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뷔치 감정생활/음식 2019.05.12 01:00









사진에도 나와있지만 대구에만 있는 이름이 독특한 김밥 전문점. 지나는길에

들러서 대표메뉴인 매참김밥을 구입. 아시겠지만 매운참치김밥의 줄임말이다.


들어간 재료가 다양하진 않은편이고 매운참치는 맵게 볶은 참치일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매운어묵과 참치를 넣어서 매운참치더라.. 참치김밥답게 참치의양은

넉넉했고 오뎅이 제법 매워서 느끼함을 잡아주는 편. 적당히 맛있게 먹었다.


















꽈배기집에 이어서 역시나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서 사고있었던 김밥 전문점

시장 좌판이다보니 당연히 포장전문이고 보통은 김밥을 적당히 포장한 다음에

시장한쪽의 골목안에 있는 칼국수거리에서 국수랑 같이들 먹는 방식을 취한다.


김밥은 그냥김밥과 오징어일미김밥을 주문했고, 칼국수와 수제비를 곁들였다.

일단 김밥은 나름 괜찮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오징어일미의 양이 살짝 작았고

국수는 쫄깃하고 맛있으며 땡초로 맵기를 조절한게 좋았고 양이 진짜 많았다.



















[Info] 부산광역시 북구 구포1동 599-17, 한국음식


구포시장 한쪽에 있는 국수 전문점. 시장 구조가 복잡해서 찾는데 애먹었다.

7시 조금 안되는 시간에 갔는데 마감이 빠른건지 우리가 마지막 손님이더라.


비빔국수와 온국수 한그릇씩에 김밥을 주문했고 우리 앞에 단체손님이 있어서

음식 나오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육수가 셀프라 기다리면서 홀짝홀짝.


일단 먼저 나온 김밥은 평범한 분식집 김밥맛 그대로. 깍두기 맛도 평범했다.

국수는 두가지 모두 아주 훌륭했는데 온국수의 경우 더이상 김해가 생각나지

않을 만큼 진한 육수가 아주 제대로였고 적당히 매콤상큼한 비빔국수는 근래

먹어본 비빔국수중에 가장 맛있는 비빔국수였다. 면발은 뭐 말할것도 없고.


너무 맛있어서 건면국수도 조금 사왔는데 집에서도 그 맛이 날지 모르겠다.


Impact of the Table

넘모 조와용













부산진경찰서 바로 옆에 있는 분식집.

근처에 볼일이 있어 들렀다가 허기진 상태로 방문.
한쪽에 앉아 뭘 먹을지 고민하고 있는 와중에도 

포장해가는 손님이 끊이지 않고 있었다.


주문은 원조김밥, 오뎅두개, 떡볶이1인분

이모님께서 잠깐 착각을 하셔서 포장용기에

나온 떡볶이를 시작으로 착착 나오는 음식들.


양념이 과하게 맵지 않은 떡볶이는 물론이요

멸치맛이 아주 진하게 국물이 우러난 오뎅과

가격에 비해 넉넉한 김밥까지 아주 맛있게 먹었다.


대단한 맛은 아니지만, 다들 평균이상의 맛이라서

어느 동네에 있던지간에 인기가 있을만한 집이다. 













진해구 장옥거리 건너편에 있는 아담한 분식집.


리티 어머니의 단골집이고 제리는 말로만 들어온차에

모처럼 시간이 되어 간단하게 끼니를 해결하고자 방문.


메뉴는 단촐하게 마련되어 있고 김밥과 수제비를 주문.

라면도 궁금했지만 풍겨오는 멸치육수 향이 너무 강렬했다.


적당히 새콤하게 익은 깍두기 먹다보니 나온 음식들.


일단 김밥은 재료알차게 들어있고 적당히 맛있고

간이 살짝 삼삼한 감이 있는데 깍두기랑 먹으면 딱맞다.


수제비는 일단 국물이.. 진짜 말그대로 진국이다.

손으로 한땀한땀 떼어넣은 수제비 쫄깃하고

간도 적당하고 정말 나무랄데 없는 완벽한 한그릇.


단골이라 객관적이지 못하고 뭐고를 다떠나서

사먹은 수제비 중에선 가장 맛있는 수제비다.