.

 

일단 작명센스가 난해한 우유크림빵은 겉면이 꽤나 폭신하게 생겼는데 의외로

식감이 쫄깃한 편이다. 넉넉하게 들어있는 크림은 전혀 느끼하지 않고 맛있다.

 

바게뜨의 경우 기본적으로 빵에도 마늘버터가 발라져 있지만 크림에도 마늘의

함량이 많은게 좀 과한 느낌. 맛 자체는 괜찮은 편인데 빈 속에 먹기에는 좀...

 

버터롤은 겉은 바삭하고 속은 아주 부드럽다. 겉면에 발라진 버터의 달달함이

적당해 계속 먹게되고, 바닥에 있는 카스테라와 비슷한 녹은 설탕도 괜찮았다.

 

스콘과 더불어서 가게의 이름이기도 한 깜빠뉴는 담백함 그자체, 다른 빵들이

재료의 풍미가 강한데 비해서 빵 자체의 풍미가 강하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아쉬운 빵도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빵 맛 자체는 괜찮은 것 같아서 얼마지나고

기념일을 위한 케이크와 과일 타르트를 사러 다시 들러 위에 마카롱과 과일이

잔뜩 올려진 케이크와 타르트를 구입해서 먹었는데 되려 케이크류가 느끼하지

않고 올려진 과일도 신선했으며 시트의 식감도 부러워서 굉장히 만족스러웠다.

 

공통적으로 무언가가 들어있는 빵들의 괜찮은 곳. 주로 그 위주로 골라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